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주 주말인 크리스마스가 3일 앞으로 다가온 시점에
'델리리움 크리스마스(Delirium Christmas)'라는
벨기의 출신의 크리스마스 특집 맥주를 시음하고자 합니다.

우리나라에서는 '데릴리움'으로 유통되는 이 맥주는
벨기에 Huyghe 양조장에서 만드는 에일으로,
'Delirium' 이라는 브랜드로 된 제품은 총 4개입니다.

오늘의 주인공인 델리리움 크리스마스 에일과
 올해 출시된 Delirium Red 라는 신제품,

그리고 현재 우리나라에서 판매되어지는
  Delirium TremensDelirium Nocturnum이 해당되죠.
 
 


유럽과 미국의 양조장들에서는 많은 크리스마스 맥주들이 생산되지만,
맥주 스타일의 범주들인 필스너, 바이스비어, 스타우트들처럼
'크리스마스 맥주' 는 정해진 카테고리를 갖지는 않았습니다.

 즉, 크리스마스 맥주들은 각 양조장의 브루마스터들이 바람대로
한정판 형식으로 만든 맥주를 통칭하는 시즌맥주입니다.

크리스마스 맥주가 하나로 통일된 부류가 되지 못한 것은,
크리스마스는 서구권의 맥주국가들의 공통된 큰 명절이고
각 국가들은 그들 나름의 방식으로 x-mas 맥주를 만들었기 때문이죠.

   위에 링크된 맥주들로만 살펴보자면
'사무엘 스미스 윈터 웰컴(영)' - 잉글리쉬 스트롱 에일
'나이스 쇼페/ 코르센동크 /노엘 크리스마스(벨)' - 벨지안 스트롱
'구스 아일랜드 크리스마스(미)' - 브라운 에일 등이며,

같은 독일출신의 크리스마스 시즌 맥주임에도 불구하고
'에히트 슐렌케를라 피혜' -  라우흐 도펠(더블) 복 
'아이히바움 메리 크리스마스' - 메르첸 스타일로 상이하죠. 

심지어 다수의 양조장들에선 매년 겨울 출시하는
 크리스마스 에일을 고정됨 없이 스타일을 교체하기도 합니다.
올해 마신게 작년, 내년과 다를수도 있다는 것이죠.

출신국가가와 스타일이 다른 수많은 크리스마스 맥주들도
잊지않고 준수하는 사항은 있는데, 겨울에 어울리도록
깊고 진한 풍미를 추구한다는 사실입니다 ~


시커멓지 않고 검붉은 자태를 드러내는
'델리리움 크리스마스(Delirium Christmas)'는
체리와 카라멜이 결합한듯한 달콤 향긋한 향기가 있었습니다.

거품은 상층에 짙게 드리워져 쉽게 꺼지지 않았으며,
짙은 거품에서 이미 예상되는 진득함과 매끄러운 감촉에
알콜도수 10%에 어울리는 깊은 무게감을 가졌습니다.

그래도 탄산감은 완전 실종이 아니었으나 활약은 없었습니다.

'델리리움 크리스마스' 에서 접했던 맛은 많은, 복잡한 맥주였는데
호가든 특유의 맛을 내는 코리엔더(고수)의 향긋한 맛이 있었고,
카라멜과 비슷한 달콤함 + 코리엔더 향긋함이 더해져
마냥 달거나 향긋하게(Spicy)만 맛을 구성하지는 않더군요.

그 후로는 도수 10% 에서 빠지면 섭섭한 알코올 맛이 있었지만,
후반부로 갈 수록 맛이 옅어지는게 입안에서 느껴져
처음에 비해서 끝이 심심했다는 소감입니다.

때문인지 후반부에는 뭔가 텁텁한 맛이 남고,
입 안에서는 코리엔더의 향긋함이 쉽게 사라지지 않았습니다.

개인적으로는 디자인이나 향기, 맛 등에서는
여성분들에게 다가서기 좋을거라 생각이 들었으며,
도수 10%의 알콜 맛과, 강해보이는 색상만 극복되면
여성분들이 많이 찾을 것이라 생각되네요 ~
Posted by 살찐돼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삽질만 2011.12.23 23:4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크리스마스엔 루돌프 -> 핑크코끼리...

    도자기 느낌의 병에 빨갱이로 데코되어서 크리스마스 느낌이 딱...

    여자사람이 참 좋아할것 같습니다...

    겨울에 적절한(?) 도수로 분위기 잡기도 딱...^^

    • 살찐돼지 2011.12.24 11: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여자사람분들이 예쁘고 깜찍하다는 이유로 고를만한 맥주란 생각이 들어요.
      그리고 10%라는 도수를 미처 보지 못했다면 마신 후에 분위기 잡기에도 좋죠 ㅋ~

      꼭 델리리움 크리스마스가 아니더라도 녹터눔이나 트레멘스로도 여자사람들의 관심을 끌 수 있을겁니다 ~

  2. IT 탐정 2011.12.24 08: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성탄절용 맥주라.. :)
    벨기에서도 에일이 활성화되어 있군요??...

    전 추운 겨울에도 라거가 땡기는 요상한..ㅋㅋ( 그래도 에일 주로 마시지만..)
    살찐돼지님... 즐거운 성탄되세요~~

    • 살찐돼지 2011.12.24 11: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벨기에하면 영국, 미국과 함께 대표적인 에일강국이죠 ㅋ

      요즘에는 겨울이라 자연냉장고가 형성되어 집에서
      10분거리인 마트에서 미지근한 라거를 사기만해도 집에 돌아오는길에 칠링이 끝나있더군요~

      그래서인지 라거맥주같은 경우는 집에 오자마자 마실 수 있게되서 자주 즐기게 되네요 ~

      IT 탐정님도 즐거운 성탄되세요 ~

  3. 바보새 2011.12.26 12:0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델릴리움은 역시 병이 너무 이뻐요... +ㅅ+ 크리스마스판도 역시나 이쁘네요. 하지만 그 예쁜 병은 사실 흉악한(?) 돗수를 숨기기 위한 것일지도... ㅎㅎ

    • 살찐돼지 2011.12.26 14: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앞에 그려진 순해보이는 코끼리들도 잔인한 도수를 감추기 위한 도구였을까요? ㅋㅋ

      거기에다가 알고보면 섬뜩한 Delirium Tremens 라는 이름도 마냥 이쁜 겉면과는 많이 다르죠 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