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a Sour Blanc (모아 사워 블랑) - 6.7%

2019. 10. 3. 12:03국가별 맥주들/뉴질랜드

728x90

 

뉴질랜드의 크래프트 맥주 양조장 모아(Moa)는

Sour Series 라는 항목의 빈티지 맥주들을 취급합니다.

 

오늘 시음하는 Sour Blanc 이 여기 소속으로,

Sour Series 는 벨기에 람빅(Lambic) 계열의

맥주들로부터 영향을 받아 만들었다 합니다.

 

포도나 체리 등을 넣어 만든 람빅은 벨기에 본토에도

존재하나 눈에 띄는 것은 키위를 넣은 람빅으로

람빅과 결합되는 것을 처음 보며, 뉴질랜드의 별명을

키위라고 부를 만큼 상징적 과일을 넣은 것이 흥미롭네요.

 

- 블로그에 리뷰된 모아(Moa) 양조장의 맥주들 -

Moa South Pacific I.P.A (모아 사우스 퍼시픽 I.P.A) - 5.0% - 2016.07.15

Moa Southern Alps (모아 서던 알프스) - 6.4% - 2016.11.30

Moa Five Hop (모아 파이브 홉) - 6.2% - 2017.03.18

Moa St Josephs Tripel (모아 세인트 요셉 트리펠) - 9.5% - 2017.11.14

Moa Imperial Stout (모아 임페리얼 스타우트) - 10.2% - 2018.02.01

Moa White Lager (모아 화이트 라거) - 4.7% - 2018.08.07

 

오늘의 주인공인 Sour Blanc 은 Blanc 이라는 용어에서

이미 눈치 챘을지 모르지만 벨기에식 밀맥주를 기반 맥주를

람빅과 결합해 Sour 제품으로 시도해 본 컨셉입니다.

 

벨기에식 밀맥주의 기본 부재료인 고수 씨앗이 첨가되었고

잘 만들어진 벨기에 밀맥주를 오크 배럴에 넣어

그곳에 있는 야생 효모, 박테리아와 접종을 시켰습니다.

 

사실상 원주가 벨기에식 밀맥주일 뿐 람빅 만드는 방식과 동일한데,

그렇기에 특유의 신 맛과 쿱쿱한 야생 효모 풍미를 갖춥니다.

 

벨기에식 밀맥주를 Sour 속성을 띄게 만든 제품들은

사실 여기 블로그에서 소개하는 것은 낯설지 않은데,

유사한 컨셉으로는 이것이나 요것 등이 해당합니다..

 

 

벨기에 밀맥주와 람빅 모두 색상은 탁한 금색이기에

둘의 결합으로 탄생한 Sour Blanc 도 색은 동일합니다.

 

처음에는 레몬, 식초, 위산 등의 시큼한 향이 올라왔고,

곧이어 나무, 건초, 먼지 등의 쿰쿰하고 퀴퀴함도 있습니다.

코리엔더는 포착하기 어려워 밀맥주적 잔향은 적네요.

정보 없이 블라인드로 향만 맡으면 그냥 람빅이라 생각됩니다.

 

탄산기는 적기에 나름 평평한 액체를 들이키는데,

람빅 스타일 바탕이라 어느정도는 참작가능합니다.

 

 질감이나 무게감은 가볍고 매끄럽고 순한 느낌으로

지나치게 연하진 않고 적당한 점성을 갖추었습니다.

괴즈 람빅들과 크게 다르지 않은 입에 닿는 느낌입니다.

 

밝은 과일 시럽 같은 단 맛이 아주 약간 맴돌았지만

단 맛은 중반 이후로는 맛의 중심에서 멀어져갑니다.

 

맛에서는 그래도 벨기에식 밀맥주가 베이스라는

생각이 어느 정도 들도록, 식초와는 다른 시큼함과

코리엔더의 향긋함이 잔존하고 있었습니다. 

 

Sour Lambic 속성은 또 그 나름대로의 맛을 냈는데,

향에서보다는 소위 Funky 하다 표현되는 쿰쿰,퀴퀴가

많이 출현하지는 않아 다소 향긋한 맥주라는 인상을 받게했고,

 

신 맛도 날카롭지 않고 온순한 산미를 전달해주었기에

조금 더 맛에서 벨기에 밀맥주스러움을 느낄 수 있게 돕네요. 

 

향에 비해 맛의 파워 측면에서는 모두들 잔잔한 편이나

Sour Blanc, 즉 벨기에 밀맥주 + 람빅이라는 컨셉 측면에서는

적당히 두 가지 다른 맛을 접할 수 있었다는데 의미가 있습니다.

728x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