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의 크래프트 맥주 양조장 Heretic 에서 나온,

이름이 단촐하게 라거(Lager)인 맥주입니다.

 

스타일은 전면 하단에 적혀있듯 독일 뮌헨식

헬레스(Helles)라거이며 이것, 요것과 같은 타입입니다.

 

필스너와 동일하게 금색을 띄는 가벼운 라거이지만

조금 덜 쓰고 살짝 더 맥아적인 성향이 있는 스타일입니다.

 

- 블로그에 리뷰된 헤레틱(Heretic) 양조장의 맥주들 -

Heretic Gramarye (헤레틱 그레머리) - 4.4% - 2014.09.12

Heretic Shallow Grave Porter (헤레틱 셸로우 그레이브 포터) - 7.0% - 2014.11.29

Heretic Chocolate Hazelnut Porter (헤레틱 초컬릿 헤이즐넛 포터) - 7.0% - 2016.10.25

Heretic Incubus (헤레틱 인큐버스) - 12.0% - 2018.10.09

Heretic Evil Twin (헤레틱 이블 트윈) - 6.8% - 2019.05.16

 

미국 양조장인 헤레틱에서 이르길 이 맥주를 만들 때

사용한 재료는 독일 맥아와 독일 홉, 라거 효모를 썼다 하며,

 

자기들도 홉 몬스터와 같은 맥주들(IPA류)와

배럴 에이징된 스타우트가 강건할 수록 좋긴 하지만,

여전히 깔끔하고 간결한 라거 맥주들도 즐긴하고 합니다.

 

이것이 꼭 돌고돌면 라거로 귀결된다는 이야기는 아닙니다.

라거가 땡길때도 임페리얼 스타우트가 끌릴때가 있습니다.

 

보통 많은 맥주를 시음해본 사람은 시기와 계절에 맞는 맥주를 즐기는데,

여름에 어울리는 맥주와 겨울에 어울리는 맥주가 다르며,

치킨과 어울릴 맥주, 브라우니와 어울릴 맥주가 따로 있습니다.

 

시음 경험이 많은 사람은 더 많은 종류의 맥주를 알고 있으며,

회귀하는 사이클 반경이 크기 때문에 꼭 라거로만 돌진 않습니다.

 

 

맑은 편이나 완전히는 맑지 않은 금색을 띄었습니다.

 

약간의 레몬과 허브, 꽃 느낌이 있는 홉의 향에

고소한 곡류와 약간의 카라멜이 섞인 맥아 향이 납니다.

아주 살짝 버터와 같은 향이 있긴하나 허용수치 내라 봅니다.

 

탄산감은 적당합니다. 지나친 탄산감으로 나오진 않고,

질감이나 무게감은 가벼움과 중간의 사이로 너무 연하지도

무겁지도 않아서 마시는데 걸리적거림이 없었습니다.

 

맥아적인 단 맛은 살짝 꿀, 시럽, 카라멜 등으로 나와주며

단 맛이 포착되긴하나 달작지근하다고 느껴질 정도는 아닙니다.

 

독일 홉의 맛은 풀, 레몬, 허브 등등의 맛이 또렷하지만

거세게 다가오진 않으며, 쓴 맛도 거의 없어 크래프트 필스너쪽과는 다른

확실히 밸런스지향적인 뮌헨 헬레스라는 존재를 명확하게 합니다.

 

마시고 나면 약간의 곡류와 빵껍질 같은 맛이 고소하게 남으며,

버터느낌도 희미하게 있는 정도라 거슬리진 않았습니다.

 

살짝 갈증난 상태에서 마셨던거라 빠르게 시음을 완료했으며,

리얼 독일 뮌헨 출신의 헬레스라거가 마트에 4캔만원 판매되어

 

가성비가 좋다할 순 없지만 크래프트 헬레스라거라는 관점에서 보면

특별히 떨어지는 부분 없이 풍미를 충분하게 담은 헬레스라거라 봅니다.

 

 

Posted by 살찐돼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