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스웨덴의 크래프트 맥주 업체 옴니폴로(Omnipollo)와

미국의 크래프트 맥주 양조장 Tired Hand, Monkish 셋이

콜라보레이션으로 기획한 Space Food 라는 맥주입니다.

 

세 업체가 하나의 맥주를 집중해서 만들었다기보다는

각각의 Space Food 가 존재하며, 오늘은 옴니폴로의 것입니다.

 

스타일은 Milkshake IPA 라고 표기되지만 정식 인증된

타입이라기보다는 트렌디한 스타일의 IPA 맥주로,

Hazy IPA 가 부재료로 달콤해진 결과물이라 보면 쉽습니다.

 

- 블로그에 리뷰된 옴니폴로(Omnipollo)의 맥주들 -

Omnipollo Leon (옴니폴로 레옹) - 6.5% - 2017.05.05

Omnipollo Bianca Mango Lassi Gose (옴니폴로 비앙카 망고 라씨 고제) - 3.5% - 2017.09.05

Omnipollo Texas Pecan Ice Cream (옴니폴로 텍사스 피칸 아이스크림) - 10.0% - 2019.05.25

Omnipollo Yellow Belly (옴니폴로 옐로우 밸리) - 11.0% - 2020.02.24

 

 

위의 이미지에도 보이듯 온갖 부재료가 들어간 IPA 입니다.

 

솜 사탕과 함께 쿠키와 바닐라가 첨가되었으며,

칵테일 피나 콜라다 느낌을 살리려고도 했습니다.

(피나 콜라다는 이것을 참고하면 좋습니다)

 

기본적으로 이미 Hazy IPA 면 홉으로 점철되었을터라

그것만으로도 홉과 효모에서 상당한 맛이 날터인데,

그것을 베이스로 부재료로서 맛을 더하고 있습니다.

 

트렌디한 크래프트 맥주를 즐긴하면 좋아하겠지만

맥주 순수령 신봉자라면 기겁할 만한 타입이겠네요.

 

 

매우 탁한 밝은 금색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시트러스, 열대과일 등의 홉의 향과 효모 향 등이

Hazy IPA 기반인 것을 일단 드러내주고 있었으며,

바닐라, 연유, 캔디 등의 향도 왠지 나는 듯한 느낌입니다.

 

탄산기는 적은 편이라 청량함과 거리가 있었고,

질감이나 무게감은 진득하고 찰지며 가라앉았지만

무겁거 끈적이는 정도까지는 아니었습니다.

Hazy IPA 치고는 다소 무거운 정도라 봅니다.

 

바닐라나 설탕이 들어간 과일주스 같은 느낌으로 왔고

그렇지만 단 맛이 뚜렷하나 물릴정도로 남진 않습니다.

 

일단 설탕이야 효모가 다 발효해서 단 맛이 남진 않을거고

다른 요소들은 홉과 효모의 열대과일 캐릭터와 겹쳐져서

주스 & 디저트 같은 맛을 공동으로 형성하는 양상입니다.

 

Hazy IPA 기반이라 홉에서 나오는 쓴 맛 등은 없이

달고 상큼함에만 치중한 맥주였으며 맛 자체는 단순합니다.

쿠키가 들어갔다고는하나 특별히 감지되지는 않습니다.

 

복잡한 컨셉과 재료에 비해서 맛의 노선은 단순했으나

생각보다는 물리지는 않습니다. 주된 맛들이 노련하게

치고 빠진다는 느낌이라 달아서 못먹겠다 정도는 아니었네요.

 

 

728x90
Posted by 살찐돼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