갈증이 심하여 목구멍이 건조해졌다는 의미인

영국 위치우드 양조장의 드라이넥(Dryneck)은

 

크래프트 맥주의 영향을 받은 영국-미국

하이브리드식 골든 에일이라 할 수 있습니다.

낮은 도수에 갈증 해소용 가벼운 금색 에일입니다.

 

어떻게보면 같은 양조장 내의 이 맥주와

컨셉이 유사할 수 있으나 사용된 홉(Hop)의

품종과 도수가 확실히 다른 제품입니다.

 

- 블로그에 리뷰된 위치우드(Wychwood)의 맥주들 -

HobGoblin (홉고블린) - 5.2% - 2010.03.08

Wychcraft (위치크래프트) - 4.5% - 2010.04.09

Goliath (걸라이어스,골리앗) - 4.2% - 2010.05.31

Scarecrow (스케어크로우) - 4.7% - 2013.04.17

Hobgoblin Gold (홉고블린 골드) - 4.5% - 2015.09.19

Wychwood Hobgoblin IPA (위치우드 홉고블린 IPA) - 5.3% - 2019.03.16

Wychwood Black Wych (위치우드 블랙 위치) - 5.0% - 2019.06.06

 

영국 에일이지만 영국 홉(Hop)이 하나도 안 들어갔고

미국의 Belma 와 뉴질랜드의 Waimea, 슬로베니아 Bobek 등으로

 

홉의 면면을 살펴보면 Bobek 정도를 제외하면 영국 전통

에일맥주들에서 사용되지 않는 매우 낯선 홉 품종인게 느껴집니다.

 

더군다나 세 품종의 홉 모두 인지도가 높은 홉이라기보다는

데뷔는 했으나 다소 인기는 떨어지는 혹은 다른 홉에 비해

선호도가 떨어지지만 개성은 있는 홉들이라 설명할 수 있는데,

 

특히 미국의 Belma 같은 홉은 주로 서술되는 홉 풍미가

딸기나 베리류인지라 저도 호기심에 몇 번 써본 적이 있네요.

 

 

살짝 탁한 정도에 금색의 색상을 보여줍니다.

 

딸기, 베리, 솔, 민트 등의 향이 맡아졌으며,

약간의 고소한 비스킷 같은 향도 전달됩니다.

 

탄산기는 의외로 터진다는 느낌보단 잔잔했으나

시원하고 청량하게 마신다는 기분은 들었습니다.

질감이나 무게감은 가볍고 연하여 쉽습니다.

 

맥아에서 나오는 단 맛은 거의 없다고 보았고

약간의 빵 테두리나 곡물 빵 등의 고소함과 텁텁함에

 

홉에서 발생한 베리, 솔, 허브, 민트 등등의 새콤함과

씁쓸함이 동반해서 과일 차를 마시는 기분 또한 듭니다.

 

뒷 맛에는 쓴 맛의 여운은 적고 고소하고 텁텁함이

마무리를 지어주는데 전반적으로 새콤한 인상보다는

어른스러운 음료를 마신 것 같다는 소감입니다.

 

맥주가 전반적으로 나쁘지는 않았습니다만..

스타일이나 재료의 조합으로 봤을 때 컨셉은

이지(Easy)한데 풍미는 조금 난해한 구석이 있네요.

Posted by 살찐돼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