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디아 페일 에일(India Pale Ale)과 커피의 만남이라는 컨셉으로

만들어진 덴마크 믹켈러(Mikkeller)의 Koppi Coffee IPA 입니다.


에티오피아 지역에서 난 Michiti 종의 커피가 실제로 첨가된

인디아 페일 에일이며, 맥주의 질감을 부드럽고 묵직하게 해주며

약간의 고소함을 가미시키는 오트(귀리) 플레이크가 들어갔습니다.


IPA 의 주역인 홉(Hop)으로는 미국산 홉인 시트라(Citra)가 사용되었는데,

정식 명칭이 IPA 이고, 맥주 스타일도 IPA 이기는 합니다만

어딘가 모르게 범상치 않은 이색적인 구성을 보여주는 제품입니다.


- 블로그에 리뷰된 믹켈러(Mikkeller)의 맥주들 -

Mikkeller Big Worse (믹켈러 빅 워스) - 12.0% - 2010.11.10

Mikkeller 黑 (믹켈러 흑) - 17.5% - 2010.12.20

Mikkeller Tomahawk Single Hop IPA (믹켈러 토마호크 싱글 홉 IPA) - 6.9% - 2012.01.31

                               Mikkeller Monk's Elixir (믹켈러 몽크스 엘릭서) - 10.0% - 2013.03.10

Mikkeller Hop Burn Low (믹켈러 홉 번 로우) - 10.0 - 2014.03.24

Mikkeller Galena Single Hop IPA (믹켈러 갈레나 싱글 홉 IPA) - 6.8% - 2014.07.21



일반적으로 커피(Coffee) 맥주하면 커피의 느낌이 잘 살도록

스타우트나 포터 등의 어두운 색상의 맥주들과 매치를 시킵니다.

검은 맥아의 탄 풍미, 로스팅 풍미가 커피와 잘 어울리기 때문입니다.


더불어 홉(Hop) 또한 튀지 않는 선에서 대체로 Earthy 하다고 알려진

흙이나 숲과 나무느낌나는 홉을 검은 맥주에 사용하여 은은함 정도만 주는데,


Mikkeller Koppi Coffee IPA 에는 실제로 IPA 스타일을 표방하기에

왠만해서는 그 파워가 다른 재료에 지지않는 강력한 시트러스 홉인

시트라(Citra)가 사용되었으며, 이게 커피와 어울릴지는 미지수입니다.


사실 처음 Mikkeller Koppi Coffee IPA 를 보았을 때 IPA 라고 하길래

'블랙 IPA 인가?' 생각했었지만 구리색이 나오는 맥주여서

매우 당황스러웠습니다. 평소 커피와 IPA 는 정말 미스 매치라고 생각했기 때문이죠.


하지만 '커피는 어둡고 검은 맥주와 함께' 라는 생각의 틀을 깨고

시트라가 사용된 인디아 페일 에일에 과감하게 커피를 넣는 믹켈러(Mikkeller)..

그렇기 때문에 여기가 세계적인 돌+I 양조장으로 손 꼽히나 봅니다.

 


탁합니다. 색상은 구리색을 발하고 있었습니다.

거품은 입자가 큰 편으로 쉽게 생겼다가 쉽게 사그라듭니다.


향은 조금 재미있습니다. IPA 인데 홉(Hop)이 먼저가 아닌,

커피의 향기가 먼저 치고 올라오는게 이색적입니다.

커피 이후에 시트러스한 감귤 향이 감지가 되긴 하나

온전한 과일 향이 아닌 커피향과 더불어서 나타납니다.


탄산감은 어느정도 분포해있는 편으로 약간의 따끔함이 있고

무게감이나 질감 부분이 무겁거나 질척이지는 않습니다.

중간(Medium Body)에서 중간 이하는 되는 것 같더군요.

마시기에 아무 무리없는 부담 없는 IPA 의 베이스였습니다.


마시는 순간 커피의 맛이 먼저 찾아옵니다. 다소 떫은 느낌의

커피 원두의 맛이 있으며, 그을려진 맛, 소량의 커피 산미가 있습니다.

카라멜 맥아의 단 맛 등은 별로 없기 때문에 담백하게 맛이 진행됩니다.


Mikkeller Koppi Coffee IPA 에서 홉은 후발 주자였습니다.

향에서 느꼈던 것과 마찬가지로 IPA 임에도 불구하고

홉(Hop)이 독자적인 영역을 구축하지 못한 것이 보이며,

시트러스(감귤) 풍미와 약간의 풀 때기 풍미는 커피와 동반합니다.


맛의 후반부도 치닫을수록 홉의 씁쓸한 여운과 함께

커피의 텁텁하고 떫은 맛 양상이 펼쳐지기에 조금 힘들수도 있습니다.


사람에 따라 어떤 맛에 더 민감하게 반응하느냐에 따라서

홉이 강하다, 커피에 정복당했다는 표현이 나올수도 있겠지만

저는 적어도 시트라가 사용된 인디아 페일 에일(IPA)류에서

커피가 이정도로 센 맥주는 찾아보기 힘든 것 같습니다.


부재료를 넣으려면 확실히 티가 나게 넣는것이 좋다는게

저의 신조이지만.. Mikkeller Koppi Coffee IPA 에는

커피가 얼마나 들어간건지 본래 Michiti 가 센 품종인지 감이 안오네요.


믹켈러(Mikkeller)의 맥주들이 열에 아홉이 그렇듯

정말 재미있고 흥미롭기는 하지만 맛에 있어서는 좀..



Posted by 살찐돼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