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벨기에의 페트루스(Petrus)는 국내에 소개된지 얼마 안 된

브랜드로 이제 겨우 2-3달 정도 밖에 되지 않았습니다.


수입된 목록으로는 페트루스 우트 브륀(Oud Bruin)과

에이지드 페일(Aged Pale), 에이지드 레드(Aged Red)로


특히 에이지드 형제는 국내에서는 보기 드문 Sour Ale 으로

람빅(Lambic)은 아니지만 독특한 신 맛을 지녔기에

Sour Ale 팬 들에게 이 맥주의 수입소식은 매우 반갑게 다가왔었습니다. 


- 블로그에 리뷰된 페트루스(Petrus) 맥주 -

Petrus Oud Bruin (페트루스 우트 브륀) - 5.5% - 2014.04.07



에이지드 레드(Aged Red)는 페트루스 맥주 중 하나인

더블 브라운(Double Brown,국내에는 현재 미수입)을 기반에

산미가 있는 에이지드 페일(Aged Pale)을 섞었다고 알려집니다.


람빅을 비롯하여 플랜더스 레드/브라운에서 빈번한

연식이 다르거나 풍미가 다른 맥주를 섞는 일이 일어났으며,


더불어 체리를 넣어 오크통에 오랜기간 숙성하면서

체리의 풍미가 시큼한 Sour Ale 에 묻어나도록 유도합니다.


두벨(Dubbel) 스타일인 더블 브라운 맥주가 근간을 이루고 있으니

단 맛이 기본적으로 형성되었고 + 신 맛 + 체리가 더해지면서,

마시면서 따분하지는 않을 조합을 갖춘 맥주가 되었습니다.


리프만스의 꾸베 브루가 페트루스 에이지드 레드와

컨셉이나 결과물이 비슷하다고 보여집니다.

둘을 비교해가면서 마시면 좋겠지만 둘 다 가격이 센지라..



맑은 기색은 없는 루비색, 적갈색을 띄고 있으며

'Sour Ale 이라 거품이 절망적이지 않을까?' 예상했던 것에 비해

기대 이상으로 탄탄하게 거품이 형성되어 좋은 외관을 보입니다.


코 끝을 찌르는 신랄한 산미는 나타나지는 않습니다.

보다 더 기분좋은 체리-체리 주스와 같은 새콤달콤함이 와닿고

검붉은 과일과 카라멜이 합쳐진 맥아적인 단 맛도 찾을 수 있네요.

알코올 향이라던가 홉의 존재감은 발견할 수 없었습니다.


탄산감은 거의 없다고 봐도 될 정도로 무디게 다가왔고

탄산이 방해를 전혀 하지 않기 때문에 진득하고 두터운,

그러면서도 크리미하고 벨벳스러운 무게감-질감이 돋보입니다.

안정적이고 차분하기 때문에 괴즈/크릭류의 느낌과는 매우 다릅니다.


맛에 있어서는 체리 + 카라멜스러운 단 맛이 가장 위주가 됩니다.

체리/카레멜의 조합이 실질적으로 맥주 맛을 이끌면서

신 맛의 돌출을 완벽하게 차단하는 듯한 느낌이었습니다.


페트루스 에이지드 레드가 속한 Flanders Oud Bruin 스타일은

Flanders Red 나 Kriek 류와는 다르게 잔존하는 당(Sugar)의 느낌이 강해

무딘 신 맛과 단 맛을 기대할 수 있지만 생각보다는 단 맛이 셉니다.

8.5%나 되지만 알코올의 느낌은 사실상 느끼기 힘들었습니다.


마시고 난 뒤 여운으로 남는 맛이 신 맛이 아닌 체리 맛으로

개인적으로는 신 맛이 낼 수 있는 요인들을 조금 더 상승시켜

단 맛에 필적할 정도로 신 맛이 나타났으면 제 취향에 더 적합할 것 같습니다.


체리 + 카라멜이 강한 영향력을 과시하기 때문에

이런 류의 달달하면서 새콤한 맥주를 좋아하는 사람들에게는

꽤나 환영받을 만한 요소를 갖춘 맥주였다고 봅니다.



728x90
Posted by 살찐돼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막덕 2014.07.29 21:0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마셔보고 싶었는데 누바에서 가격듣고 다음기회로 했었네요

    SOUR 좋은데~

  2. 너구리 2014.08.01 10:3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 출시됐을 당시에는 페이지드 레드가 더 좋았는데
    요즘 더워져서 그런지 사워사워한 에이지드 페일이 당기네요.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