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독일의 리덴부르거(Riedenburger) 양조장에서 만드는

크래프트 맥주 라인에 속한 Dolden Bock 맥주입니다.

 

스타일은 바이젠복(Weizenbock)으로 불리며

색상이 밝다고 홈페이지에 설명되는 것을 보았을 때

이 맥주요 맥주와 일단 베이스는 같다 할 수 있습니다.

 

리덴부르거의 클래식한 바이젠 맥주의 라인업에는

붉은-갈색의 바이젠 복이 따로 존재하는 상황입니다.

 

- 블로그에 리뷰된 리덴부르거(Ridenburger)의 맥주들 -

Riedenburger Emmerbier (리덴부르거 엠머비어) - 5.1% - 2013.04.02

Riedenburger Dolden Sud IPA (리덴부르거 돌덴 주드 IPA) - 6.5% - 2019.10.28

Riedenburger Einkorn Edelbier (리덴부르거 아인코른 에델비어) - 5.0% - 2020.01.21

Riedenburger Ur-Weizen (리덴부르거 우어-바이젠) - 5.2% - 2020.03.04

 

반면 Dolden Bock 이 크래프트 쪽에 들어가기에

클래식한 바이젠복에서 무언가로 변주를 준 모양입니다.

 

일단 이런 컨셉에서 바로 연상되는 제품들로는

이것이나 요것 등이 주요한 비교대상이 될 것 같군요.

 

변화를 맥아로 주기에는 색상에 문제가 생기니 어려울거고,

부재료로 크래프트화시키기에는 독일 맥주 순수령이 있고,

따라서 홉(Hop)이라는 재료로만 변화시킬 수 있을겁니다.

 

이것은 크래프트 맥주 쪽에서 소위 짬밥 좀 먹다보면

자연스럽게 터득하게 되는 예측력이라 할 수 있습니다.

 

 

무척 탁하고 색상은 금색계열에 가깝다고 보았습니다.

 

향은 통상적인 바이젠(복)의 바나나, 정향, 버블껌 등이

분명하게 있지만 효모만으로는 낼 수 없는 향이라 보는

 

홉에서 오는 청포도나 파파야같은 느낌도 살짝 있습니다.

이 부분은 확실히 클래식 바이젠복 향과는 이질적입니다.

 

탄산감은 보통이라 청량하지도 맹하지도 않았습니다.

질감이나 무게감은 딱 중간정도로 지나치게 무겁지도

묽거나 연하지도 않았던 수수하게 마시기 좋았습니다.

 

바이젠 복이기에 적당하게 깔리는 맥아적인 속성은

밝은 과일 시럽과 같은 느낌으로 다가와 주었습니다.

하지만 맥아적인 단 맛이 존재감은 큰 편은 아닙니다.

 

바로 동반하는 효모에서 나오는 바나나, 버블껌, 정향들 중에

특히 정향의 알싸함과 버블껌의 새콤함 등이 더 인상깊습니다.

 

홉을 어떤 품종을 사용했는지는 홈페이지 등에 기록이 없지만

미국 or 미국의 영향을 받은 신생 유럽 홉일 가능성이 높고

 

그런 홉들에서 나오는 새콤한 과일 맛이 효모와 합쳐지면

조금 더 버블껌을 씹는 듯한 새콤달콤함을 증가시키는 양상입니다. 

 

바이젠복 스타일이라 홉의 쓴 맛이 특별히 튀지는 않았지만

마시고나면 정향, 후추 등의 알싸-맵싸한 녀석들이 남는 편입니다.

 

마셔보고나니 왜 크래프트 라인에 이 맥주를 넣었는지 알 것 같고,

슈나이더 호펜바이세와 함께 홈브루어들이 바이젠 복 + 시트러스 홉으로

맥주를 만들 때 참고할 만한 괜찮은 교재와 같은 맥주라 생각합니다. 

728x90
Posted by 살찐돼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