벨기에 수도원식 맥주들을 시음하다보면

Brune 이나 Bruin 이라는 단어를 볼 수 있습니다.

 

마트나 편의점에서도 판매되는 접근성 높은

벨기에 맥주인 레페(Leffe)와 같은 경우에도

Bruin 이라고 적혀있지만, 국내에서 사람들이

부르는 이름은 레페 브라운이라고들 합니다.

 

오늘의 시음하는 세인트 마틴(St Martin) 맥주의

Brune, Bruin 같은 경우도 수입사 공식 명칭은

브륀/브루인이 아닌 브라운이라 적혀있습니다.

 

 

브라운(Brown)이라고 칭하다보면 영국이나 미국의

브라운 에일(Brown Ale)과 혼동이 될 수도 있습니다.

 

벨기에의 브라운(Brune/Bruin)과 미국 영국의 브라운의

큰 차이점이라면 벨기에는 영국/미국의 맥주들처럼

 

견과나 구운 빵과 같은 브라운 맥아/토스트 맥아

계통의 맛이 거의 나타나지 않는 경향이 있지만,

 

반대로 미국 영국 브라운 에일에서는 발견하기 힘든

벨기에 에일 효모의 과일 혹은 향신료 등의 발효 맛이

주된 맛으로 나온다는 것으로, 벨기에 에일 효모 맛이 있습니다.

 

따라서 단순히 갈색(Brown)이라는 색상으로 묶기에는

미국/영국과 벨기에의 브라운은 많이 다르기 때문에

취향에 따른 선택 or 추천시 서로 교차가 안 된다고 봅니다.

 

 

살짝 붉은 빛이 있는 탁한 갈색을 보여줍니다.

 

붉은 건과실의 향과 토피, 졸인 흑설탕, 감초 향 등에

어렴풋한 바나나와 후추,정향 등의 알싸함도 납니다.

 

탄산기는 무난한 정도로 스타일에 잘 어울리며,

질감이나 무게감은 특별히 무겁거나 진득하진 않고

중간 수준이라 마실 때 어려움,부담감은 없었습니다.

 

토피, 카라멜, 초콜릿 등의 단 맛이 뉘앙스는 나오나

초반에만 잠깐있고, 이후로는 깔끔해지는 경향입니다.

농익은 붉은 과일 맛도 단 맛과 겹쳐져셔 나오는 편입니다.

 

벨기에 에일 효모 발효 맛이 존재감이 있는 편으로

바나나와 정향 등이 어느 하나 튀는 것 없이

충분히 느낄 수 있을 만큼의 맛이 나와주었습니다.

 

쓴 맛은 없으며 맥아 단 맛과 효모 발효 맛 등이

마신 후 시간이 지남에 따라 옅어져가면

끝에 남는 맛은 약간 헤이즐넛 같은 고소함과

조금 남아있는 알싸한 정향 같은 맛이었습니다. 

 

나올 수 있는 여러 맛들이 오밀조밀하게 잘 모여서

조화를 이루는 맛있는 벨기에식 Bruin 맥주였습니다. 

Posted by 살찐돼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