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스토니아의 크래프트 맥주 양조장인

뽀햘라(Põhjala)의 프란츠라우어 베르크입니다.

 

맥주 스타일은 베를리너 바이세(Berliner Weisse)이며,

부재료로 일단 라즈베리가 들어간게 눈에 띕니다.

 

참고로 Pranzlauer Berg 는 독일 베를린에서

문화와 젊음의 거리로 분위기있는 상점들이 많습니다.

 

6년 전에 베를린에 거주했을 때 자주가던 벨기에 펍이

바로 Pranzlauer Berg 에 소재해서 기억에 남네요.

 

- 블로그에 리뷰된 뽀햘라(Põhjala)의 맥주들 -

Põhjala Meri (뽀햘라 메리) - 4.4% - 2018.07.02

Põhjala Öö (뽀햘라 웨애) - 10.5% - 2018.09.17

Põhjala Kalana (뽀햘라 칼라나) - 8.0% - 2019.04.15

 

 

본래 베를리너 바이세(Berliner Weisse) 스타일은

낮은 알콜 도수에 가볍고 청량함이 강조되었지만,

 

원초적인 신 맛을 피하기 위해 대중적으로는

과일 시럽 등을 타서 마시는 일도 흔합니다.

 

아무래도 시럽을 타게 되면 당분이 들어가기에

본래의 것보다는 점성적으로 질감적으로 상승하는데,

 

오늘의 '프란츠라우어 베르크' 는 라즈베리 과일에

유당과 압착된 귀리, 스펠트 밀 등을 넣어서

조금 더 진득하고 크리미한 효과를 보려했다 합니다.

 

 

살짝 핑크 빛이 있는 붉은 맥주에 가까웠으며,

라즈베리가 색상에 주는 효과가 있는 듯 합니다.

 

시큼한 향이 먼저 오지만 식초 같은 신 내가 아닌

과일에서 자연스레 맡을 수 있는 신 내라 봤으며,

약간의 유제품, 크림류의 신 내와 단 내가 공존합니다.

 

탄산감은 상당히 높을 것 같았지만 의외로 보통수준에

질감이나 무게감은 도수나 스타일 컨셉에 비해서는

다소 매끄럽고 진득한 편이나 다른 스타일들에 비하면

확실히 가볍게 마실 수 있게 설계된 것을 부정할 순 없네요.

 

유당이나 귀리에 의해 단 맛이 증가하진 않았고

상당히 개운하고 말끔한 바탕이라 보았습니다.

 

신 맛은 분명 있지만 혀를 자극하고 미간을 찌푸릴 정도로

강한 발사믹 시초 같은 신 맛이 아닌 레모네이드 정도였고,

음료의 신 맛 정도기에 매우 편하게 마실 수 있었습니다.

 

향에 비해서 라즈베리류가 맛에서는 아주 뚜렷하진 않고

그런 뉘앙스 정도만 주고 사라집니다. 떫은 느낌도 없네요.

 

쓴 맛 또한 거의 나타나지 않고 마시고 나면 희미하게

고소한 맛 정도가 신 맛이 사라지만 나타나줍니다.

 

라즈베리/산딸기 류가 과하지 않게 나왔으며

입 맛을 돋우는 정도의 신 맛이 잘 절제된 맥주였습니다.

 

 

 

728x90
Posted by 살찐돼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