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이름에서 누구나 예상 가능하듯, 오늘 시음할 맥주는

구스 아일랜드(Goose Island)에서 만든 

여름용 맥주 써머 타임(Summer Time)입니다.


여름에는 더위가 더위인지라 가볍고 청량한 맥주에

관한 수요가 많은데, 이에 부응해 제작한 스타일은


독일 쾰른(Köln)의 지역맥주 쾰쉬(Kölsch)로

라거 처럼 보이지만 라거는 아닌 상면발효한 맥주입니다.


- 블로그에 리뷰된 구스 아일랜드(Goose Island)의 맥주들 -

Goose Island India Pale Ale (구스 아일랜드 인디아 페일 에일) - 5.9% - 2010.11.16

Bourbon County Brand Stout (버본 카운티 브랜드 스타우트) - 13.0% - 2010.12.14

Goose Island Christmas Ale (구스 아일랜드 크리스마스 에일) - 5.7% - 2010.12.25

Bourbon County Brand Coffee Stout (버본 카운티 브랜드 커피 스타우트) - 13.0% - 2011.01.03

Goose Island Honkers Ale (구스 아일랜드 혼커스 에일) - 4.3% - 2016.05.20

Goose Island Sofie (구스 아일랜드 소피) - 6.5% - 2016.08.02

Goose Island Oktoberfest (구스 아일랜드 옥토버페스트) - 6.4% - 2016.10.23

Goose Island Juliet (구스 아일랜드 줄리엣) - 7.1% - 2016.12.22

Goose Island 312 Urban Wheat Ale (구스 아일랜드 312 어반 윗 에일) - 4.2% - 2017.02.25

Goose Island Halia (구스 아일랜드 할리아) - 7.5% - 2017.05.04



크래프트 맥주 양조장은 대기업에 비해 초기에 시설이나

장비의 미흡함으로 인해 에일위주로 제작하는게 일반적입니다.

인기있는 청량한 라거를 만들어도 기본 대기업에 경쟁도 안되기 때문이고..


특히 섭씨 10도 언저리에서 발효가 이루어지는 라거는

만들기 까다로운 부분이 많은 터라, 크래프트 맥주 양조장은


페일 라거의 가볍고 청량한 부분을 공유하지만

에일 발효한 맥주들을 제작하거나 혹은 모방하는데,


코나 빅 웨이브(Big Wave)와 같은 골든 에일(Golden Ale)이 대표적인

페일 라거 같은 에일로 라거 시음자도 무난하게 마실 수 있습니다.


쾰쉬(Kölsch)스타일 또한 에일 발효온도에서 발효한 후

숙성은 라거 처럼 저온에서 가져갈 수 있다는 편리성이 있고,


낮은 도수/낮은 IBU/가벼운 무게감/깔끔 청량함 등을 갖춰

대중 맥주 소비자들에게도 충분히 어필할 매력이 있는 타입입니다.


매우 맑은 금색을 띄는게 확인됩니다.


맥아에서 나오는 은은한 곡물 향기가 있고,

그 위로 홉의 풀이나 꽃 등 향이 약간 납니다.


탄산기는 적당한 청량함을 선사해주고 있고,

질감이나 무게감은 Easy Drink 가 가능하게

얇고 가볍게 형성되어 있었습니다.


독일 본토에서 나온 쾰쉬(Kölsch)는 아니지만,

미국에서 나온거라고 기교를 부리지도 않았습니다.


아주 약간의 밝은 맥아 특유의 단 맛과

반죽이나 곡물 등의 고소함이 동반합니다.


고소함 위로 풀, 허브, 꽃 등의 

유럽 대륙계 홉 쪽의 향긋한 맛이 있었고

쓴 맛은 나타나지 않았습니다.


맛이 화려하진 않지만 구성과 조화가 좋고

잡미 없이 깔끔하게 마무리 되는 맛이라

폭염이 지속되는 요즘 계절에 마시기 좋습니다.


728x90
Posted by 살찐돼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