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일반적으로 독일식 밀맥주인 바이젠(Weizen)을 생각하면

헤페바이젠(Hefe-weizen)을 가장 먼저 떠올리게 됩니다.

 

전통을 추구하는 독일의 바이젠 양조장들에서는

헤페바이젠을 두 종류로 나눠서 취급하는 경향이 있습니다.

 

밝은 금색을 띄는 대중적인 바이젠 맥주 제품 하나와

다크계통의 둔켈바이젠(Dunkelweizen)까지는 아니나

짙은 금색에서 구리색에 가까운 바이젠 하나 입니다.

 

- 블로그에 리뷰된 리덴부르거(Riedenburger) 양조장의 맥주들 -

Riedenburger Emmerbier (리덴부르거 엠머비어) - 5.1% - 2013.04.02

Riedenburger Dolden Sud IPA (리덴부르거 돌덴 주드 IPA) - 6.5% - 2019.10.28

Riedenburger Einkorn Edelbier (리덴부르거 아인코른 에델비어) - 5.0% - 2020.01.21

 

 

예를들면 밀맥주의 원조 슈나이더(Schneider) 같은 경우도

밝은 바이젠짙은 색의 오리지널 바이젠을 따로 취급하고 있으며,

 

아잉거(Ayinger)에서도 밝은 색의 브로이 바이세와 함께

짙은 색상의 우어바이세도 국내에 들어오고 있습니다.

 

오늘의 주인공인 리덴부르거(Riedenburger)도 홈페이지에

밝은 헤페바이젠과 우어-바이젠 투 트랙을 따로 만들고 있고,

 

오리지널(Original), 우어(Ur)라는게 밀맥주 앞에 붙으면

지금처럼 밀맥주가 대중보급화 되기 전의 모델인 슈나이더 오리지널 같은,

 

즉, 슈나이더 양조장 창립자가 활동하던 약 150여년전 느낌의

독일식 밀맥주 느낌이라고 생각하면 이해하기가 쉬울겁니다.

 

Ur 라는 독일 말이 자연적, 원초적인 느낌을 주는 단어라

밝고 단아하게 제작된 요즘 바이젠과는 다른 양상을 보일겁니다.

 

희석식 소주에서 사례를 느낌만 비슷하게 찾아본다면

참이슬 후레쉬와 진로 오리지널의 관계라 할까요?

 

 

색상은 둔켈바이젠(Dunkelweizen)에 가까울 정도로

동색에서 호박-갈색을 띄는 탁한 외관을 보여줍니다.

 

바이젠 효모에서 나오는 기본값인 바나나, 정향이 있지만

그것이 아름답게 뿜어진다는 느낌보다는 보다 더 곡류나

비스킷, 식빵 테두리 등등의 맥아류 원재료 향이 더 납니다.

 

탄산감은 많은 편입니다. 청량하게 마시는데 무리없고

질감이나 무게감은 가벼움과 중간 사이의 어딘가 같습니다.

연하고 묽은 느낌은 아니며 살짝 매끄러운 면모가 있네요.

그래도 탄산기가 많기 때문에 가볍게 마실 수 있었습니다.

 

다만 맛이 산뜻하게 떨어지는 독일식 밀맥주는 아니었습니다.

아무래도 가장 주된 맛이 예쁘게 잘 포장된 바나나,버블껌 같은

발효 맛이 아니라, 살짝 통곡물 크래커 같은 맛이기 때문입니다.

 

기본이 바이젠이기에 홉(Hop)에서 나오는 쓴 맛이나

풀이나 허브와 같은 맛은 없으며, 바이젠 효모 발효맛(향신료)과

동시에 곡물스러운 구수함이 중후반을 장식하는 전개입니다.

 

따라서 평소 독일식 밀맥주를 깔끔하고 산뜻하고 밝은 톤의

제품들 위주로 선호하면서 시음했다면 취향과 거리가 있겠고,

 

슈나이더 오리지날, 마이셀 바이스 등의 밀맥주들을 선호했다면

상당히 구수하게 다가오는 Ur-weizen 이 마음에 들겁니다.

 

 

 

Posted by 살찐돼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