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3년전에 시음기를 올렸던 영국 Wychwood 양조장의

'홉고블린 골드' 가 영국식 블론드 에일을 기반으로

영국의 홉과 미국의 홉을 절묘하게 섞은 맥주였다면,


오늘 시음하는 '홉고블린 IPA' 는 골드와 컨셉상으로는

동일하다고 볼 수 있지만 그것의 강화판이라 생각됩니다.


영국 에일에 클래식하게 쓰이는 홉(Hop) 품종인

퍼글(Fuggle), 골딩(Golding), 스티리안(Styrian)계통이

IPA 맥주에 사용되었으나, 미국 홉 품종도 들어갔습니다.


- 블로그에 리뷰된 위치우드(Wychwood) 양조장의 맥주들 -

HobGoblin (홉고블린) - 5.2% - 2010.03.08

Wychcraft (위치크래프트) - 4.5% - 2010.04.09

Goliath (걸라이어스,골리앗) - 4.2% - 2010.05.31

Scarecrow (스케어크로우) - 4.7% - 2013.04.17

Hobgoblin Gold (홉고블린 골드) - 4.5% - 2015.09.19



위에 이미지에서도 보이듯 홉고블린 브랜드에서

IPA 를 만든것은 그리 오래되 보이지 않습니다.


제가 영국에서 잠시 생활했던 2010년 당시만해도

크래프트 맥주에 영향을 받은 전통 양조장들은

적은 편이었지만, 현재는 영국 전통 에일 양조장들도


(미국) 크래프트 + 영국 전통의 기법 or 재료의 조합으로

발전적인 방향을 보여주는 상품들을 내놓고 있습니다.


오늘의 주인공인 홉고블린 브랜드도 그렇지만

타 양조장의 제품으로 이것이나 요것이 사례가 되네요.



탁한 면은 아니지만 맑다고 보기도 어려우며

짙은 금색에서 밝은 구리색에 걸쳐있습니다.


홉에서 나오는 꽃, 풀, 감귤, 열대과일 등이

복합적으로 섞여있는 느낌이라 호감이가고,

약간의 빵과 같은 고소한 면모도 나왔습니다.


탄산감은 있지만 청량함을 주는 수준은 아니고,

질감이나 무게감은 질고 무거움과는 거리가 멀지만

마냥 가볍거나 연한 느낌으로 다가오지는 않았습니다.

무난한 중간(Medium)수준의 점성-무게감입니다.


눈에 띄는 맥아 단 맛이 남는 맥주는 아니었고,

홉에서 나오는 풀, 꽃, 감귤 등이 입 안에서 퍼집니다.


효모 맛이 아닐까 예상되는 농익은 과일 맛도 살짝 있고,

뒤로 갈수록 식빵 테두리나 비스킷 같은 고소함이 남습니다.

홉의 쓴 맛은 남는 편은 아니라서 쓴 맥주란 인상은 적네요.


전반적으로 맥주의 성향은 '과함 없이' 인 것 같습니다.

영국과 미국의 IPA 성향이 잘 엮여있는 것 같았고

시음기 작성 목적보다는 편하게 마시고 싶게 만드는

Hobgoblin IPA 라고 생각이 들었습니다.



728x90
Posted by 살찐돼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