덴마크 크래프트 맥주 업체 이블 트윈(Evil Twin)에는

이름이 겹치는 시리즈 맥주들이 참 많습니다.

 

블로그에 소개한 것만 하더라도 디저트 컨셉의

임페리얼 스타우트인 '임페리얼 비스코티' 와 

 

Brett IPA 를 기본으로 다변화를 가져가는

'팜므 파탈' 시리즈들을 시음한 적이 있으며,

 

임페리얼 IPA 시리즈로 Molotov ~~~가 존재하며,

힙플레이스 지명 + Hipster Ale 페일 에일도 있네요

 

- 블로그에 리뷰된 이블 트윈(Evil Twin)의 맥주들 -

Evil Twin Yin (이블 트윈 인) - 10.0% - 2015.02.23

Evil Twin Soft DK (이블 트륀 소프트 DK) - 10.4% - 2015.08.23

Evil Twin Falco (이블 트윈 팔코) - 7.0% - 2015.09.28

Evil Twin Freudian Slip (이블 트윈 프레우디안 슬립) - 10.3% -2015.12.27

Evil Twin Lil’ B (이블 트윈 릴 비) - 11.5% - 2016.02.28

Evil Twin Ryan And The Beaster Bunny (이블 트윈 리안 앤 더 비스터 버니) -7.0% - 2016.04.30

Evil Twin Sour Bikini (이블 트윈 사우어 비키니) - 3.0% - 2016.12.10

Evil Twin Femme Fatale Brett (이블 트윈 팜므 파탈 브렛) - 6.0% - 2017.02.10

Evil Twin Imperial Biscotti Break (이블 트윈 임페리얼 비스코티 브레이크) - 11.5% - 2017.09.15

Evil Twin Wet Dream (이블 트윈 웻 드림) - 6.0% - 2017.11.19

Evil Twin Christmas Eve at a New York City Hotel Room (이블 트윈 크리스마스 이브 엣 어 뉴욕 시티 호텔 룸) - 10.0% - 2017.12.24

Evil Twin Imperial Doughnut Break (이블 트윈 임페리얼 도넛 브레이크) - 11.5% - 2018.02.07

Evil Twin Femme Fatale Noir (이블 트윈 팜므 파탈 누아) - 6.0% - 2018.05.12

Evil Twin Nasty Trunks (이블 트윈 내스티 트렁스) - 6.5% - 2018.07.17

Evil Twin Brett Yeast & Helles (이블 트윈 브렛 이스트 & 헬레스) - 5.5% - 2018.09.01

Evil Twin Femme Fatale Blanc (이블 트윈 팜므 파탈 블랑) - 6.0% - 2019.05.29

 

 

이븐 모어 지저스(Even More Jesus)도 Evil Twin 을

대표하는 시리즈로 임페리얼 스타우트들이 포진했는데,

 

'비스코티' 가 까페와 관련된 디저트와의 결합을 추구한다면

'이븐 모어 지저스' 는 강건하고 풀바디를 갖춘 임페리얼 스타우트입니다.

 

'이븐 모어 지저스는' 양조장을 대표하는 임페리얼 스타우트로

이 맥주를 베이스로 삼고 많은 파생상품들이 나왔습니다.

 

포트(Port) 배럴에 숙성한 '이븐 모어 지저스 포트' 라던가

'꼬냑(Cognac) 배럴 에이지드 지저스' 라는 제품도 있고,

작년 국내에 들어왔던 이븐 모어 피칸 파이 지저스도 있었군요.

 

 

그을려진 갈색 거품이 드리운 검은색 액체가 보입니다.

 

초컬릿이나 카라멜 같은 단 내는 많이 없었고,

로스팅 커피, 다크 초컬릿 등의 향이 우선되며

감초나 간장, 알코올 등의 향이 등장했습니다.

 

탄산감은 거의 없는게 매우 어울렸다 보았고,

질감이나 무게감은 진하고 무겁습니다.

전형적인 Full-Body 맥주라고 생각됩니다.

 

단 맛은 적당히 깔립니다. 다크 초컬릿과

검붉은 과일이 결합한 초컬릿 단 맛 기반이며,

 

로스팅 커피, 약간의 숯(Char), 스모키 함이 옅보이며,

후반부로 갈 수록 쓴 맛의 여운도 입에 많이 남네요.

 

알콜 도수 12.0% 치고는 알코올의 뜨거움이나 맛은

많이 남는다고 생각하지는 않았지만 무시할 순 없으며,

 

중간중간 감초나 그을린 삼, 민트 같은 화한 맛이

쓴 맛이나 탄 맛과 함께 출현하고 있었기에,

 

개인적으로는 나름 강건하고 터프한 느낌의

임페리얼 스타우트였다고 생각이 되었습니다.

 

여름에 마시기에는 부담스러운 스타일이긴하나

꽤나 잘 뽑아낸 강한 임페리얼 스타우트 였다고 봅니다.

 

 

Posted by 살찐돼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