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스톤(Stone) 양조장의 Inevitable Adventure 는

그들의 스페셜 릴리즈 한정 생산 맥주로,

알코올 도수 8.9% 의 Double IPA 스타일입니다.


작은 글씨로 부제는 Loral & Dr.Rudi's 라 적혔는데,

정보가 없는 상태에서 보면 로랄이라는 사람과

루디 박사가 함께 만든 맥주라고 생각할 수 있겠지만,


사실 Loral 과 Dr.Rudi 는 맥주의 주 재료,

특히 IPA 에서 중요한 홉(Hop) 품종의 이름입니다.


- 블로그에 리뷰된 스톤(Stone) 양조장의 맥주들 -

Stone Levitation ale (스톤 레버테이션 에일) - 4.4% - 2010.10.06

Stone Imperial Russian Stout (스톤 임페리얼 러시안 스타우트) - 10.5% - 2010.12.30

Stone Old Guardian (스톤 올드 가디언) - 11.1% - 2011.01.09

Stone Go To IPA (스톤 고 투 IPA) - 4.5% - 2015.07.20

Stone Cali-Belgique IPA (스톤 캘리-벨지크 IPA) - 6.9% - 2015.09.02

Stone Coffee Milk Stout (스톤 커피 밀크 스타우트) - 5.0% - 2015.11.21

Stone Smoked Porter (스톤 스모크드 포터) - 5.9% - 2016.04.19

Stone Pataskala Red IPA (스톤 파타스칼라 레드 IPA) - 7.3% - 2016.06.15

Stone Mocha IPA (스톤 모카 IPA) - 9.0% - 2016.08.20

Stone Arrogant Bastard Ale (스톤 애러컨트 배스터드 에일) - 7.2% - 2016.11.08

Stone Xocoveza Mocha Stout (스톤 죠코베자 모카 스타우트) - 8.1% - 2016.12.11

Stone Jindia Pale Ale (스톤 진디아 페일 에일) - 8.7% - 2017.07.01

Stone Enjoy By Unfiltered IPA (스톤 인조이 바이 언필터드 IPA) - 9.4% - 2017.09.03

Stone 02.02.02 Vertical Epic Ale (스톤 02.02.02 버티칼 에픽 에일) - 7.5% - 2017.11.30

Stone Merc Machine Double IPA (스톤 머크 머신 더블 IPA) - 9.0% - 2018.01.30



몇 년 주기로 미국 크래프트 맥주 계에서는

스타 홉들이 탄생하고 새로운 홉으로 또 교체됩니다.


아마릴로(Amarillo), 시트라(Citra)나 모자익(Mosaic)이 그랬듯,

2016년의 수퍼 루키 홉으로 로랄(Loral)이 홉이 떠올랐습니다.


Hop Breeding Company(HBC) 에서 2016년 공개한 로랄은

주요 키워드가 Floral + Citrus 로 둘 다 호감가는 풍미이나,


꽃은 주로 유럽 노블홉 품종이, 시트러스는 미국 홉 계열의

상징적인 풍미라 이를 같이 가득 담아내는 홉은 거의 없었습니다.


홉을 사랑하는 스톤 양조장 입장에서 소문난 홉을

안 써볼 수는 없었는데, 오늘의 이네디터블 어드벤쳐와

국내에 함께 들어온 익졸티드 IPA 에도 로랄 홉이 들어갑니다.



맑은 편은 아니고 색상은 밝은 구리색이라 봅니다.


감귤과 같은 시큼한 향고 있지만 상대적으로 차분한

꽃과 같은 향, 그리고 꽃과 어울러진 꿀의 단 내도 납니다.


은근한 솔과 풀잎과 같은 향도 나지만 IPA 치고는

톡쏘는 향보다는 유순하고 아름다운 향을 가지고 있습니다.


탄산감은 많지 않고 되려 살짝 무딘편이라 봤고,

질감이나 무게감은 중간에서 살짝 무거움쪽으로 가는

단계로 8.9% 의 Double IPA 라면 납득이 되는 수준입니다.


시럽이나 꿀, 밝은 맥아즙과 같은 단 맛이 깔리며

그 위로 꽃이나 감귤, 풀 느낌 등이 나타나줍니다.


살짝 밝은 색 과일 잼을 먹는 느낌도 나며

맥주가 개운하고 깔끔하게 떨어지는 편은 아니라서

사람에 따라 다소 느끼하게 받아들일 여지도 있지만,


그래도 후반부는 더블 IPA 답게 상당한 쓴 맛과

그 쓴 맛의 여운을 남기며 맥주 시음은 마무리됩니다.


개인적으로는 예전에 누군가가 German Hop IPA 를

만든적이 있는데 그 맥주에서 나온 맛들과 유사점이 있네요.


뻔히 예상되는 IPA 맛은 아니었기에 오랜만에

흥미로운 맥주를 마신 것 같다는 기분이 들어 좋았습니다.



 






728x90
Posted by 살찐돼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