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작년 겨울에 빅토리(Victory) 양조장의 맥주인

골든 몽키(Golden Monkey)의 시음기를 등록했는데,


오늘 시음할 맥주인 Sour Monkey 는 원숭이 시리즈로

골든 몽키를 기반으로 변주가 가미된 제품입니다.


신 맛(Sour)이 더해지면서 또한 맥주에 자주 쓰이는

야생효모인 브렛(Brett)으로도 발효된 제품입니다.


- 블로그에 리뷰된 빅토리(Victory) 양조장의 맥주들 -

Victory Storm King (빅토리 스톰 킹) - 9.1% - 2014.07.12

Victory Prima Pils (빅토리 프리마 필스) - 5.3% - 2016.03.03

Victory Dirt Wolf Double IPA (빅토리 더트 울프 더블 IPA) - 8.7% - 2016.05.03

Victory Summer Love (빅토리 서머 러브) - 5.2% - 2016.07.03

Victory Headwaters Pale Ale (빅토리 헤드워터스 페일 에일) - 5.2% - 2016.10.13

Victory Golden Monkey (빅토리 골든 몽키) - 9.5% - 2016.12.01

Victory Selene Saison (빅토리 셀레네 세종) - 7.5% - 2017.05.11



아무래도 트리펠(Tripel) 맥주가 베이스가 되어서 그런지

Sour Ale 치고는 도수가 꽤 높은 편에 속합니다.


여러 미국 크래프트 양조장들에서 벨기에 스타일을 생산했을 때,

본래의 벨기에 에일에 Sour/Brett 풍미를 추가한 것들이 있습니다.


이런 것들은 보통 American Wild Ale 로 묶이고 있긴 하지만,

Wild Ale 이라는게 스타일을 망라하는 광활한 분류이기 때문에

아마 조만간 스타일이 세분화 될 가능성이 매우 높은 타입입니다.


Brett 만 100% 쓴 것도(Single Fermetaion) Wild Ale 에 들어가는 반면,

Ale Yeast + Brett / Lacto 등을 섞어 쓴 것도 Wild Ale 에 들어갑니다.


사워 몽키 같은 경우는 트리펠 + Brett, Sour 이기 때문에

기본적으로 다른 종의 효모가 단계적으로 섞여서 발효된터라

Mixed Fermentation Beer 라고 크래프트 맥주 계에서 부르고 있습니다.



맑은 편의 외관을 내비치지는 않았으며,

황금색, 연두색에 가까웠습니다.


직선적이고 압도적인 신 내는 나지 않았습니다.

사이더(Cider)와 유사한 향이라고 보았으며,

약간의 쿰쿰하고 눅눅한(Earthy) 향도 납니다.


바나나 단 내와 시큼한 레몬 등이 혼재하는 것을 봐선

골든 몽키(Golden Monkey)의 유산이 있어 보입니다.


탄산이 그리 느껴지지 않을 정도로 분포했고,

질감이나 무게감은 트리펠(Tripel)이 그렇듯

높은 도수에 비해서 가벼운 감을 지녔다고 느꼈습니다.


첫 맛은 트리펠(Tripel)에서 오는 단 맛이 있는데,

바나나, 꿀, 시럽 등의 양상으로 다가왔습니다.


이후 약간의 레몬, 청포도 시큼함(Tart)이 등장해주었으나

표정을 찡그릴 정도로 강한 산미는 아니었으며,


신 맛만 드러나는 것은 아니고 브렛(Brett)의

퀴퀴하고 투박한 풍미가 동반하기에 단조롭진 않습니다.


알코올 존재감이나 홉의 쓴 맛은 영향력이 미미했고,

마시다 보면 특히 뒷 맛이 떫은 감이 다소 있는

화이트 와인을 마시는 듯한 기분마저 들었습니다.


컨셉이 독특하고 요즘 유행하는 타입의 맥주이기 때문에

경험적으로라도 한 번쯤은 마시는게 좋습니다.

비교 시음을 원한다면 골든 몽키와 대동하는 것도 알맞습니다.




728x90
Posted by 살찐돼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