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지난 9월 20일 포스팅했던
팬더(Panther) 스트롱 스타우트의
오리지날 버전인 팬더 스타우트입니다.

사실 스트롱 스타우트에 앞서
오리지날을 먼저 하는것이 수순이었는데,
맥주를 구하게 된 시점이
스트롱 스타우트가 더 앞서는 지라
석달이 지난 지금에서야
오리지날 팬더 스타우트를 맛 보게 되었습니다.

팬더(Panther):흑표범이라는 이름에
걸맞게 굶주리고 사나워보이는
흑표범이 이빨을 드러내고 있는 모습이 보입니다.

스타우트맥주의 마스코트를 선정하다보니
일반 표범이 아닌, 흑표범을 고른것 같네요.
동남아시아 지역의 맥주는
다양한 동물들을 접할 수 있어서인지,
동물을 마스코트로 한 맥주가 여럿 있는것 같습니다.
흑표범을 비롯해서, 코끼리, 사자등이 예라고 할 수 있지요~


인도네시아의 휴양지로 유명한
자바섬출신의 맥주그룹 발리 하이(bali hai).

그 그룹내에서 스타우트 흑맥주를 담당하고있는
흑표범맥주는 총 3가지의 종류가 있습니다.

오늘 포스팅하는 오리지날 스타우트와,
지난 9월 포스팅한 도수 8%에 육박하는
팬더 스트롱 스타우트.

그리고 팬더 인삼 스타우트가 있는데..
그냥 일반 라거가 아닌..
그것도 스타우트류의 맥주에
인삼을 첨가한다는 것이 신기하군요..
언젠가 구할 수만 있다면
꼭 한번 접해보고 싶은 인삼스타우트입니다.


팬더 스타우트 오리지날은
기네스만큼의 부드러운 거품과
묵직함을 자랑하는 종류의 스타우트는
아닌 것 같습니다.

탄산의 쏘는 느낌이 약간씩 전해지며
무게감이나 부드러움면에서는
스트롱 스타우트에 비해서
조금씩 떨어진다는 평가입니다.

스타우트와 다크라거의
중간에 걸친듯한 느낌을 받았는데,
스트롱 스타우트에서는 시큼하고 짠 맛이
기억에 남는것에 반하여,

오리지날 스타우트는 맛에서는 쓰고,  
향은 깊으며, 설탕이 첨가되지 않은
함량 70%이상의 카카오 초컬릿을
먹는것과 같은 맛을 선사해 주었습니다.

탄산의 터짐과 무게감이 가벼운것에 비해,
단맛없이 깊고 쓴맛을 내포한
스타우트라서 그런지..
쉽게 볼 수 없는 스타우트가
팬더 스타우트라고 정의내려보았습니다. 
728x90
Posted by 살찐돼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drcork 2009.12.30 02:1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홈피 리모델링했네?ㅋ 깔끔하구 좋다~

  2. era-n 2009.12.30 21:0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건 어디서 구하셨죠....ㄷㄷㄷ

728x90

세계에서 가장 유명하고 사랑받는 맥주인
기네스(Guinness)는 1759년 아일랜드 더블린에서 설립되어
올해로 정확히 설립 250년을 맞는 역사깊은 맥주기업입니다.

기네스에 관련된 이야기는 하나 둘로 끝낼 수 없을 정도로
너무 많아서 모든 것들을 리뷰속에 적기 힘든 수준입니다.
한국에서 가장 많이 발견 할 수 있는 기네스 드래프트(Draught)가 아닌
오늘 소개하는 기네스 엑스트라 스타우트는
아일랜드가 아닌 캐나다 공장에서 나온 물건으로
기네스 드래프트(생)와의 다른점이라 하면

쓴맛이 강화된 점. 그리고 기네스 맥주의 획기적 발명품
크리미 위젯(질소를 발생시켜 크리미하게 만들어 주는 기네스만의 아이템)이
병속에 담겨져 있지 않다는 점이 있습니다.

본래 기네스가 18세기 초창기 때는 에일-포터-스타우트등으로 바꾸어 나가며
정확한 기업의 갈피를 잡지 못하고 있었을 때인데.
19세기에 접어들면서 기네스 엑스트라 스타우트를 만들기 시작하고
영국이나 유럽등으로 수출을 하면서 자리를 잡게 됩니다.

기네스하면 쉽게 접할 수 있는 드래프트(Draught)버전이 떠오르지만..
사실 원조는 기네스 오리지널(Original)이고
쓴맛을 강화한 버전이 엑스트라 스타우트(Extra Stout)
좀 더 차별화한 제품이 포린 엑스트라 스타우트(Foreign Extra Stout)
기네스와 영국식 비터맥주의 만남 기네스 비터(Bitter)등등..

드래프트버전 이외에는 국내에서 접하기 힘든 녀석들이지만.
결국에는 기네스맥주의 특징인
무게감과 크리미함을 갖춘 약간씩
저마다의 개성이 있는 맥주들입니다.~


기네스 맥주를 맛있게 음미하는 방법도 따로 전수되어 오는데,
여느 맥주와 똑같이 기네스는 전용잔에 따라 마셔야 합니다.
일반적인 라거나 필스너는 시원함과 상쾌함이 무기인 맥주여서
차가울 수록 맥주가 주는 효과가 크지만..

기네스는 청량감을 느끼기 위함보다 묵직함과
부드러운 맛을 만끽하기 위한 맥주라
4~6 도의 시원함보다는
10~12 도 정도의 약간 미지근한 상태에서
마시면 더 큰 만족감을 얻을 수 있습니다.

그리고 기네스를 전용잔에 따를 때 
잔을 기울이지 않고 위에서 아래로 붓는데,
단번에 전부를 붓지 않고..
잔에 쓰여져 있는 Guinness 글자의
상단부분까지 따른다음
1분정도 기다렸다가
남은양을 첨잔하는 것이
정석이라고 합니다.


제가 리뷰한 맥주가 100가지가 넘어간 시점에서
기네스를 이제서야 리뷰한다는게..
좋아하지 않는 맥주라 자꾸 미루다보니
이렇게 되었습니다.

제가 기네스 드래프트 버전을
마실 때마다 느끼는 점이지만..
기네스의 묵직함과 부드러움은 좋은데,
밋밋함이 싫어서 사실은 기네스를
잘 즐기지 않고 있었습니다.

그에 반하여 엑스트라 스타우트는
위젯이 포함되어 있지 않아서 그런지
크리마함은 드래프트에 비해 덜 하지만..
드래프트의 밋밋함은 온데간데 없고,
상당히 강렬한 맛을 선사합니다.

특히 끝맛의 쓰다못해
떫은맛이 마시고 난 뒤에도
입안에서 오래오래 지속되는데
쓴맛에 대한 강한 내공이 있는 사람이 아니면
못 버티고 포기할 듯한 맛입니다.
마시면서 엑스트라 스타우트의 쓴맛에
점점 중독이 되어 가는것 같습니다.
아주 마음에 드네요~~

진함과 크리미함, 무게감은 
기네스 맥주의 기본기에 충실했지만,
정신이 번쩍들게 만드는
자극적인 쓴맛 때문에
기네스를 저도 이제는 사랑하게 되었습니다~~
728x90
Posted by 살찐돼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펠로우 2009.10.11 20:3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건 꽤 써서 기네스 드래프트랑은 많이 다르더군요^^ 베를린에서 6병에 5유로 했던 기억이 나네요. 서울 너무 비싸요ㅠ.ㅠ

  2. era-n 2009.10.13 07:3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냥 일반 기네스보다 저게 더 괜찮아요.

  3. Peachprince 2009.10.14 21:0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와 기네스, 더군다나 셤기간인데 열의가 장난아니네여ㅋ

    근데 라거랑 필스너는 다른거야? 라거 밑에 필스너는 한 종류 아닌가? 공부한지 오래되서 기억이 안나네ㅋㅋㅋ

728x90

Panther Stout(팬더 스타우트)는 인도네시아의 유명 여행지
발리를 다녀오신 분이라면 아실지도 모르는
자바섬 출신의 흑맥주 입니다.

보통 발리를 다녀오신 한국분들의 여행수기를 탐독하면,
인도네시아 맥주들 중에서
빈땅(Bintang) 맥주와 발리 하이(Bali hai) 두 맥주가
마음에 들었다는 이야기를 찾을 수 있는데,

팬더 스타우트는 인도네시아 자바섬에 근거지를 두고 있는
발리 하이(Bali hai)맥주 브랜드 내에 속한
흑맥주를 담당하고있는 상품입니다.


발리 하이는 맥주기업이기 동시에
발리 하이 기업의 주력맥주 이름도 발리 하이 입니다.
발리하이는 남국과 잘 어울리는
호쾌한 필스너스타일의 맥주이고,
팬더 스타우트는 아일리쉬
스타일의 흑맥주인데,

오늘 리뷰하는 녀석은 팬더 스타우트에서도
특별한 한 종류인 알콜 8%의
강한 스타우트 입니다.

팬더 스타우트 오리지널 버전을 채 시음해 보지도
못한 상황인데, 강화된 8%의 스타우트를
마셔보는게 좀 아이러니한 상황이지만..
(사실 구입처에선 오리지널은 없고, 이녀석만 있더군요)

스타우트와는 왠지 모르게 느낌이 먼
인도네시아에서 만든 보통이 아닌, 강한 흑맥주를
마셔본다는게 왠지 설레네요~~


팬더 스트롱스타우트는
크리미하고, 거품이 많으며
무게감을 지닌 스타우트로서의
기본적인 골격을 지닌 맥주입니다.

스타우트의 맛을 평가할 때는
결국 기네스와의 비교를 피할 수는 없는데,
제가 기네스와 비교를 해 보자면..
위에 말한 세가지,
크리미함과, 풍부한 거품, 무게감등은
확실히 기네스보다는 약하다는 느낌입니다.

하지만, 기네스를 좋아하지 않는 사람들이
꼬집는 기네스의 약점인
밋밋한 부분은 팬더 스트롱스타우트에는 없습니다.

일단 높은 알코올 도수에도 불구하고
알코올의 맛은 스타우트 특유의
탄맛과 구수한 맛에 묻혀 느껴지지 않지만..
중간서 부터 끝에까지 느낄 수 있는
시큼하면서 짠 맛이
이 제품의 가장 큰 특징이라고 볼 수 있습니다.

높은 알콜도수를 가진 맥주들이
알콜맛을 중화하기 위해 더 시거나 달은
자극적인 맛을 내포하듯이
팬더 스트롱 스타우트도 그러한 듯 싶은데..
그래도 흑맥주에서 짜고 신맛이 나타나니,
저로서는 적응하기가 힘들었네요~~

맛에 있어서는 제 마음에 쏙 드는 스타우트는 아니었지만..
스타우트에선 예상치 못한 짠맛 과 신맛은
오래도록 제 뇌리속에 남을
팬더 스트롱 스타우트(Panther Stong Stout) 였습니다~~
728x90
Posted by 살찐돼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728x90

한국의 유일무이한 흑맥주인 Stout Black Beer (스타우트:블랙비어) 입니다.
스타우트는 1991년 하이트사에서 처음 출시되어
18년동안 한국의 흑맥주 강자로 자리매김 해온 맥주인데,
소비자들에게 다가가기 까지는
많은 우여곡절이 있었던 맥주입니다.

제가 기억하기로는 2000년대 초반 한창 흑맥주 열풍이 불었었는데,
그 때 한국형 흑맥주 스타우트에 대한 관심도 높아졌을 때입니다.
그 당시 스타우트는 오로지
'남자의 흑맥주' 스타우트라는 문구하나로
대중들에게 어필했던 것으로 얼핏 기억합니다.

하지만 세계적인 흑맥주 기네스와, 하이네켄 다크, 벡스 다크 등과
맛이나 풍미등에서 비교를 당하면서
뭇매를 당했던 시절도 있는 맥주입니다.
(아직도 끝났다고 볼 수는 없지만 말입니다..)


2007년 우직하게 남자의 맥주라고 선전하던 것을 걷어치우고
스타일리쉬하고 세련된 남자의 이미지로
재 탄생 되기에 이릅니다.

독일산 고급 흑맥아를 이용해 맥주를 만들었으며,
알콜 도수도 기존보다 0.5% 높아졌으며
칙칙했던 캔&병의 디자인도 심플하고 도시적으로
환골 탈태하게 됩니다.

긍정적인 변화의 효과는
기존의 좋아하던 사람들은 물론,
흑맥주가 쓰고 부담스러울거라는 생각때문에
선뜻 마셔보지 않았던 사람들에게도
재평가를 받아 좋은맥주로
발돋움하게 되어
명실상부 한국 흑맥주의 1인자가 되었습니다.


스타우트는 전체적으로 고소한 맛과
아주 달지 않은 초컬릿의 향과 맛이 괜찮은 맥주라고 생각합니다.
사실 이름만 '스타우트' 일뿐 진짜 스타우트와는 거리가 먼 맥주인데,
아일랜드 & 영국식 스타우트라고 하기에는
 너무 묽고, 무게감이 없으며, 풍미가 약합니다.

흑맥주의 대명사하면 흔히들 '스타우트'를 떠올리기 때문에
이름만 차용했을 뿐, 실상은 다크라거라고 할 수 있습니다.

개인적으로 스타우트에게 아쉬운 점은..
블랙비어,둔켈,다크비어 등에서 주로 느낄 수 있는
쌉싸름한 탄맛이 조금 부족한 것 같습니다.

현재의 스타우트에 탄 맛이 없다는 것은 아니지만..
스타우트를 만들때 대중성도 고려했는지..
탄 맛과 쓴 맛을 축소시킨 느낌입니다.

제가 판단하기에는 전체적으로 진짜 스타우트의 맛보다는
하이네켄 다크등과 같은 다크라거와
닮아 있다는 느낌입니다.

국내에서 출시되는 유일한 흑맥주 스타우트를
유럽의 스타우트, 포터, 둔켈맥주들과 비교하기에는
내공,깊이면에서 부족해 보입니다.

섣불리 수입흑맥주들과 비교하면서
'스타우트'를 평가하기보다는,
하이트에서 철저히 한국사람들 입맞에 맞추어
출시한 제품이란것을 염두에 두면
좀 더 즐기면서 마실 수 있을 것 같습니다~

 
728x90
Posted by 살찐돼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yoon 2011.09.30 10:3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한국맥주.. 의외의 점이 많아서 놀랐어요~
    블로그 글 잘 읽고 갑니다!! 정말 멋져요!!

    • 살찐돼지 2011.09.30 18: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정말 의외의 점이 많은 맥주가 하이트의 '스타우트' 죠.
      국내 브랜드 유일의 흑맥주이기도하고, 돈가스를 비프가스라고 표기한 것과 마찬가지인 괴상한 이름도 그렇고요.

      앞으로도 자주 방문해주세요 ~

  2. 전영민 2012.07.21 02:0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일단 저렴하고 국산흑맥주로썬 간단히 즐기기 좋은것같아요!
    해외흑맥,스타우트 계열과 비교할수는 없지만 나름대로 한국인 입맛에 맛게 상당히 가볍게 만든것같네여'!

    • 살찐돼지 2012.07.22 15: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우리나라 소비자들분들이 흔히 검은 맥주들을 마실때면 한약 같아서 싫다는 의견이 많기에..

      나름 그 수위를 줄이고 대신 단 맛을 넣은 것 같다고 보여집니다.

      다크 라거로서는 가격이 싸고 즐기기 좋은 맥주라는 의견에는 저도 동감합니다~

  3. ㅇㅇ 2013.02.08 23:0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스타우트 다크라거 맞아요... 대놓고 다크라거라고 써져있음. 애초에 스타우트는 그냥 이름만 따온거고 다크라거 느낌을 염두에 두고 만든거 맞슴둥..

728x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