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erra Nevada Hazy Little Thing IPA (시에라 네바다 헤이지 리틀 띵 IPA) - 6.7%

2022. 2. 10. 16:30국가별 맥주들/미국

728x90
반응형

 

IPA 라는 맥주 스타일은 미국 크래프트 맥주 시장의

아이콘과 같은 스타일이었고, 2010년대 중반까지는

 

West Coast IPA 라는 점성은 가볍고 연하지만 쓴 맛은 있는

IPA 들이 유행하였지만, 이후 NE/Hazy IPA 라고 불려지는

쓴 맛은 적고 단 맛이 나며 부드러운 질감의 IPA 가 대세가 됩니다.

 

Hazy IPA 의 유행은 업력이 15년 이상되는 기성 크래프트가 아닌

신생 양조장들이 유행시키면서 폭발적으로 개체수가 늘어났고

기성 양조장들은 고민하게 됩니다. 대세를 따를 것인가..

 

- 블로그에 리뷰된 시에라 네바다(Sierra Nevada) 양조장의 맥주들 -

Sierra Nevada Pale Ale (시에라 네바다 페일 에일) - 5.6% - 2010.11.01

Sierra Nevada 30th Anniversary Barleywine (시에라 네바다 30주년 발리와인) - 10.2% - 2010.11.27

Sierra Nevada Ruthless Rye IPA (시에라 네바다 루스리스 라이 IPA) - 6.6% - 2012.08.13

Sierra Nevada Torpedo Extra IPA (시에라 네바다 토피도 엑스트라 IPA) - 7.2% - 2013.08.27

Sierra Nevada Stout (시에라 네바다 스타우트) - 5.8% - 2013.10.13

Sierra Nevada Summerfest (시에라 네바다 섬머페스트) - 5.0% - 2014..11.21

Sierra Nevada Porter (시에라 네바다 포터) - 5.6% - 2015.04.01

Sierra Nevada Celebration Ale (시에라 네바다 셀러브레이션 에일) - 6.8% - 2015.05.15

Sierra Nevada Hop Hunter IPA (시에라 네바다 홉 헌터 IPA) - 6.2% - 2016.04.03

Sierra Nevada Oktoberfest 2016 (시에라 네바다 옥토버페스트 2016) - 6.0% - 2016.10.28

Sierra Nevada Nooner Pilsner (시에라 네바다 누너 필스너) - 5.2% - 2017.04.01

Sierra Nevada Kellerweis (시에라 네바다 켈러바이스) - 4.8% - 2017.10.01

Sierra Nevada Otra Vez (시에라 네바다 오트라 베즈) - 4.5% - 2017.11.26

Sierra Nevada Northern Hemisphere 2020 (시에라 네바다 노던 헤미스피어 2020) - 6.7% - 2020.11.19

Sierra Nevada Hoptimum (시에라 네바다 홉티멈) - 10.6% - 2021.01.19

Sierra Nevada Narwhal (시에라 네바다 나월) - 10.2% - 2021.04.29

Sierra Nevada Wanderland (시에라 네바다 완더랜드) - 7.5% - 2021.07.12

 

미국 크래프트 맥주 양조계의 대부인 Sierra Nevada 또한

그런 고민을 했었지만 2018년 즈음 Hazy IPA 를 출시했는데,

오늘 시음하는 Hazy Little Thing IPA 관한 출시 배경입니다.

 

시에라 네바다의 상징적인 맥주는 시에라 네바다를 넘어서

미국식 페일 에일의 대표가 되는 'Pale Ale' 임을 부정할 수 없으나,

 

Hazy Little Thing IPA 는 출시된지 얼마 되지 않은 시점에 이미

드래프트 맥주시장에서 Pale Ale 의 판매를 넘어서게 되었습니다.

 

지금은 시에라 네바다를 비롯한 구력이 되는 미국 수제맥주 양조장도

당연하다는 듯이 레귤러 맥주 라인업에 Hazy IPA 를 포진시켜놨는데,

아무튼 시에라 네바다 스탠다드 Hazy IPA 는 Hazy Little Thing 입니다. 

 

 

향에서는 효모에서 온 발효향인 듯 한 과하지 않고 적당한 단 과일에

새콤상큼한 열대과일이 나오지만 역시 지나치게 쥬시하지 않습니다.

기본적으로 Too Much 를 지양하는 듯한 Hazy IPA 같았습니다.

 

탄산감은 적은 편이며 질감이나 무게감은 매끄럽고

부드러웠기에 순하게 마시기 좋은 성질로 옵니다.

 

맥아에서 나오는 단 맛은 적은 편으로 연한 카라멜과

약간의 시럽과 같은 단 맛만 나왔을 뿐이었네요.

 

NE IPA 를 만드는 효모의 단 과일 맛이 자리잡았고

그것과 겹쳐져 홉의 새콤상큼함은 향에서 나왔던

열대과일류와 동반하여 등장하는 것은 동일했습니다.

 

쓴 맛은 없고 끝 맛이 깔끔하게 떨어져 마실 때

걸리는 부분 없이 시음성을 잘 살렸다는 생각이며,

여러 잔 마실 수 있는 Hazy IPA 로 다가왔습니다.

 

다만, 그 덕분에 Hazy IPA 자체의 파괴력은 약해졌기에

자극이 있는 Hazy IPA 를 즐긴다면 꽤 심심할 수 있습니다.

 

728x90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