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작년부터 미국의 크래프트 캔 맥주 전문 양조장인

오스카 블루스(Oskar Blues)에서는 Can-O-Bliss 라는

 

IPA 맥주 시리즈를 새롭게 선보이기 시작했고,

Tropical IPA 라는 제품이 국내에 들어왔었습니다.

 

제작 배경에 관한 양조장의 인터뷰를 훑어보니

IPA 를 만들 때 스테레오타입의 홉 조합에서 벗어나

 

통상적이지 않지만 참신해보이는 홉 품종 조합으로

조금은 다른 IPA 를 만들어내는게 컨셉의 특징입니다.

 

- 블로그에 리뷰된 오스카 블루스(Oskar Blues)의 맥주들 -

Oskar Blues Dale's Pale Ale (오스카 블루스 데일스 페일 에일) - 6.5% - 2012.08.23

Oskar Blues G’Knight (오스카 블루스 지'나이트) - 8.7% - 2017.02.12

Oskar Blues Old Chub (오스카 블루스 올드 첩) - 8.0% - 2017.05.07

Oskar Blues IPA (오스카 블루스 IPA) - 6.4% - 2017.08.22

Oskar Blues Ten Fidy (오스카 블루스 텐 피디) - 10.5% - 2018.05.10

Oskar Blues Hotbox Coffee Porter (오스카 블루스 핫박스 커피 포터) - 6.5% - 2018.11.24

Oskar Blues Steep Coast Strata (오스카 블루스 스팁 코스트 스트라타) - 8.0% - 2019.07.20

Oskar Blues Death By Coconut (오스카 블루스 데스 바이 코코넛) - 6.5% - 2019.09.09

Oskar Blues Guns 'n' Rosé (오스카 블루스 건즈 앤 로즈) - 6.0% - 2020.01.13

 

홉 품종의 조합이란 이런 것을 뜻한다 보면 됩니다.

 

요즘 크래프트 맥주 양조계의 뉴잉글랜드 IPA 에서는

시트라(Citra), 모자익(Mosaic), 갤럭시(Galaxy) 등이

각광받아 블로그의 NE IPA 맥주들에서도 많이 발견된 조합이며,

 

예전 IPA 에는 아마릴로(Amarillo)와 심코(Simcoe)가 유명했고,

더 이전에는 캐스케이드(Cascade), 센테니얼(Centennial),

콜럼버스(Columbus) 등이 자주 동반하는 1군 홉 구성이었습니다.

 

안정적인 맛이긴하나 너도나도 하기에 유니크함이 떨어지는데,

오늘 시음하는 오스카 블루스의 Citrus IPA 의 홉 구성을 살펴보면,

 

뉴질랜드의 Motueka, 독일의 Mandarina Bavaria, 미국의 Citra,

Amarillo, Azzaca 에 정식 명칭이 안 붙은 개발단계 홉인 06277 까지

느낌은 통하지만 친하진 않던 홉들이 연합한 것이 양조하는 사람에겐 보이네요.

 

 

Hazy IPA 라고 설명되는 것에 맞게 탁한 레몬-금색을 띕니다.

 

레몬이나 박하, 라임, 비누, 쑥 등의 여러 향이 복잡적이며,

확실히 '알 것 같은' IPA 의 향은 아니어서 신선했습니다.

 

탄산감은 많지는 않습니다. 되려 살짝 무딘편이었고,

질감이나 무게감은 보통의 Hazy IPA 에 어긋나지 않는

중간 수준에 적당히 매끄럽고 부드러운 감촉이네요.

 

 맥아적인 단 맛은 있는 편은 아니었지만 마시고 나면

약간의 곡물과 같은 고소한 여운이 남는게 있었습니다.

 

가장 주된 홉의 맛은 일단 Hazy/NE IPA 의 외관이지만

올라오는 맛은 폭발적인 열대과일 주스와는 거리가 있고,

 

레몬이나 라임 한 스푼에 허브, 민트 한 스푼 추가하고

다른 풀 맛이나 베르가못, 유자 맛 등등이 더 삽입되어

확실히 통상적이지는 않은 IPA 의 맛을 보여주었습니다.

 

쓴 맛의 파워는 강하지는 않지만 맛 자체가 약간 식물스러움이 있어,

풋풋한 풀이나 허브 느낌의 씁쓸함이 남는 느낌이 있었습니다.

 

캔 밑에 적힌 Citrusky Business 라는 문구가 마시고나서

눈에 보이는데, 이것이 Citrus 와 Risky 의 합성어라면

 

즉 IPA 의 시트러스함을 추구하지만 위험성을 동반하는

정형화되지 않은 다른 짓을 실행한 것을 의미하는 단어라면,

마셔보고 나니 그것이 꽤 알맞은 문구라고 생각이 들었습니다.

 

냉정하게 이야기하면 엄청 맛있다는 느낌이 들진 않아도

재미있다라는 기분은 들었던 Can-O-Bliss Citrus IPA 였습니다.

 

 

 

728x90
Posted by 살찐돼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