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영국의 수도 런던, 런던을 관통하는 템즈강 변에 자리잡은

풀러스(Fuller's)는 영국 맥주 계에서 상당한 영향력 있는 양조장입니다.

 

영국 맥주 스타일을 세세하고 파고 들었을 때,

영국식 페일 에일(Bitter)를 대표하는 런던 프라이드가 있고

영국 엑스트라 스페셜 비터(ESB)에는 풀러스 ESB,

런던에서 유래한 검은 맥주 포터는 런던 포터가,

 

스탠다드/오디너리 비터에는 Chiswick Bitter 가,

본래 풀러스의 것은 아니었지만 올드 에일(Old Ale)에는

Gale's Prize Old Ale 까지 풀러스(Fuller's)의 맥주들입니다.

 

 - 블로그에 리뷰된 풀러스(Fuller's) 양조장의 맥주들 -

Fuller's London Pride (런던 프라이드) - 4.7% - 2009.11.13

Fuller's Organic Honeydew (풀러스 오가닉 허니듀) - 5.0% - 2010.03.05

Fuller's ESB (풀러스 ESB) - 5.9% - 2010.03.18

Fuller's Chiswick Bitter (풀러스 치스윅 비터) - 3.5% - 2010.04.03

Fuller's Golden Pride (풀러스 골든 프라이드) - 8.5% - 2010.04.18

Fuller's Discovery (풀러스 디스커버리) - 4.5% - 2010.05.09

Fuller's Bengal Lancer (풀러스 뱅갈랜서) - 5.3% - 2010.06.02

Fuller's 1845 (풀러스 1845) - 6.3% - 2010.06.30

Fuller's London Porter (풀러스 런던 포터) - 5.4% - 2010.07.20

Fuller's Vintage Ale 1999 (풀러스 빈티지 에일 1999) - 8.5% - 2010.07.30

Fuller's Brewer's Reserve No.1 (풀러스 브루어스 리저브 No.1) - 7.7% - 2010.10.14

Fuller's Brewer's Reserve No.2 (풀러스 브루어스 리저브 No.2) - 8.2% - 2011.01.02

Fuller's Past Masters Old Burton Extra (풀러스 페스트 마스터즈 올드 버턴 엑스트라) - 7.3% - 2013.01.26

Fuller’s Brewer’s Reserve No. 4 (풀러스 브루어스 리저브 No.4) - 8.5% - 2013.06.29

 

 

따라서 굉장히 영국적이고 영국 에일계를 대표하는 곳이지만

풀러스(Fuller's)에서는 그것에 안주하지 않고 시즈널 맥주로서

새로운 시도를 했는데 ,그것이 와일드 리버(Wild River)입니다.

 

와일드 리버의 맥주 스타일은 아메리칸 페일 에일로서

풀러스(Fuller's)에서 이르길 더블 홉 페일 에일이라고 하며,

미국 홉인 리버티, 캐스케이드, 윌라밋, 치눅 등이 사용되었습니다.

사용된 모든 홉들은 친절하게도 모두 후면 라벨에 기록되었더군요.

 

미국 서부 해안식 깔끔하게 잘 빠진 페일 에일이라기보다는

맥아가 어느정도는 균형을 잡아주는 형태의 페일 에일로서

튀는 맛 보다는 균형잡힌 맛을 선호하는 저에게는 기대감을 갖게 하네요.

 

 

색상은 짙은 금색, 구리색을 띄는게 눈에 보였습니다.

거품은 아주 풍성하게 형성되진 않으나 유지력은 나쁘지 않네요.

맥주는 아주 맑습니다. 탁한 기운을 보기 어려웠습니다.

 

자몽이나 솔, 열대 과일스러운 향은 맡아지기는 했지만

아주 폭발적이지 않으며, 오히려 영국 에일 효모에서 발생하는

농익은 과일스런 살구 향과 맥아의 약한 비스킷 내가, 건초가 발견됩니다.

홉이 약간 우세하긴하지만 다른 재료의 향들도 상당합니다.

 

탄산감은 적당한 편으로 청량감을 어느정도 느낄 순 있습니다.

탄산 입자가 입안에서 톡톡 터지지는 않아 편하게 마시기 좋습니다.

무게감은 중간에서 약간 가벼운 편으로서 마냥 순하고 깨끗하지는 않았기에

미국식 페일 에일보다는 영국식 페일 에일에 더욱 가까운 양상입니다.

 

자몽이나 솔과 같은 미국 홉들의 과일 맛들이 의식적으로 느껴지며,

오히려 본능적으로 더 입에 와닿는 맛들은 살짝 탄 비스킷스러운 맛,

건초나 허브와 유사한 투박한 맛, 살구나 오렌지 잼과 같은 단 맛,

마신 뒤 찾아오는 여운이 긴 거친 씁쓸함 등이 포착되었습니다.

 

샤프하거나 날이 선 페일 에일이라기보다는

굉장히 영국스러움이 물씬 풍기는 페일 에일로서

미국 홉(Hop)의 특징은 약간 뒷전이 아닌가? 라는 생각은 듭니다.

 

다만 개인적으로는 영국스러운 맛들을 선호하기에

미국적인 페일 에일 맛이 우선시되지 않았더라도 만족스럽지만

'풀러스가 미국식 페일 에일을 어떻게 만들었을까?' 에 초점을 두면

약간 당황스럽게 다가올 듯한 와일드 리버(Wild River)입니다.

 

 

728x90
Posted by 살찐돼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막덕 2014.04.15 08:1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영국맥주 좋아하신다더니 역시 풀러스의 리뷰가 많네요^^

    • 살찐돼지 2014.04.20 18: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개별 양조장별으로는 가장 편애가 심한 곳이라고 할까요~ 아무래도 런던에서 생활했던 경력도 한 몫하는 것 같습니다. 그런데 아직 리뷰 해야할 풀러스 맥주가 하나 더 남았네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