728x90

 

베를로(BRLO)는 독일 베를린의 크래프트 맥주 양조장으로

BRLO 라는 이름은 약 천여년 전에 베를린 지역에 정주하던

슬라브족 사람들이 베를린을 부르던 옛 이름에서 가져왔습니다.

 

설립년도는 2014년으로 제가 베를린에서 공부하던 시절이

2013년이므로 제가 떠난 이후에 생겨난 곳입니다.

 

베를린의 Spandau 와 Gleisdreiek 지역에 양조장이 있는데,

Gleisdreisek 은 저의 집과 거닐던 공원에 인접해있는 역으로

 

그 때 당시 블로그에 올릴 맥주 사진을 찍으러 자주

방문하던 곳이었습니다. 예를 들면 이 사진이 그 지역이죠.

그 철길 아래에 생겨난 양조장이라니 추억돋는군요.

 

 

최근 베를로(BRLO)의 맥주들이 국내에 정식 수입되었고,

대중적인 페일 에일이나 IPA, 필스너 등등의 맥주들과

발틱 포터 등의 유니크한 맥주들도 들어왔습니다.

 

제가 제일 먼저 고른 맥주는 Berliner Weisse 로

저에게는 당시의 향수를 자극하는 베를린 지역 맥주이자

 

현재 크래프트 맥주계에서 상당히 많이 재해석되고

변형되어 국내 크래프트 맥주 매니아들에게 어느정도

스타일 존재자체는 각인되었다고 할 수 있지만,

 

정작 베를린 오리지널 제품은 국내 들어오지 않아서

변형이 가미된 제품들로만 베를리너 바이세를 만나왔을겁니다.

 

Berliner Weisse 라는 스타일 명칭도 지역의 보호를 받아

베를린에 소재한 양조장만 쓸 수 있도록 제한되어있는데,

BRLO 는 베를린 소재 양조장이니 정통파라 할 수 있습니다.

 

다만 신생 양조장이라 오랜 양조 전통보다는 자신들의 도시의

지역맥주를 중시하고 알리려고 했다는 부분으로 접근해보려합니다.

 

 

효모가 섞이면 탁한 밝은 금색을 띄게 됩니다.

 

새콤한 레몬과 같은 향이 있고 한 편으로는

고소한 밀과 같은 곡물느낌도 존재했습니다.

코를 찌르는 듯한 신 향은 나오지 않았습니다.

 

탄산기는 적은 편이고 도수에 비해서는

질감이나 무게감은 살짝 진득한 편이나

 

그래도 4.0% 도수 체급이기에 한계가 있어

가볍고 편하게 즐길 만한 맥주는 틀림 없습니다.

 

맥아적인 단 맛은 거의 없으며 산미가

엄청나게 강렬하게 오는 맥주는 아닙니다.

 

산미의 정도는 낮음에서 중간 사이로 보았고

적당한 레몬같은 새콤함과 이면에서 올라오는

밀과 같은 고소한 곡물 맛이 바통을 이어받아

끝 맛을 장식하기에 구수함으로 마무리됩니다.

 

베를리너 바이세 제품들 가운데서 가장 유명한

킨들(Kindl)에 비해서는 살짝 덜 신편이라

짜릿함은 부족하지만 잔잔하고 새콤해서

여러 잔 마시기에 좋은 원주라고 생각합니다.

 

 

 

728x90
Posted by 살찐돼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