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홉(Hop)이 강조된 인디아 페일 에일(India Pale Ale)은

크래프트 맥주 양조장을 대표하는 아이콘이 된 스타일로,


특히 마시기 전 맡을 수 밖에 없는 향을 강화하기 위한

끝임없는 노력이 많은 양조장들에서 이행중입니다.


좀 더 향긋하고 신선하며 색다른 향을 내기 위해

새로운 품종의 홉을 사용, 드라이 홉핑 개선 등등이 있으나


이미 한 번 토페도(Torpedo) 시스템으로 주목을 받은

시에라 네바다에서 다른 방식으로 향을 증진시켰습니다.  


- 블로그에 리뷰된 시에라 네바다(Sierra Nevada)의 맥주들 -

Sierra Nevada Pale Ale (시에라 네바다 페일 에일) - 5.6% - 2010.11.01

Sierra Nevada 30th Anniversary Barleywine (시에라 네바다 30주년 발리와인) - 10.2% - 2010.11.27

Sierra Nevada Ruthless Rye IPA (시에라 네바다 루스리스 라이 IPA) - 6.6% - 2012.08.13

Sierra Nevada Torpedo Extra IPA (시에라 네바다 토피도 엑스트라 IPA) - 7.2% - 2013.08.27

Sierra Nevada Stout (시에라 네바다 스타우트) - 5.8% - 2013.10.13

Sierra Nevada Summerfest (시에라 네바다 섬머페스트) - 5.0% - 2014..11.21

Sierra Nevada Porter (시에라 네바다 포터) - 5.6% - 2015.04.01

Sierra Nevada Celebration Ale (시에라 네바다 셀러브레이션 에일) - 6.8% - 2015.05.15



홉(Hop)의 루플린에서 찾을 수 있는 에센셜 오일은

맥주의 향에 지대한 영향을 미치는 물질입니다.


시에라 네바다에서는 홉 수확철에 농장에 가서

말리지(Dry)되지 않은 가공 직전의 Wet Hop 들을

증기로 증류하여 홉 오일을 침출하였다고 합니다.


이렇게 채취한 홉 오일을 넣어 만든 맥주가

오늘 시음하는 홉 헌터(Hop Hunter) IPA 로


홉 오일의 효과로 인해 Wet Hop 느낌의 맥주는

홉 수확철인 8~9월에서 마실 수 있는 한계가 있었으나,


시에라 네바다의 홉 헌터는 연중생산되는 맥주로

사시사철 가득한 홉의 아로마를 만끽할 수 있다고 합니다.



약간의 탁한 감이 있는 금색, 옅은 주황색을 띕니다.


향은 아주 폭발적이진 않지만 정갈한 인상입니다.

풀이나 솔, 송진과 같은 향이 거칠지 않고 말끔하며,


얌전하면서도 제 본분 다하는 감귤류/시트러스한

홉의 향은 미국식 IPA 답다는 느낌을 주기 충분합니다.


탄산은 많지 않으며 살짝 무딘 느낌도 듭니다.

입에 닿는 느낌은 굉장히 깨끗하고 말끔한데,

걸리적 거리는 진득함 없이 산뜻하게 마실 수 있네요.

무게감도 가벼운 편이라 부담은 Zero 입니다.


맥아에서 나오는 잔여 당(Sugar)의 존재는 적습니다.

따라서 끈끈하게 남는 단 맛 없이 개운합니다.

조금의 흰 빵과 같은 곡물 느낌이 포착되는게 전부네요. 


오직 홉의 맛과 향을 강조하기 위해 설계된 맥주로,

IPA 에 자주 사용되는 미국 홉의 특징이 고루 드러납니다.


시트러스, 솔, 송진, 풀 등의 맛이 등장하는데,

향과 마찬가지로 투박하고 매캐한 감이 없었습니다.

마시고 난 뒤 남는 약간의 씁쓸함이 여운을 줄 뿐입니다.


'홉(Hop)의 느낌이 이런 것이다!' 라는 것을 설명하기에는

딱 알맞은 교재로 사용될 만한 맥주라고 생각합니다.


세션 IPA (Session IPA) 류에 가깝에 느껴질 정도로

단 맛도 적고 마시기 편하다는 장점도 있었으며,

이에 따라 홉이 부각될 바탕도 충분히 마련되었지만,


개인적으로는 정말 잘 만들어진 홉 차(Tea)라던가

어떠한 실험을 위해 만든 맥주로 뭔가 허전하지만

홉 하나는 기가막히게 뽑하낸 결과물 같았습니다.


그래도 홉의 풍미는 꽤나 좋기 때문에

충만한 홉을 느끼고 싶다면 시도해도 좋습니다.




728x90
Posted by 살찐돼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