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파이어스톤 워커(Firestone Walker)의 컨셉 양조인

루포닉 디스토션(Luponic Distortion) 시리즈입니다.


컨셉 양조는 특별한 목적을 가지고 특정 부분만

계속 변화를 주어 맛의 차이를 보려하는 것으로,


Revolving Hop Series 라는 문구를 본다면

홉에 관한 부분을 계속 변화를 준 다는 걸 알 수 있습니다.

기본 스타일은 아메리칸 IPA 로 소개됩니다.


작년 봄에 No. 001 로 시작된 루포닉 시리즈는

3 개월 마다 한정 생산하는 제품입니다.

오늘 시음할 제품은 No. 005 입니다.


- 블로그에 리뷰된 파이어스톤 워커(Firestone Walker) 양조장의 맥주들 -

Firestone Walker Union Jack IPA (파이어스톤 워커 유니언 잭 IPA) - 7.5% - 2013.05.09

Firestone Walker Double Jack IPA (파이어스톤 워커 더블 잭 IPA) - 9.5% - 2013.06.16

Firestone Walker Double Barrel Ale (파이어스톤 워커 더블 배럴 에일) - 5.0% - 2015.11.13

Firestone Walker Easy Jack (파이어스톤 워커 이지 잭) - 4.5% -2015.12.29

Firestone Walker Wookey Jack (파이어스톤 워커 우키 잭) - 8.3% - 2016.06.05

Firestone Walker Pivo (파이어스톤 워커 피보) - 5.3% - 2016.09.10

Firestone Walker Pale 31(파이어스톤 워커 페일 31) - 4.9% - 2016.12.05



조금 더 자세하게 넘버가 달라짐에 따라 생기는 차이는,


기본적으로 루포닉에는 홉 품종 여러 가지를 섞어 만드는데,

혼합하는 홉 품종이 시즌마다 달라진 다는게 주 컨셉입니다.


 예를들어 작년 9월-11월에 선보여졌던 No.003 은

독일의 신규 홉 품종들을 가지고 맥주를 생산했는데,


오렌지나 만다린 등이 주효하게 언급되는 것으로 봐서는

통상적인 독일 노블(Noble) 홉 계열쪽과는 다른,

'만다리나 바바리아' 등과 같은 홉이 섞였을 거라 봅니다.


 No.004 는 최근 맥주 계에서 많은 관심을 가지고 있고

독점 문제로도 시끄러웠던 남아프리카 홉을 사용했으며,


No.005 는 미국 홉의 명소 야키마 벨리에서 나온 다섯 홉들이기에

그래도 가장 무난한 컨셉의 넘버일것이라 생각하고 있습니다.


참고로 지금은 No.006 도 이미 출시가 되었는데

미국 북동부 미시간 주에서 자란 홉들이 주인공입니다. 



탁월하게 맑다고 보기는 어려웠지만

그럭저럭 맑은 연두빛 금색을 띕니다.

침전된 효모를 거르고 따른다면 말이죠.


홉 생산지는 공개되었지만 품종은 미지인데,

향과 맛에 대한 비유적 언급으로 대강 알 수 있습니다.


감귤, 핵과일류, 파인 애플, 패션 푸르츠, 멜론 향 등이 있고

약간의 풀 내 등이 담겨있으며, 눅진함은 적습니다.


탄산기는 많지 않고 올망졸망한 느낌이었고

질감이나 무게감은 무난한 IPA 그 정도 입니다.


기본으로 깔리는 맛은 약간의 밀로 만든 빵의

고소함이 있고 단 맛은 많지 않았습니다.


그런 바탕 위로 홉의 맛이 전개되는 흐름으로,

파인 애플과, 오렌지, 패션 푸르츠 등이 섞인 감에

풀이나 허브 풍미가 약간 버무려졌다 보았습니다.


쓴 맛의 강도는 세지 않고 여운도 길지 않습니다.

뒷 맛이 개운하다기보다는 약간 투박한 느낌이 있어,


종종 홈브루 할 때 EXP 홉이라 해서 시판용 실험 홉들로

(그런 홉 들이 상용화 되면 Citra, Simcoe 등 이름받고 나옴)

제작한 인디아 페일 에일을 마신 느낌도 살짝 들었습니다.


아무튼 파이어스톤 워커에서 재미있는 일을 하고 있는 것 같네요.


728x90
Posted by 살찐돼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