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벨기에 드 랑케(De Ranke) 양조장에서 만든

위즌버그(Wijnberg)라는 맥주를 시음합니다.

 

스타일은 국내에서 흔하지 않은 플랜더스 올드 브라운으로

벨기에 Sour Ale 들이 그렇듯, 블랜딩을 통해 완성되었습니다.

 

1/3 가량은 단기 숙성된 것을, 2/3 가량은 나무 배럴에서

약 2년동안 숙성된 장기 숙성 맥주를 섞었다고 알려집니다.

 

- 블로그에 리뷰된 De Ranke 양조장의 맥주들 -

De Ranke Kriek (드 랑케 크릭) - 7.0% - 2010.11.24

De Ranke Guldenberg (드 랑케 굴덴베르흐) - 8.5% - 2013.06.22

Cuvée De Ranke (꾸비 디 랑케) - 7.0% - 2014.04.13

De Ranke XX Bitter (드 랑케 XX 비터) - 6.0% - 2018.03.09

De Ranke Franc Belge (드 랑케 프랑 벨기에) - 5.2% - 2020.07.14

De Ranke Simplex (드 랑케 심플엑스) - 4.5% - 2020.11.25

 

거기에 더해서 다른 양조장에서 배럴 숙성된 맥주를

가져와 자신들이 완성한 맥주와 다시 블랜딩을 했는데,

 

가져온 맥주는 같은 벨기에의 Vanderghinste 양조장의

자코뱅(Jacobin) 맥주로 블로그에 소개된 바 있으며,

상당히 시큼한 플랜더스 레드계열의 맥주입니다.

 

상당히 시큼한 맥주가 섞이긴했지만 De Ranke 에서

추구하는 맥주 스타일이 플랜더스 올드 브라운이라

식초나 홍초음료 마냥 신 맛만 뚜렷하지는 않을겁니다.

(플랜더스 올드 브라운 스타일을 알아보려면 이 맥주 리뷰를 참고)

 

Wijnberg 라는 맥주 이름은 De Ranke 양조장의

양조사 한 명이 자랐던 지역명에서 가져온 것으로,

의미는 'Mountain of Wine' 이라고 합니다.

 

맥주계의 레드 와인이라는 별명이 주로 붙는

플랜더스 레드/올드 브라운에 적합한 이름이네요.  

 

 

탁한 붉은 빛의 갈색을 띄고 있었습니다.

 

새콤하지만 찌르는 느낌은 아닌 발사믹 식초와

자두나 석류 등등의 붉은 과일향도 나옵니다.

카라멜류의 단 내도 있으면서 약간의 오크향도 납니다.

 

탄산기가 의미있게 존재하는 편은 아니기에

마실 때 입 안에서 탄산 터짐은 느끼기가 어렵고,

 

질감이나 무게감은 가벼움에서 중간으로 향하는 정도라

마실 때 점성, 질감 때문에 어려울 요소는 없었습니다.

 

첫 맛은 시큼함이 우선적으로 포착되었습니다.

자코뱅(Jacobin)이 일단 상당한 신 맛을 내는 맥주라

향에서와 마찬가지로 맛에서도 뚜렷한 신 맛을 냅니다.

 

다만 산미가 미간을 찡그릴 정도로 날카롭지는 않고,

적당한 카라멜이나 연한 초콜릿류의 단 맛이 찾아옵니다.

 

하지만 단 맛의 뉘앙스만 있을 뿐 단 맛이 남진 않고

오히려 꽤나 깔끔하고 개운하게 떨어지는 편이며,

 

은근한 나무 맛과 씁쓸함이 후반부에 남아주었습니다.

그리고 약간의 탄 맛과 고소한 곡물류 맛도 잔존하네요.

 

담백하고 간결한 느낌의 플랜더스 올드 브라운이라 봤고,

국내에 몇 없는 스타일의 맥주니 경험삼아 마셔볼 만 합니다.

 

728x90
Posted by 살찐돼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