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재작년에 블로그에 시음기를 하나 올린 바 있는

미국 크래프트 맥주 양조장 Smog City 의 제품들이

올해 들어 국내에 정식 수입되기 시작했습니다.

 

일단 그들의 연중생산 맥주들 위주로 들어왔으며,

오늘 시음하는 Sabre-Toothed Squirrel 도 여기 해당합니다.

 

스타일은 요즘 수입 맥주쪽에서는 보기 힘들어진

아메리칸 엠버(American Amber)에일 입니다.

 

- 블로그에 리뷰된 스모그 시티(Smog City) 양조장의 맥주 -

Smog City Brix Layer (스모그 시티 브릭스 레이어) - 8.3% - 2018.11.12

 

 

아메리칸 엠버(American Amber)는 말 그대로 붉은 호박색을 띄며,

크래프트 맥주 양조장의 기본 맥주인 아메리칸 페일 에일과

닮은 면이 많지만 페일 에일보다는 균형감을 중시하는 맥주입니다.

 

상대적으로 맥아 성향은 밝고 가벼우나 다만 홉은 뚜렷하게 향하는

페일 에일과는 다르게, 엠버 에일은 (카라멜)맥아의 단 맛과

약간의 토스트, 빵 같은 고소한 맥아의 성질이 홉과 맞물리기에

 

아메리칸 엠버 에일을 시음하거나 평가할 때 가장 염두에 둘 것은

맥아의 단 맛 & 홉의 쓴 맛과 새콤함이 동시에 느껴지는가? 입니다. 

 

엠버 에일인데 맥아가 결여된다면 아메리칸 페일 에일과 구분이 모호해지고,

미국 홉의 특성이 적어진다면 영국식 페일 에일과의 차이가 옅어지게됩니다.

 

 

살짝 탁한 붉은 호박(Amber)색을 띄고 있었습니다.

 

카라멜 맥아의 단 내가 상당하나 그 위로 올라오는 솔이나

감귤, 풀(Grass) 등의 느낌이 잘 어울려져서 좋은 조화를 줍니다.

 

탄산감은 많지 않습니다. 매끄럽게 마시기 좋게 되어있고,

질감이나 무게감도 중간 수준으로 무겁다는 느낌 없이,

끈적인다는 느낌 없이 적당한 점성과 찰진 질감을 선사하는군요.

 

카라멜과 같은 단 맛이 깊게 남는 엠버 에일이었습니다.

보통 카라멜의 뉘앙스만 주고 이내 담백해지는 제품도 많지만

스모그 시티의 엠버는 마시고 나서도 단 느낌이 남는 편이네요.

 

홉에서 나오는 풀, 솔, 송진, 약간의 감귤 등의 맛이 있으며,

요즘 느낌 홉이 아닌 고전적인 미국 홉들에서 오는 맛 같네요.

 

전통적으로 엠버에일에 쓰이는 홉들이 옛 미국 홉들이긴 합니다.

그리고 단 맛 때문인지 쓴 맛은 아주 뚜렷하게 남는 편은 아닙니다. 

 

향에서는 크게 느끼지 못했던 토스트나 비스킷 등의 고소한 맛이

카라멜 단 맛, 홉의 맛 등을 거치고 나면 중후반에 모습을 드러냅니다.

사실상 후반부는 약간의 홉 쓴 맛과 고소함이 책임지는 양상이네요.

 

전에 운영했던 펍에서 첫 맥주로도 엠버 에일을 출시했을 정도로

개인적으로 아메리칸 엠버 에일에 대한 선호도가 높은 편인데,

 

개인 취향에는 조금 단 맛이 진하다는 느낌이 들긴 했으나

오히려 드라이하고 시트러스한 페일 에일과 붙여버리면

극단적으로 페일 에일과 엠버 에일의 차이를 보여줄 수 있는,

 

맥주 학원 원장의 입장에서 교재용 맥주로 적합하다고 봅니다.

일단 특별히 흠 잡을 것 없이 준수한 맥주라고 생각합니다.

 

 

Posted by 살찐돼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