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미국 뉴 벨지움(New Belgium) 양조장에서

부두 레인저(Voodoo Ranger)시리즈에는

여러 종류의 IPA 들이 포진해있습니다.

 

부두 레인저 시리즈가운데 가장 기본적인 제품은

West Coast IPA 방식을 따르는 제품이지만,

 

 오늘 시음하는 제품은 이름에서 바로 알 수 있듯

Hazy IPA 를 지향하는 맥주입니다.

 

- 블로그에 리뷰된 뉴 벨지움(New Belgium) 양조장의 맥주들 -

New Belgium Ranger IPA (뉴 벨지움 레인저 IPA) - 6.5% - 2012.11.06

New Belgium Snapshot (뉴 벨지움 스냅샷) - 5.0% - 2014.10.18

New Belgium Fat Tire (뉴 벨지움 팻 타이어) - 5.2% - 2015.09.06

New Belgium Rampant (뉴 벨지움 램펀트) - 8.5% - 2015.11.25

New Belgium Accumulation (뉴 벨지움 어큐뮬레이션) - 6.2% - 2016.01.19

New Belgium Abbey Dubbel (뉴 벨지움 애비 두벨) - 7.0% - 2016.06.13

New Belgium La Folie (뉴 벨지움 라 폴리) - 7.0% - 2017.02.27

New Belgium Trippel (뉴 벨지움 트리펠) - 8.5% - 2017.04.24

New Belgium Sunshine Wheat (뉴 벨지움 선샤인 윗) - 4.8% - 2017.09.26

New Belgium Transatlantique Kriek (뉴 벨지움 트랜스아틀란틱 크릭) - 7.0% - 2017.12.16

New Belgium Fat Tire Belgian White (뉴 벨지움 팻 타이어 벨지안 화이트) - 5.2% - 2019.05.31

New Belgium Citradelic (뉴 벨지움 시트라델릭) - 5.9% - 2020.02.19

 

알콜 도수는 7.5%에 이르지만 쓴 맛 수치는 42 IBU 라

상대적으로 낮은 편이며 보통 Hazy IPA 들이 그렇습니다.

 

쓴 맛보다는 홉,효모의 맛과 향이 열대과일 주스 같기 때문에

Hazy IPA 를 설명할 때 많이 등장하는 용어가 Juicy 입니다.

 

홉은 미국 품종을 사용했는데 옛 느낌의 미국 홉들과

요즘 느낌의 미국 홉들이 적절히 배합되어 들어갔습니다.

 

맥아 구성은 페일 에일 맥아와 밀, 귀리 등이 들어갔고

밀이나 귀리는 탁함을 유발하기 위해 사용되었습니다.

 

 

색상은 탁한 밝은 금색으로 보였습니다.

 

효모에서 나오는 약간의 과일 발효 향이 있으며,

홉의 향도 유사하게 레몬, 감귤, 라임, 구아바 등등에

약간의 풀이나 솔과 같은 향 또한 풍겼습니다.

 

향이 다른 Hazy IPA 들에 비해서 강렬한 편은 아니고

다소곳한 느낌으로 홉이 향이 나오고 있다고 봤습니다.

 

탄산은 약간 있는 편이지만 청량함까지는 아니었고

질감이나 무게감은 가벼움과 중간 사이라고 봤습니다.

찰지거나 끈적한 느낌이 있지만 지배적이지 않고

전반적으로 밝고 연한 톤을 유지하려는 듯 하였습니다.

 

약간의 달작지근한 과일 캔디와 같은 맛이 깔리지만

홉의 맛이 뒤이어 나오기 때문에 단 맥주 이미지는 적고,

 

홉의 맛은 향에서도 언급한 열대과일류 캐릭터와

풀이나 솔 등에서 나오는 상쾌하고 씁쓸함 등입니다.

쓴 맛 자체는 마시고나서 그리 남는 편은 아니었지만,

 

전반적으로 국내외 제품들 가운데 Hazy IPA 로 인정받는

다른 제품들에 비하면 맛 자체의 파워가 강한편이 아니네요.

 

맛이 얇은 편이라 뒷 맛 또한 깔끔히 끝나는 편이며,

연할 뿐이지 문제가 될 만한 옳지 못한 맛은 없었습니다.

 

기본 파워를 뿜어내는 다른 Hazy IPA 가 부담스러웠다면

나름의 대안으로 선택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일단 가격이 싸기에.

 

 

 

728x90
Posted by 살찐돼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