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도펠복(Doppelbock)이라는 스타일은 라거 맥주 타입으로

높은 알코올 도수와 진한 무게감, 뚜렷한 당도 덕분에

 

금식기간에 수도하던 수도승들이 고체 빵 대신 마셔

액체 빵이라는 별명을 가지고 있는 맥주 스타일입니다.

 

오늘 시음하는 미국의 크래프트 맥주 양조장인

에픽(Epic) 양조장의 더블 스컬(Double Skull)은

독일식 도펠복(Doppelbock) 스타일의 라거입니다.

 

- 블로그에 리뷰된 에픽(Epic) 양조장의 맥주들 -

Epic Smoked Porter (에픽 스모크트 포터) - 6.2% - 2016.11.12

Epic Escape To Colorado IPA (에픽 이스케이프 투 콜로라도 IPA) - 6.2% - 2017.01.18

Epic Galloway Porter (에픽 갤러웨이 포터) - 5.4% - 2017.05.02

Epic Los Locos (에픽 로스 로코스) - 5.5% - 2017.06.28

Epic 825 State Stout (에픽 825 스테이트 스타우트) - 6.0% - 2017.09.11

Epic Big Bad Baptist (에픽 빅 배드 뱁티스트) - 12.0% - 2018.01.10

Epic Son of a Baptist (에픽 선 오브 어 뱁티스트) - 8.0% - 2018.04.18

Epic Big Bad Baptista (에픽 빅 배드 뱁티스타) - 11.0% - 2018.11.04

Epic Brainless Passion (에픽 브레인리스 패션) - 9.1% - 2019.04.26

Epic Drama Juice IPA (에픽 드라마 쥬스 IPA) - 7.0% - 2019.07.12

 

 

개인적으로 도펠복(Doppelbock)이라는 스타일의

맥주를 좋아하기에 즐기고는 싶지만 국내에서는

아주 인기있는 타입은 아니라 제품이 몇 없어 아쉽습니다.

 

국내에 현재 존재하는 생각나는 제품이라면 벨텐부르거의 제품,

바이헤슈테판, 아잉거 그리고 오늘의 에픽 제품 정도네요.

 

막상 파는 곳을 알게되면 도수나 용량에 비해 독일 맥주들이라

아주 비싸진 않기에, 시음이 가능한 보틀샵에 지인들과 가면

보이면 일단 집어서 마시는 스타일 중에 하나입니다.

 

요즘 트렌드인 Sour 맥주나 NE IPA 의 새콤상큼한 자극과는

완전 정 반대에 있는 맥주이기에 Sour/IPA 들을 마시다가

잠깐 다른 쪽의 맛을 보고 싶을 땐 도펠복을 추천합니다.

 

 

외관으로는 탁한 갈색을 띄고 있었습니다.

 

맥아에서 나오는 당밀, 구운 빵, 졸인 카라멜 등등

단 내와 고소함이 있지만, 다른 도펠복들과 다르게

맥아 향만 나오진 않고 은근 홉(Hop) 향이 있습니다.

소량의 박하 & 풀과 같은 느낌으로 향이 왔습니다.

 

탄산기는 많지 않으며 그것이 어울렸습니다.

질감이나 무게감은 그래도 Doppelbock 타입이라

기본적으로 중간 무게감(Medium Body)이상 갑니다.

 

아주 심연의 깊은 느낌 같은 중압감을 주지는 않고

적당히 추운 겨울에 어울리는 안정감을 선사합니다.

 

맥아 단 맛이 없을래야 없을 수는 없는 타입이지만

그래도 끈덕지고 물리게 남는 단 맛은 지양하는 모습으로,

 

단 맛은 향과 마찬가지로 졸인 카라멜과 약간의 초컬릿에

고소한 구운 곡물빵, 견과 등을 엿 볼수가 있었습니다.

 

홉의 맛은 풀이나 흙, 꽃 등등의 화사함보다는

축축한 숲에서 나오는 맛과 조금 더 비슷한 식물 맛이며

단 맛 위주로 향할 수 있는 맛의 균형을 살짝 옮겨줍니다.

알코올 맛은 딱히 느끼진 못했으나 살짝 속이 뜨거워지긴 하네요.

 

익숙한 독일의 유명 도펠복(Doppelbock) 브랜드들과

비교하면 미국스럽게 조금 더 체급이 높은 편에,

홉의 맛이 약하게나마 포착된다 보았습니다. 

 

 

Posted by 살찐돼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