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아직까지 국내에서 많은 인지도를 쌓고 눈에 익은 맥주는 아니지만

한국에서는 손에 꼽을 만큼 드문 스코틀랜드식 맥주를 취급하는 곳으로


맥주 매니아들 사이에서는 확고한 위치를 점하고 있는

스코틀랜드의 양조장 벨헤이븐(Belhaven) 양조장입니다.


이름에서 Thistle 은 스코틀랜드의 국화(國花)를 뜻하는 단어라고하며

한번 뒤틀린-꼬아진 국화.. 어떤 의미가 숨어 있는지는 잘 모르겠습니다.


- 블로그에 리뷰된 벨헤이븐(Belhaven)의 맥주들 -

Belhaven Scottish Stout (벨하벤 스코티쉬 스타우트) - 7.0% - 2011.08.11


스코틀랜드 출신 인디아 페일 에일(IPA)인 트위스티드 씨슬은

벨헤이븐 양조장의 서술에 따르면 조악하고 다듬어지지 않은 IPA 가 아닌

감미롭고 싱그러움으로부터 즐거움을 만끽하는 IPA 로서 만들었다합니다.


홉이 중점화된 IPA 맥주인만큼 홉의 선택도 그에 어울리게 했는데,

영국의 많은 양조장들이 믿고 사용하는 챌린저(Challenger)와

미국 홉의 상징이자 자몽 캐릭터로 유명한 캐스케이드(Cascade)가 만났네요.


영국과 미국을 대표하는 두 홉이 이뤄낸 인디아 페일 에일 입니다.


맥아는 페일 몰트(Pale Malt)이외에는 따로 언급된게 없지만

다른 특수 맥아가 들어갔는지 아닌지는 맛을 보면 알겠지요.



조금 탁한 기운이 맴돌며 색상은 짙은 금색 - 구리색입니다.

거품의 생성력은 나쁘지 않지만 조밀도가 좋지는 않더군요.


향은 홉의 향기가 우선적으로 코로 전달되었습니다.

약한 수준의 자몽-레몬 향과 함께 야생화나 흙과 같은 향이 섞였고

토스트/크래커스런 고소함과 토피(Toffee)와 같은 달콤함이 버무러져

스코티쉬 에일 특유의 맥아적인 정체성이 드러났습니다.


탄산감은 적당한 수준으로 과하지도 약하지도 않았으며

중간 수준의 무게감(Medium Body)과 거기에 어울릴 질감으로

안정감과 편안함으로 물리고 부담스럽지 않을 느낌을 선사합니다.


이름에서도 스스로 밝히고 있듯, 인디아 페일 에일(IPA)이지만

홉의 파괴력은 강하거나 자극적임과는 정말 거리가 멉니다.


IPA 보다 한 단계 홉의 파워가 약한 (미국식)페일 에일류보다

홉의 세기가 무르지만.. 홉의 단순 파워와는 별개의 재미가 있습니다.


영국 홉 특유의 순한(Smooth) 맛과 종종 튀는 솔-시트러스한 과일 맛에

IPA 에서 느끼는게 당연한 홉의 쓴 맛은 완전히 묻혔다고 봅니다.

기반을 잡아주는 맥아적인 맛은 토스트-비스킷-카라멜 등이 강세입니다.


벨헤이븐(Belhaven)이 사용하는 스코틀랜드 에일 맥주 효모가 만들었는지

아님 토스트-비스킷 맛을 창출해내는 특수효모의 효과인지는 레시피를 볼 수 없어

확인할 방도가 없었지만.. 아무튼 IPA 라는 이름아래 맥아에 더 눈길이 가는건..


전반적으로 홉이 부각된(Hoppy) 에일보다는 맥아 중심적인 에일이 강세인

스코틀랜드 에일의 특성이라고 개인적으로 판단하게 되었습니다.


Belhaven Twisted Thistle IPA.. IPA 를 기대하고 마시면 좀 아쉽겠지만

제 주관적인 느낌으로는 재미있고 새로운 측면을 봐서 좋았습니다.



728x90
Posted by 살찐돼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