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의 크래프트 맥주 양조장 에픽(Epic)에서는

12oz 캔으로 뉴 잉글랜드 IPA 시리즈를 내고 있는데,

 

오늘 시음하는 제품은 해당 시리즈에 속한

드라마 쥬스(Drama Juice)라는 제품입니다.

 

로테이팅 시스템으로 IPA 맥주 레시피가 바뀌면

제품의 명칭도 바뀌어서 출시되고 있습니다.

 

- 블로그에 리뷰된 에픽(Epic) 양조장의 맥주들 -

Epic Smoked Porter (에픽 스모크트 포터) - 6.2% - 2016.11.12

Epic Escape To Colorado IPA (에픽 이스케이프 투 콜로라도 IPA) - 6.2% - 2017.01.18

Epic Galloway Porter (에픽 갤러웨이 포터) - 5.4% - 2017.05.02

Epic Los Locos (에픽 로스 로코스) - 5.5% - 2017.06.28

Epic 825 State Stout (에픽 825 스테이트 스타우트) - 6.0% - 2017.09.11

Epic Big Bad Baptist (에픽 빅 배드 뱁티스트) - 12.0% - 2018.01.10

Epic Son of a Baptist (에픽 선 오브 어 뱁티스트) - 8.0% - 2018.04.18

Epic Big Bad Baptista (에픽 빅 배드 뱁티스타) - 11.0% - 2018.11.04

Epic Brainless Passion (에픽 브레인리스 패션) - 9.1% - 2019.04.26

 

Lupulin Burst, Maximum Cowbell, Citralush 등

캔 디자인은 비슷하지만 이름이 다른 맥주가 나옵니다.

 

Lupulin Burst 는 Mosaic 과 Cashmere 홉을 조합했고,

Maximum Cowbell 은 Citra, Mosaic, Motueka 구성입니다.

 

오늘의 주인공 Drama Juice 는 Simcoe, Comet, Citra 입니다.

개인적으로 Motueka 와 Comet 은 NE IPA 에서 의외네요.

 

어떤 사람은 홉이 과도하게 들어가는 New England IPA 를 두고

홉이 어차피 많이 들어가서 맛이 비슷비슷해진다는 이야기도 하지만,

 

어쩌면 Epic 의 New England IPA 시리즈는 다양한 홉을 조합하며

New England IPA 에서도 여러 홉의 개성을 담아내려 한 것 같습니다.

 

 

New England IPA 답게 탁하며 금색에 가깝습니다.

 

자몽, 감귤류의 과일 향이 가득하지만 한 편으로

풀이나 솔과 같은 느낌도 전달받을 수 있습니다.

지나친 후르츠 칵테일 같은 면모는 적은 편입니다.

 

탄산기는 많지는 않아서 무난하게 마실 수 있고

질감이나 무게감은 중간 수준의 안정감과

적당한 가라앉은 성질로 이루어졌습니다.

 

시럽이나 밝은 캔디와 같은 단 맛이 깔리면서

효모일거라 예상되는 단 과일 맛도 전달됩니다.

 

IPA 이니 홉이 아무래도 풍미에서는 우세하지만

단 맛을 압도한다는 느낌까지는 아니었습니다.

 

홉의 맛은 향과 마찬가지로 주된 맛은

열대과일/시트러스로 얘기할 수 있는 과일이나

풀과 솔과 같은 맛도 뒷 부분에서 드러나줍니다.

 

홉의 쓴 맛은 강하진 않아 씁쓸한 여운은 없고

뒷 맛은 살짝 엿기름같은 단 맛이 나왔습니다.

 

과즙미가 팡팡터지는 NE IPA 라는 느낌은 아니나

나름 NE IPA 에서 홉의 여러 풍미가 나온건 좋긴합니다.

다만 끝의 단 맛이 살짝 느끼하게 오긴 합니다.

Posted by 살찐돼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