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별 맥주들/대한민국

어메이징브루잉 히포 퀸 - 7.0%

by 살찐돼지 2022. 10. 7.
728x90
반응형

 

어메이징브루잉 컴퍼니는 이천시에 대형 양조장이 있지만,

본래 서울 성수동의 작은 브루펍에서 시작된 곳입니다.

 

이미 큰 사이즈의 대형 설비를 이천의 양조장에 갖추었음에도

서울 성수동 브루펍의 작은 용량 설비를 여전히 유지하고 있으며,

용량이 적어 판매 부담도 적기에 실험적인 맥주를 성수에서 생산합니다. 

 

따라서 성수 브루펍에서만 소량 판매하는 맥주들도 따로 존재했는데,

그 가운데 반응 좋았던 것들만 엮어서 트럼프카드 시리즈를 내었습니다.

 

- 블로그에 리뷰된 어메이징브루잉의 맥주들 -

어메이징브루잉 첫사랑 IPA - 6.5% - 2021.03.08

어메이징브루잉 김포 금쌀 에일 - 7.5% - 2021.09.02

어메이징브루잉 윈터 에일 - 7.6% - 2022.02.04

어메이징브루잉 밀땅 바이젠 - 5.5% - 2022.07.05

 

 

오늘 시음하는 히포 퀸(Hippo Queen)은 어메이징 성수점에서

트럼프 퀸 카드로 판매되던 IPA 맥주가 기반이되는 맥주로,

 

더 많은 홉의 향과 맛의 형성을 위해 드라이 홉핑(Dry Hopping)을 하여

성수점 매장 밖 유통용으로 재탄생시킨 제품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여러 IPA 타입들 가운데서도 스타일은 Hazy IPA 라고 설명되며,

어메이징을 대표하는 Hazy IPA 로는 예전에 리뷰한 첫사랑이 있지만,

 

첫사랑과는 알콜 도수도 다르고, 홉의 구성도 다른 맥주이기에

어메이징브루잉에서 만든 또 다른 Hazy IPA 라고 생각하면 편합니다.

 

 

샛 노란색에 가깝고 Hazy IPA 이니 당연히 탁했습니다.

 

향에서는 청-적포도의 향과 핵과일인 복숭아, 살구 향에

어렴풋한 짚과 같은 풀향과 은근한 단 내 또한 나왔습니다.

 

탄산기는 보통보다 살짝 적은 수준이나 크게 티나진 않으며,

질감이나 무게감은 적당하게 부드럽지만 가볍고 유하게 옵니다.

특별히 부담을 줄 만한 점성적 소요는 나타나진 않았습니다.

 

맥아에서 기인하는 단 맛는 뚜렷하게 자리잡진 않았으며,

효모에서 나오는 단 맛도 어렴풋한 수준으로 과일 단 맛이 있지만

대체로 시음성을 살리려는 목적인지 희미하게 나오고 있었습니다.

 

그러나보니 홉에서 오는 풍미들이 상대적으로 활개치는 상황이었고,

홉들도 노골적인 단과일 이나 시트러스 보다는 대체로 새콤한

그레이프 류나 핵과일 쪽으로 맛을 내려는 느낌을 다분히 줍니다.

 

개인적으로는 드라이(Dry)한 화이트 와인에 가까운 느낌을 받았고

다른 Hazy IPA 보다는 소위 쥬스 같은 쥬시(Juicy)함은 적었습니다.

 

개운한 끝 맛이 있다보니 끝으로 가면 살짝 쓴 맛이 있었지만

옛날 IPA 들에 비하면 수치 자체는 낮은 수치였지만

맥주 특성상 끝에서 드러나는 쓴 맛이 다소 있었습니다.

 

결론을 정리하면 메인 Hazy IPA 인 첫사랑과는 다른 특징이며,

통상적인 Hazy IPA 의 특성을 드러내진 않아도 나름 준수한 제품이었습니다.

 

 

 

728x90
반응형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