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미국 파운더스(Founders) 양조장의 Barrel Aged 컨셉

시리즈에 속하는 프룻우드(Frootwood) 맥주입니다.


맥주 전면 라벨 정식 명칭 아래에 작은 글씨로

맥주의 컨셉에 관한 설명이 빽빽히 적혀있습니다.


Cherry Ale aged in maple syrup bourbon barrel 로

붉은 느낌과 속성을 띄는 재료들로 뭉쳐있네요.

그래서 라벨 분위기도 붉은 색인가 봅니다.


- 블로그에 리뷰된 파운더스(Founders) 양조장의 맥주들 -

Founders Dry Hopped Pale Ale (파운더스 드라이 홉드 페일 에일) - 5.4% - 2012.07.29

Founders Red's Rye P.A (파운더스 레즈 라이 페일에일) - 6.6% - 2012.10.12

Founders Devil Dancer (파운더스 데블 댄서) - 12.0% - 2012.12.11

Founders Breakfast Stout (파운더스 브랙퍼스트 스타우트) - 8.3% - 2014.11.01

Founders All Day IPA (파운더스 올 데이 IPA) - 4.7% - 2016.03.26

Founders Centennial IPA (파운더스 센테니얼 IPA) - 7.2% - 2016.05.23

Founders Dirty Bastard (파운더스 더티 배스터드) - 8.5% - 2016.10.10

Founders KBS (파운더스 KBS) - 11.8% - 2017.02.19


개인적인 선입견일 수도 있지만 맥주에서 bourbon 과 결합되면,

그 특징과 성향이 달고 묵직하며 바닐라 맛 등으로 연상됩니다.


그러나 Frootwood 제품 설명 가장 처음에 등장하는 말이

'We took a crisp, light-bodied cherry ale' 으로,


가벼운 무게감의 청량한 체리 에일을

메이플시럽과 함께 버번 배럴 에이징 했다는데,


보통 Full-Body 의 맥주들과 버번배럴이 엮인다고 봤기에

오늘 맥주의 컨셉이 다소 어색하게 다가오기는 했지만,


Coffee IPA 와 같이 요즘 워낙 통념을 깨는 맥주들이

많이 등장하고 있는 추세라 그럴 수도 있다고 생각하며 마시려 합니다.



전면 라벨 디자인 색상 먀낭 붉은 색을 띕니다.


먼저 맡은 향은 체리와 나무(Wood)의 향이었고

버번의 바닐라스러운 단 내도 포착할 수 있었네요.


탄산은 은근히 있는 편이나 청량까지는 아니고,

질감은 진득하고 매끄러운 감은 있지만

무게감 자체는 중간 수준으로 육중하진 않네요.


일단 맥주 라벨에서 언급했던 맛의 요소들은

고스란히 드러나고 있다고 판단되었습니다.


메이플시럽과 체리가 결합하여 달고 새콤하지만

체리의 맛은 크릭 람빅 마냥 시큼하지는 않았고,

메이플 시럽과 버번 배럴의 단 속성과 합쳐졌더군요.


맥주에서 쓴 맛의 요소는 매우 덜 등장한다고 보았지만

마시고 나면 남은 나무의 맛이 살짝 텁텁하기는 했습니다.


그러나 나무의 맛(Woody)이 부정적이진 않았고

오히려 Wood Aged 의 느낌을 더 부여하는 것 같았네요.


개인적으로는 독특한 컨셉의 맥주라고 판단되었으며

한 두번 이상 마실만한 가치는 충분하다고 생각합니다. 


728x90
Posted by 살찐돼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