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세계에서 가장 큰 맥주회사 AB-InBev 소속이라

도수가 높은 벨기에 에일임에도 불구하고

마트나 편의점에서 저렴한 가격에 판매되는

 

가장 보편적인 벨기에 에일인 레페(Leffe)로

사람들에게는 블론드와 브라운이 많이 알려졌습니다.

 

레페 맥주에 관련된 제 블로그의 기록을 보더라도

블론드와 브라운 이외에도 여러 벨기에 스타일을 다루며,

 

특히 로얄(Royale) 시리즈는 그들의 궁극의 맥주 포지션으로

특별한 컨셉의 빈티지 맥주들이 로얄시리즈에 포함됩니다.

 

레페(Leffe)라는 브랜드에서는 파격적인 시도였던

벨지안 IPA 타입인 Leffe Cascade IPA 도 로얄 소속입니다. 

 

- 블로그에 리뷰된 레페(Leffe) 브랜드의 맥주들 -

Leffe Blonde (레페 블론드) - 6.6% - 2009.07.28

Leffe Brune (레페 브라운:브륀) - 6.5% - 2009.11.23

Leffe Radieuse (레페 하디어스) - 8.2% - 2010.08.16

Leffe Tripel (레페 트리펠) - 8.5% - 2010.10.20

Leffe De Noël (레페 드 노엘) - 6.6% -2013.08.05

Leffe 9° (레페 9°) - 9.0% - 2013.11.05

 

 

오늘 시음하는 레페 로얄의 Whitbread Golding 은

벨기에 대표 홉 경작지인 Poperinge 지역에서 재배된

홉을 가미하여 독특한 풍미를 유발한 제품입니다.

 

Whitbread Golding 은 영국 출신의 홉입니다.

1900년대 초 개발된 홉으로, 당대 영국에서 이름난

양조장인 Whitbread Brewery 에서 해당 홉을 재배한

농장을 인수하면서 홉의 명칭도 양조장 이름을 따라갔고,

 

정작 양조장은 훗날 Interbrew 에 인수된 후

맥주 양조 사업을 접는 운명을 맞이했지만,

홉은 살아남아 여전히 그 이름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해당 홉은 줄여서 WGV (Whitbread Golding Variety)로 불리며,

맥주 재료를 판매하는 쇼핑몰에서 여전히 구매할 수 있습니다.

 

국내에는 뭐.. 워낙 영국 홉들이 인기가 없는 탓에 구할 수 없지만

개인적으로 애틋한 것이 제가 처음으로 맥주 양조를 취미로

시작했을 때 넣었던 홉으로 해외에서 주문한 WGV 가 있었습니다.

 

사실 벨기에 전통 에일들이 많은 양은 아니어도 영국 아로마 홉으로

맛과 향을 가미한 제품들이 종종 있기 때문에 컨셉 자체가

위에 설명했던 Leffe Cascade IPA 처럼 아주 파격적이진 않습니다.

 

그래도 뭔가 기대감이 생기는 것은, 제 블로그에 레페(Leffe) 맥주를

6년만에 시음기를 올리는거라 그런지 오늘 맥주가 나름 흥미롭네요.

 

 

꽤 맑은 편이라 보았고 적녹색, 구리색에 가깝습니다.

 

WGV 가 대체되는 홉이 영국 Kent Golding 류이기에

엄청 파워풀한 향을 내는 품종이 애당초 아닙니다.

 

홉의 향은 나무, 민트, 삼 등등의 식물 향이 강하고

벨기에 효모 출신의 바나나, 정향 등이 겹쳐집니다.

 

향을 맡으면 맡을수록 사람을 안정되게 하는 느낌이며,

개인적으로 적당히 달면서 중도적인 향이 꽤 좋았습니다.

 

탄산감이 다소 느껴지나 분위기를 해칠 정도는 아니며,

질감이나 무게감은 역시 차분하고 포근한 느낌의

중간 수준이라 맥주 컨셉과 잘 어울러진다 봅니다.

 

맥아에서 발생한 단 맛은 얇고 길게 깔린 느낌으로

효모의 발효 맛과 결합하여 바나나/사과-시럽 같았습니다.

 

전반적인 톤은 레페 블론드와 닮아 있었으나

확실히 레페 블론드에 비해서 단 맛은 적어 깔끔했고,

 

WGV 홉이 적당히 영향력을 발휘해서 군데군데

나무나 허브, 꽃과 같은 느낌으로 양념역할을 합니다.

 

더불어 살짝 비엔나 맥아스러운 토스트/빵과 같은 맛에

뒷 맛은 약한 씁쓸함과 조금의 알싸한 향신료로 마무리됩니다.

 

전반적인 맥주의 성질이 포근하고 온화한 분위기를 자아냈으며,

가을로 향해가는 시점에 어울리는 맥주를 마신 것 같아 좋았습니다.

 

 

   

 

 

728x90
Posted by 살찐돼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728x90

 

이탈리아어로 '곤충' 이라는 의미를 가진 단어인

미국 Stillwater 의 'Insetto' 가 오늘의 주인공으로,

 

컨셉이 홉의 향미를 살리려 Dry Hopping 을 거친,

또 이탈리아 자두가 들어간 Sour Ale 이기에 이런류는

분류가 보통 American Wild Ale 에 크게 들어가게 됩니다.

 

따라서 맥주 스타일 해석이 낯선 사람들에게는

'도대체 저런 맥주는 뭐야?' 라는 생각부터 들겠지만

 

평소 스틸워터(Stillwater)라는 크래프트 맥주 업체를

알고있는 사람들에게는 되려 이번 Insetto 의 컨셉이

스틸워터 치고는 무난한 편이라고 생각 할 겁니다.

 

- 블로그에 리뷰된 스틸워터(Stillwater) 브랜드의 맥주들 -

Stillwater Cellar Door (스틸워터 셀라 도어) - 6.6% - 2016.04.05

Stillwater Contemporary Works Surround (스틸워터 컨템포러리 웍스 서라운드) - 10.0% - 2016.06.01

Stillwater Stateside Saison (스틸워터 스테이트사이드 세종) - 6.8% - 2017.01.11

Stillwater Gose Gone Wild World Tour (스틸워터 고제 곤 와일드 월드 투어) - 4.8% - 2017.07.16

Stillwater Of Love & Regret (스틸워터 오브 러브 & 리그렛) - 7.2% - 2017.10.31

Stillwater Tuppence (스틸워터 투펜스) - 7.0% - 2017.12.08

Stillwater The Cloud (스틸워터 더 클라우드) - 7.0% - 2018.03.28

Stillwater Levadura (스틸워터 레바두라) - 4.6% - 2018.06.25

 

 

보통 양조장에서는 맥주 스타일과 컨셉 등이 정해지면

그것에 어울리는 맥주 라벨 디자인을 고안하려 애씁니다.

 

혹은 이미 정해진 디자인 패턴이 있으면 일은 더 쉬워집니다.

 다음 양조장의 비슷한 패턴을 보면 이해가 쏙쏙 될 겁니다.

 

그러나 스틸워터는 딱히 정해진 라벨 디자인 패턴도 없고

맥주마다 다른 디자인을 가져서 통일성도 딱히 없는데,

 

오늘의 Insetto 는 라벨 디자인이 먼저 제작된 후에

맥주를 그것에 맞춘, 역순으로 일이 진행된 맥주입니다.

 

그냥 왠지 모르게 오늘은 통상적으로 하던 맥주 시음보다는

디자인 요소와 맥주가 어울리는지를 평가해야 될 것 같네요.

 

 

다소 탁한 톤에 이탈리아 자두가 아니었다면

일반적으로 맥주 맥아만으로는 낼 수 없는 색인

장미색, 분홍색에 가까운 색상을 볼 수 있었습니다.

 

살짝 시큼한 향이 있지만 자두 같은 과일에서

느낄 수 있는 향으로 추가적으로 더 식초처럼

시큼해서 찌른다는 기분까지는 들지 않았습니다.

 

은근 자두 맛 캔디와 같은 단 내도 맡았습니다.

드라이홉핑을 했다지만 홉은 별 존재감이 없네요.

 

탄산감은 무난하게 포진되어 아주 청량하진 않고

질감이나 무게감은 플럼 주스보다는 가벼운 편이라

마실 때 걸리적 거림 없이 깔끔한 감을 유지합니다.

 

맥아에서 나올 법한 단 맛은 거의 없는 베이스였고,

아주 약간의 플럼 주스같은 단 맛이 있긴 하지만

상당히 개운한 편이라 거리낌없이 마실 수 있습니다.

 

산미는 강하지 않고 약간의 시큼함(Tart)으로 다가오며,

소량의 플럼 껍질류의 떫음이 있지만 거슬리지 않습니다.

 

약간의 풀이나 허브류의 맛도 마시다보면 자두 맛과

어느정도는 겹쳐졌구나라는 생각이 들게끔 하지만,

사실 홉의 쓴 맛이나 영향력은 큰 의미는 없어보입니다.

 

파괴적이고 공격적인 맛과는 거리가 멀었던 맥주로

달지 않게 입 맛을 돋게하는 주류로 적합하다 생각됩니다.

 

 

728x90
Posted by 살찐돼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728x90

 

독일의 아르코브로이(Arcobräu)는 국내에서 한 때

대형마트에서 꾸준하게 판매되던 맥주였으나

언젠가부터 잘 보이지 않는 맥주가 되었지만,

 

여전히 펍이나 레스토랑과 같은 채널에서는

아르코브로이를 접하는게 어렵지는 않습니다.

 

4년 만에 블로그에 다시 소환하게 된 아르코브로이로

오늘 시음하는 맥주는 츠비클(Zwickl)이라는 타입으로,

 

독일의 비여과 라거 맥주인 켈러비어(Kellerbier)의 일종으로

국내에서 유사한 제품을 꼽는다면 이것이나 요것이 됩니다.

 

- 블로그에 리뷰된 아르코브로이(Arcobräu)의 맥주들 -

Arcobräu weissbier hell (아르코브로이 바이스비어 헬) - 5.3% - 2011.04.01

Arcobräu Schloss Dunkel (아르코브로이 슐로스 둔켈) - 5.1% - 2011.05.08

Arcobräu Winterbier (아르코브로이 윈터비어) - 5.5% - 2015.01.10

Arcobräu Weissbier Dunkel (아르코브로이 바이스비어 둔켈) - 5.3% - 2015.02.15

 

얼마전부터 몇몇 맥주 전문점에서 병맥주로 보이기 시작한

아르코브로이의 츠비클비어는 사실 국내에서 신참은 아닙니다.

 

국내에서 크래프트 맥주가 본격적으로 활성화 되기 이전인

약 7~8년 전 부터 국내에서 드래프트 맥주 위주로 판매되었고,

 

제가 2013년부터 4년간 운영했던 이태원의 한 펍에서도

국내에서 보기 힘든 켈러/츠비클 타입의 라거 드래프트라,

여러 번 발주해서 손님들에게 판매하며 소개했던 맥주입니다.

 

비여과 맥주라 효모가 어느 정도 남아있는 제품이기에

병이든 드래프트든 취급 방식이 헤페바이젠과 약간 유사한데,

 

라거에서 효모적인 느낌(Yeasty)이 사뭇 풍겨지는 것이

켈러/츠비클 라거의 특징이라 제가 운영하던 펍을 찾던

 

IPA 나 임페리얼 스타우트에 단련된 매니아 분들도

독특한 라거 풍미에 호의적으로 생각했던 것으로 기억합니다.

어쨌든 드래프트로만 들어오던 제품을 병으로 보니 반갑네요.

 

 

비여과 맥주이니 효모에 의한 탁함이 보이며

맥주의 색상은 금색에 가까웠습니다.

 

효모에서 발생한 약간의 과일 에스테르가 있지만

바이젠마냥 노골적이지 않고 어렴풋하게 나오며,

미네랄이 포함된 물에서 나오는 향기와 함께

약간의 허브와 같은 독일 홉의 향도 느껴집니다.

 

탄산감은 다소 있는 편이라 청량하게 마시기 좋고,

질감이나 무게감은 기본적으로 가볍고 산뜻하지만

일반적인 금색 라거 맥주들에 비하면 효모 영향인지

살짝 미끄덩한 느낌이 마실 때 전달되었습니다.

 

단 맛은 적은 편으로 소량의 과일 단 맛이 나옵니다.

맥아가 부여하는 시럽이나 꿀과 같은 단 맛은 거의 없네요.

 

맥아는 단 맛 보다는 고소한 곡물과 같은 맛을 형성하는데,

사람들이 이야기하는 '구수한 맥주' 라는 쪽에 부합합니다.

 

더불어 홉의 풍미도 풀이나 꽃과 같은 느낌으로 풍겼으며,

끝 맛은 미약하지만 씁쓸함과 고소함으로 마무리되었습니다.

 

종합적으로보면 미국식 크래프트 맥주위주로 마시다가

혀가 지친다는 느낌이 들 때, 독일의 원초적 느낌의 라거를

마시면 다른 맥주 세계에 온 것 같은 기분이 들 수 있습니다.

 

기본적으로 독일 라거라 고가에 형성되지 않았기에

기회가되면 켈러/츠비클 라거가 어떤 것인지 경험해보시길.

728x90
Posted by 살찐돼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728x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