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맥주 매니아들은 오랜 시음과 경험을 바탕으로 어느 국가의

어떤 양조장이 XX 스타일의 맥주를 잘 만든다는 데이터가 쌓여있습니다.


예를 들면, 아일랜드의 기네스(Guinness) 양조장은 스타우트(Stout)를

벨기에의 뒤퐁(Dupont) 양조장은 세종(Saison)에 특화되었다는 것이죠.


그러나 최근 들어 하나의 맥주 스타일에 정통하다고 알려진 양조장 조차도

크래프트 맥주의 흐름을 거스를 수 없었는지 새로운 시도를 하게 됩니다.


대표적으로 최근 독일 바이헨슈테판에서 페일 에일(Pale Ale)을 만들고

벨기에 레페(Leffe)사에서 인디아 페일 에일(IPA)를 내놓고 있습니다.


- 블로그에 리뷰된 풀러스(Fuller's) 양조장의 맥주들 -

Fuller's London Pride (런던 프라이드) - 4.7% - 2009.11.13

Fuller's Organic Honeydew (풀러스 오가닉 허니듀) - 5.0% - 2010.03.05

Fuller's ESB (풀러스 ESB) - 5.9% - 2010.03.18

Fuller's Chiswick Bitter (풀러스 치스윅 비터) - 3.5% - 2010.04.03

Fuller's Golden Pride (풀러스 골든 프라이드) - 8.5% - 2010.04.18

Fuller's Discovery (풀러스 디스커버리) - 4.5% - 2010.05.09

Fuller's Bengal Lancer (풀러스 뱅갈랜서) - 5.3% - 2010.06.02

Fuller's 1845 (풀러스 1845) - 6.3% - 2010.06.30

Fuller's London Porter (풀러스 런던 포터) - 5.4% - 2010.07.20

Fuller's Vintage Ale 1999 (풀러스 빈티지 에일 1999) - 8.5% - 2010.07.30

Fuller's Brewer's Reserve No.1 (풀러스 브루어스 리저브 No.1) - 7.7% - 2010.10.14

Fuller's Brewer's Reserve No.2 (풀러스 브루어스 리저브 No.2) - 8.2% - 2011.01.02

Fuller's Past Masters Old Burton Extra (풀러스 페스트 마스터즈 올드 버턴 엑스트라) - 7.3% - 2013.01.26

Fuller’s Brewer’s Reserve No. 4 (풀러스 브루어스 리저브 No.4) - 8.5% - 2013.06.29

Fuller’s Wild River (풀러스 와일드 리버) - 4.5% - 2014.04.15

Fuller’s Imperial Stout (풀러스 임페리얼 스타우트) - 10.7% - 2014.09.23

Fuller’s Black Cab Stout (풀러스 블랙 캡 스타우트) - 4.5% - 2014.12.05


영국 런던의 풀러스(Fuller's) 양조장에 관한 이미지는

전통적인 영국식 에일 맥주들에 정통하다는 것으로,

포터(Porter), ESB, 비터(Bitter) 등등으로 정평이 나있습니다.


에일 위주의 라인업 구성인 풀러스(Fuller's)에서는

170여년의 양조장 역사에서 라거를 아예 만들지 않았던 건 아니나

전통적인 영국 에일로 명성이 드높다보니 스타일이 고착화된 것도 있고,


그래서인지 몇 년전 프론티어 라거(Frontier Lager)라는 이름으로

스몰 배치(작은 생산량) 형식으로 라거를 출시하게 되었습니다.


생산 라인이 잉글리쉬 에일에 맞춰져있기에 라거는 쉬운 결정이 아니었을테고,

라거(Lager) 제품이라면 스텔라 아르투와, 하이네켄, 칼스버그 등의

대기업 제품의 틈바구니에 낄 수도 있는 악조건도 존재하지만


아무튼 진짜 세상에 널리고 널린 4.5%의 라거 맥주를

풀러스(Fuller's)에서 만들었다하니 궁금해지는건 사실입니다.


스몰 배치 형식을 띄는 이유도 저와 같은 팬들이 소비만해줘도

남는 물량 없이 소비가 다 될거라는 판단이 있었기 때문일까요 ㅎㅎ



엄청나게 맑진 않으나 그럭저럭 맑은 자태를 유지했고

색상은 금색에 거품 유지력은 나쁘지 않은 편입니다.


곡물스러운 고소함과 소량의 레몬 향이 버무려져있고

약간의 건초, 꽃 등의 향 등도 맡는게 가능했습니다.


탄산은 많은 편이나 목청을 때리는 수준은 아니었습니다.

4.5%의 라거 답게 맥주는 가볍고 산뜻합니다.


마실 때 약간 달콤한 감이 있습니다. 맥아에서 나오는

진득하고 끈적한 단 맛과는 매우 거리가 멀었으며,


발산되듯 퍼지는 단 맛으로 라임-레몬소다스럽고

풀이나 꽃, 건초스러운 맛들도 느낄 수 있었습니다.


맥아적인 맛은 끝에 살짝 고소함으로 남아주었고

홉의 씁쓸함은 거의 없는 것이나 다름없었네요.


개인적으로 판단하기에 홉의 맛(Flavor)에 치중한 맥주로

확실히 풀러스가 만드니 라거도 밋밋하지 않고 복잡하네요~



728x90
Posted by 살찐돼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 2015.08.31 16:5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딱 한번 마셔봤었는데 되게 좋았던 기억이 ㅎㅎ..

  2. 뀨앙 2016.08.23 02:5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런던와서 마셔봤는데, 전 스텔라보다도 이쪽이 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