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시에라 네베다(Sierra Nevada)는 매년 가을 계절 

맥주인 옥토버페스트(Oktoberfest)를 내놓고 있는데,


옥토버페스트/메르첸 스타일이 독일식이다보니,

독일의 전통 양조장과 콜라보레이션을 행하고 있습니다.


작년에는 붉은 라벨로 독일의 Riegele 양조장과 했었고,

 올해는 밤베르크의 Mahrs 양조장과 함께 작업했습니다.


Mahrs 는 밤베르크 시내에 있는 작은 양조장으로

개인적으로도 직접 방문해서 인상깊게 맥주 마셨던 곳입니다.


- 블로그에 리뷰된 시에라 네바다(Sierra Nevada)의 맥주들 -

Sierra Nevada Pale Ale (시에라 네바다 페일 에일) - 5.6% - 2010.11.01

Sierra Nevada 30th Anniversary Barleywine (시에라 네바다 30주년 발리와인) - 10.2% - 2010.11.27

Sierra Nevada Ruthless Rye IPA (시에라 네바다 루스리스 라이 IPA) - 6.6% - 2012.08.13

Sierra Nevada Torpedo Extra IPA (시에라 네바다 토피도 엑스트라 IPA) - 7.2% - 2013.08.27

Sierra Nevada Stout (시에라 네바다 스타우트) - 5.8% - 2013.10.13

Sierra Nevada Summerfest (시에라 네바다 섬머페스트) - 5.0% - 2014..11.21

Sierra Nevada Porter (시에라 네바다 포터) - 5.6% - 2015.04.01

Sierra Nevada Celebration Ale (시에라 네바다 셀러브레이션 에일) - 6.8% - 2015.05.15

Sierra Nevada Hop Hunter IPA (시에라 네바다 홉 헌터 IPA) - 6.2% - 2016.04.03



내년에는 어떤 양조장과 또 콜라보레이션을 해서

옥토버페스트/메르첸 맥주 레시피가 어떻게 조정될지 모르지만,


미국 크래프트 맥주의 대부 시에라 네바다가 관여했다고 해서

재료에서는 독일식 맥주가 미국화 된 느낌은 없습니다.


오히려 저 또한 처음 보는 완전 마이너한 독일 홉인

Record 라는 품종이 맛과 향을 내는데 일조했다 합니다.

단독 사용은 아니며 Saphir 와 Crystal 과 함께 쓰였습니다.


콜라보레이션 맥주이니 각자의 개성을 살려려고 했을테며,

독일 정통 느낌이 강한지 미국 크래프트 색채가 있는지는

직접 마셔봐야 알 수 있는 대목으로 보입니다.



맑은 라거라는 느낌은 그리 들지 않으며,

색상은 금색을 발하고 있었습니다.


옥토버페스트/메르첸 스타일에 어울릴법한

고소하고 포근한 느낌의 맥아 향이 있었고,

풀이나 꽃 등의 상쾌한 홉의 향도 상당합니다.

맥아 향이 밑으로 깔리고 홉이 퍼지는 양상입니다.


탄산은 적당히 있는 편이며 질감이나 무게감은

Medium Body 보다는 살짝 연한 감은 있지만

은근한 진득한 속성이 있는 라거 맥주 였습니다.


이 맥주도 결론부터 이야기하자면 독일이나 미국의

옥토버페스트/메르첸 타입 다른 맥주들에 비해서

 홉(Hop)의 느낌이 더 느껴지는 제품이었습니다.


특히 얼마 전 마셨던 구스 아일랜드의 것과는

대조되는 분위기로 안정적임보다는 샤프함이 있습니다.


기본적으로 깔리는 맥아 맛은 고소함과 따뜻한

곡물이나 토스트와 같은 경향이 있으면서,

약간의 카라멜 성향이 나타나는 것이었습니다.


이러한 바탕에 홉이 다른 맥주들에 비해

Sierra Nevada Oktoberfest 가 더 날이 선 느낌으로

 풀이나 허브와 같은 속성이 있었다고 맛 보았습니다.


요즘 많이 시도되는 크래프트 라거의 일종으로,

좀 처럼 날이 선 면을 드러내는데 쓰이지 않는

독일 홉 or 미국 홉이나 뿌리는 독일계 홉들이

많이 나타나주어 만족스러웠던 맥주였습니다.


개인적인 판단으로는 맥아는 독일 느낌 물씬인데,

홉에서 시에라 네바다가 존재감을 드러냈다고 봅니다.




Posted by 살찐돼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