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크리스마스 낮에 올리는 크리스마스 모닝 맥주입니다.

미국의 하디우드(Hardywood) 양조장에서 만들었으며,

 

기존의 '진저브래드 스타우트' 가 바탕이 되며,

여기에 지역에서 공수한 커피 원두를 넣어

크리스마스 아침에 한 잔 하는 커피 느낌을 살렸습니다.

 

커피 원두의 종류는 해 마다 달라지는 것으로 보이며,

2017년에는 Mexican Chiapas 품종이 들어갔습니다.

 

- 블로그에 리뷰된 하디우드(Hardywood) 양조장의 맥주들 -

Hardywood Gingerbread Stout (하디우드 진저브래드 스타우트) - 9.2% - 2017.07.20

Hardywood Pils (하디우드 필스) - 5.2% - 2017.10.27

Hardywood Virginia Blackberry (하디우드 버지니아 블랙베리) - 6.8% - 2017.12.25

Hardywood Singel (하디우드 싱겔) - 6.2% - 2018.02.03

Hardywood Peach Tripel (하디우드 피치 트리펠) - 8.2% - 2018.05.14

Hardywood Farmhouse Pumpkin (하디우드 팜하우스 펌킨) - 8.5% - 2018.10.31

Hardywood Baltic Sunrise (하디우드 발틱 선라이즈) - 9.4% - 2019.06.30

 

크래프트 맥주 양조장의 몇몇 제품들은 마치 로보트가

1단에서 2단 변신, 3단 변신을 거쳐 강해지듯이

컨셉이 하나하나 더 해지면서 맛이 복잡해집니다.

 

하디우드(Hardywood)에서는 '진저브래드 스타우트'가 1단,

오늘 시음하는 '크리스마스 모닝'이 커피가 더 해져 2단,

 

아직 블로그에 시음기를 올리지는 못한 제품이나

'켄터키 크리스마스 모닝' 이라는 3단 제품은 오늘 맥주가

버번 위스키 배럴에 여러 달 묵혀지면 완성됩니다.

 

따라서 크래프트 맥주가 초심자들에게 어려울 수 있는 부분이

3단 맥주를 우연히 처음부터 마시게 되었을 때, 1단/2단에 해당하는

원주의 컨셉을 모른다면 일단 맥주의 컨셉을 이해하지 못한 채,

본능적인 시음 감각으로만 맥주를 판단할 수 밖에 없습니다.

 

그래서 저 또한 가급적이면 블로그에 어떤 맥주를 시음할 때

1단에 해당하는 맥주를 먼저 시음한 후 그로부터 파생되는

이후 맥주들을 순차적으로 올리려고 노력하고는 있습니다.

 

하지만 이름만 봐서는 저도 상관관계를 모를 수가 있기 때문에

가끔은 2단계, 3단계 변신을 거듭한 것이 먼저 올라오기도 합니다.

 

 

갈색 거품과 깊은 검은색이 스타우트임을 분명 알리고 있습니다.

 

은은하게 로스팅 된 커피 향에 살짝 고추 같은 매운 향도 있고

흑설탕, 카라멜과 같은 단 내와 함께 약간의 고소한 비스킷도 납니다.

 

탄산기는 살짝 있습니다. 터지는 청량함과는 거리가 멀고,

커피라고 생각했을 땐 살짝 어색한 정도의 탄산감이네요.

 

질감이나 무게감은 차분하고 진중한 성질로

완전 무겁진 않아도 중간 이상은 가는 느낌입니다.

 

단 맛은 뚜렷하게 존재합니다. 카라멜, 당밀, 흑설탕 등

맥아에서 나왔다고 보는 단 맛이 자리잡고 있었으며,

 

그 위로 커피의 향긋함에 약간의 산미가 겹쳐져 있고

생강이나 고추 등을 연상시키는 맵고 칼칼함도 약간 있네요.

 

쓴 맛이나 탄 맛은 거의 없으며 끝 맛은 거의 커피에 가까웠고,

단 맛도 중반부터는 많이 사라지는 편이라 은근 깔끔했습니다.

알코올 느낌도 강하지 않아 커피같은 면모가 더 부각되더군요.

 

그렇다고 디저트 같은 느낌의 달콤한 맥주도 아니었습니다.

향신료가 첨가된 블랙커피 스타우트 같은 양상이었네요.

 

살짝 화한(Spicy) 느낌이 들긴 했으나 맛의 밸런스 적으로 좋고

이름과 달리 아침에 마시기보다는 저녁에 마실 법한 맥주입니다.

 

728x90
Posted by 살찐돼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