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크래프트 맥주 계에서 디저트스러운 맥주가 나오는 건

우리나라 시장에서도 이제는 낯선 일이 아니게 되었습니다.

 

특정 디저트를 상상한 후 '이런 컨셉의 맥주가 있을까?' 하며

인터넷에서 검색하면 이미 어떤 업체가 만든 기록이 보입니다.

 

예를들어 터키의 디저트인 바클라바(Baklava)를 예로 들면

 이런거나 요런 제품들의 검색 결과를 확인할 수 있습니다. 

 

- 블로그에 리뷰된 로스트 코스트(Lost Coast) 양조장의 맥주들 -

 Indica (인디카) - 6.5% - 2011.07.07

Tangerine Wheat Beer (탠저린 밀맥주) - 5.0% - 2011.08.08

Great White (그레이트 화이트) - 4.6% - 2011.08.28

Downtown Brown (다운타운 브라운) - 5.4% - 2011.10.19

8 Ball Stout (에잇 볼 스타우트) - 5.5% - 2012.02.27

Sharkinator White IPA (샤키네이터 화이트 IPA) - 4.8% - 2015.06.18

Lost Coast Watermelon Wheat (로스트 코스트 워터멜론 위트) - 5.0% - 2015.10.01

Lost Coast ARRGH! Pale Ale (로스트 코스트 아르 페일 에일) - 5.2% - 2016.06.20

Lost Coast Winterbraun (로스트 코스트 윈터브라운) - 8.0% - 2017.01.28

Lost Coast Fogcutter (로스트 코스트 포그커터) - 8.7% - 2017.07.12

Lost Coast Triple IPA (로스트 코스트 트리플 IPA) - 10.2% - 2018.07.04

 

국내 맥주 시장에서 피넛 버터 밀크 스타우트 컨셉은

벨칭비버(Belching Beaver)의 제품으로 소개된 바 있습니다.

 

로스트 코스트 양조장은 비록 미국에서 크래프트

맥주 유행 스타일을 선도하는 곳은 아닐지라도,

유행에 둔감하여 뒤쳐진다는 느낌도 없습니다.

 

New England Style 로 대표되는 Hazy IPA 도 새롭게 내놓았고,

오늘 시음하는 디저트 같은 피넛버터 밀크 스타우트도

 

예전에 양조장 맥주 라인업을 확인했을 때 없었던 제품이었으나

근래 몇 년 사이에 레시피를 개발하여 신상품으로 출시한 것 같더군요.

 

아무튼 직관적이고 확 와닿는 라벨 때문에 더 눈이 가는데,

큰 눈망울을 가진 젖소가 소비자를 응시하고 있어 그런가 봅니다.

 

 

탄산 퍼지는 소리와 함께 갈색 거품은 사그라들고

색상은 스타우트이니 검은색을 띄는게 자연스럽습니다.

 

향은 피넛 버터와 유당 같은 느낌이 결합하여

살짝 피넛 버터 우유 같은 향으로 다가왔습니다.

 

서울우유 초코피넛퍼터 맛이 나온다면 향이

대략 이렇겠구나라는 생각이 들 정도였습니다.

 

탄산 퍼지는 소리와는 다르게 맥주에 청량감은 적고,

질감이나 무게감은 컨셉과 유당의 힘 덕분이었는지

차분하고 안정감있는 중간(Medium Body)수준을 보입니다.

 

카라멜과 약간의 붉은 과일 단 맛이 기저에 깔리며,

피넛 버터 초컬릿 같은 맛이 단 맛과 겹쳐지면서

입 안에 퍼지듯이 눈에 띄는 맛으로 등장하였습니다.

 

일단 부재료를 사용하였고, 그 맛이 핵심인 맥주라면

그 맛이 다소 인공적이라고 사람들이 느끼더라도

확실하게 포착할 수 있는 세기로 나와야된다고 보는데,

 

로스트 코스트의 피넛버터 초컬릿 밀크 스타우트는

그런 부분에 있어서는 확실한 맛을 선보이고 있습니다.

 

자꾸 마시다보니 인위적이라는 부분도 점차 줄어드는데,

향에서도 언급했지만 디저트 맛 우유에서 나오는 정도로

피넛버터 초컬릿의 맛이 등장하기에 어색하지 않았습니다.

 

마시고 나면 약간의 홉 맛이 퍼지는 것을 느낄 수 있고

홉이나 검은 맥아에서 나오는 쓴 맛은 찾아볼 수 없습니다.

 

조금 달면서 특이한 맥주를 찾는데 너무 무겁지 않은 선에서는

오늘 마신 피넛버터 초컬릿 밀크 스타우트가 알맞을 것 같습니다. 

728x90
Posted by 살찐돼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