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근래들어 오스카 블루스(Oskar Blues) 양조장에서는

Mountain IPA 시리즈라 이름붙인 제품들을 내놓는데,

 

품종 개량을 통하여 최신 개발된 실험적인 홉들을

주인공으로 삼아 그 특징을 확인하는 시리즈입니다.

 

확실하게 그 캐릭터를 보기 위하여 약 150 L 당

2.5 kg 의 홉이 사용되었다고 설명되고 있습니다.

(일반적인 양조라면 홉은 150L 에 1kg 면 충분합니다)

 

- 블로그에 리뷰된 오스카 블루스(Oskar Blues)의 맥주들 -

Oskar Blues Dale's Pale Ale (오스카 블루스 데일스 페일 에일) - 6.5% - 2012.08.23

Oskar Blues G’Knight (오스카 블루스 지'나이트) - 8.7% - 2017.02.12

Oskar Blues Old Chub (오스카 블루스 올드 첩) - 8.0% - 2017.05.07

Oskar Blues IPA (오스카 블루스 IPA) - 6.4% - 2017.08.22

Oskar Blues Ten Fidy (오스카 블루스 텐 피디) - 10.5% - 2018.05.10

Oskar Blues Hotbox Coffee Porter (오스카 블루스 핫박스 커피 포터) - 6.5% - 2018.11.24

 

 

크래프트 맥주 업계에서 일하고 있는 저 조차도 생소한

Zappa, Southern Passion, Enigma 라는 신생 품종의 홉들로

Double IPA 를 만들어 소비자들에게 소개한 이력이 있으며,

 

이번에도 생소한 홉인 Strata 라는 홉을 사용하여

홉과 맥아의 밸런스를 추구하는 East Coast IPA 타입과

 

서부 해안에서 마시면 좋을 깔끔한 West Coast IPA

경계를 넘나드는 Double IPA 를 추구했다고 합니다.

 

 가만보면 Oskar Blues 는 다른 양조장들이 주로 쓰는

소위 믿고 쓰는 트렌디한 홉들 위주로만 IPA 를 만들지 않고,

 

그들이 취급하는 다른 IPA 의 홉 구성을 보면 살짝 마이너한

홉들이 한 두어가지 쯤은 트렌디한 홉과 섞여 조합되더군요.

다양한 홉을 사용하는 것을 상당히 즐기는 것 같습니다.

 

 

Hazy IPA 와 유사하게 탁하고 짙은 금색을 띕니다.

 

패션 푸르츠나 리치, 복숭아 등이 떠올려지는

열대과일 향에 약간의 풀, 흙도 나옵니다.

마냥 과일 주스 같은 향만 나진 않았네요.

 

탄산기는 살짝 있는 편으로 은근 청량했고,

질감이나 무게감은 중간 수준이라 봤고

알코올 도수 8.0% 의 Double IPA 에서는

상당히 무난하고 편하게 마실 성질이라 봅니다.

 

맥아적인 단 맛은 그리 많진 않지만

약간의 밝은 맥즙의 시럽 같은 단 맛이 깔렸고,

살짝 빵의 흰 부분 같은 고소함도 느껴졌습니다.

 

Double IPA 에서 가장 중요한 홉(Hop)의 맛은

향과 유사하게 다가왔습니다. 열대 과일 맛과

풀(Dank), 흙, 송진 같은 맛 등을 전달받을 수 있었죠.

 

아무래도 Strata 라는 품종의 홉을 부각하기 위해

다른 홉들과의 혼합은 없거나 적었는지 홉의 맛은

복잡하게 얽혀있지 않고 단순하게 나타납니다.

 

Double IPA 임에도 마지막에 홉의 씁쓸함은

Hazy IPA 류와 닮았는지 거의 드러나지 않았고,

알코올의 느낌 또한 마시면서 포착하진 못했습니다.

 

이상하게 그리 달지도 않은데 아주 개운하고

산뜻하지도 않은 미국 동부-서부의 느낌 IPA 사이를

줄타기 했다는 부분은 상당히 동감이가는 부분이었네요.

 

Oskar Blues 에서 나온 IPA 들은 다른 크래프트 맥주 양조장들의

트렌디한 IPA 와는 뭔가 다른 부분이 있기에 퀄리티를 떠나서

지리하게 연속되는 비슷비슷한 IPA 가 아니라는게 마음에 듭니다.

 

728x90
Posted by 살찐돼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