멜빈(Melvin) 양조장의 맥주들을 시음할 때 마다, 매 번

홉(Hop)이 강조된 페일 에일이나 IPA 들인 것 같습니다.

 

오늘의 주인공인 클라우디(Cloudy) 5000 또한

탁하고 뿌연 트렌디한 Hazy IPA 입니다.

 

도수가 높기 때문에 Imperial 급으로 분류되며,

항상 만들어지진 않는 로테이션 제품입니다. 

 

- 블로그에 리뷰된 멜빈(Melvin) 양조장의 맥주들 -

Melvin Hubert MPA (멜빈 휴버트 MPA) - 6.0% - 2018.01.14

Melvin Hop Shocker (멜빈 홉 샤커) - 8.0% - 2018.04.26

Melvin Your IPA (멜빈 유어 IPA) - 7.0% - 2018.09.15

Melvin Citradamus (멜빈 시트라다무스) - 9.5% - 2019.02.10

Melvin Thaiger Style (멜빈 타이거 스타일) - 5.4% - 2019.08.01

 

제품 설명을 보면 Hazy IPA 의 정석, 교본과 같습니다.

 

탁한 요소를 내기 위해 압착 귀리와 밀 등을 사용했고,

홉은 Hazy IPA 에서 빼놓으면 섭섭한 가장 인기 있는

모자익(Mosaic)과 시트라(Citra)로 맛을 내었습니다.

 

제 개인적으로 맥주 학원을 운영하고 있고,

특히 맥주 양조 홈브루잉 반에서 학생들을 가르치는데,

많은 학생들이 요즘 트렌드인 Hazy IPA 를 만들고싶어 합니다.

 

그 학생들이 Hazy IPA 레시피에 관해서 묻는다면 답변할 수 있는

재료 레시피 상 기본적인 조합이 오늘 멜빈 Cloudy 5000 의 그것입니다.

 

 

탁하고 뿌연 레몬색을 띄고 있었습니다.

 

패션 푸르츠, 복숭아 넥타, 파파야 등이 강하고

약간의 단과일과 같은 효모 느낌도 나타납니다.

그리고 살짝 맵게 느껴지는 양파같은 느낌도 있네요.

 

탄산기는 많지는 않아서 청량감과는 거리가 있고

질감이나 무게감은 도수에 비해 가볍고 연합니다.

질감은 조금 부드러울 만도한데 은근 묽은 감이네요.

반대로는 나름 가볍고 산뜻한 더블 Hazy IPA 였습니다.

 

맥아적인 단 맛은 아주 약간의 시럽 같은 느낌만이고

홉에서 발행하는 열대과일류의 새콤한 맛이 있지만

생각보다는 파괴적이다고 보기는 어려웠습니다.

 

소위 홉이 빠진 느낌으로 Hazy IPA 특성상

생산일로부터 빠르게 소비되어야 하겠지만,

어느 정도 시간이 경과한 제품이기에 감안할 수 밖에요.

 

쓴 맛은 거의 없고 효모의 단 맛이 살짝 존재합니다.

끝 맛은 생각보다 깔끔하게 마무리되는 Double IPA 로

홉이 더 살아있는 상태의 제품이었으면 꽤 좋았겠네요.

 

 

Posted by 살찐돼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