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 벨텐부르거(Weltenburger) 양조장에서 만든

필스너(Pils)는 이곳 양조장의 가장 메인 상품이며,

 

Perle, Tradition, Herkules 등의 독일 홉을 사용하여

맛과 향을 낸 매우 정석적인 독일 필스너입니다.

 

편의점에 들어가지 않고 전문 맥주 상점이나 펍에 가야

만날 수 있는 제품이지만, 지나치게 대중화된 독일 필스너들에

비교해서 조금 더 고풍미를 느끼고 싶다면 마셔볼 가치는 충분합니다.

 

- 블로그에 리뷰된 벨텐부르거(Weltenburger)의 맥주들 -

Weltenbuger Kloster Barock Dunkel (벨텐부르거 클로스터 바로크 둔켈) - 4.7% - 2013.04.03

Weltenburger Kloster Asam Bock (벨텐부르거 클로스터 아삼 복) - 6.9% - 2013.11.07

Weltenburger Hefe-Weißbier Hell (벨텐부르거 헤페-바이스비어 헬) - 5.4% - 2017.03.20

Weltenburger Kloster Winter-Traum (벨텐부르거 클로스터 빈터-트라움) - 5.4% - 2018.05.24

Weltenburger Kloster Anno 1050 (벨텐부르거 클로스터 아노 1050) - 5.5% - 2018.10.11

Weltenburger Kloster Barock Hell (벨텐부르거 클로스터 바로크 헬) - 5.6% - 2019.10.08

 

우리나라를 비롯한 많은 나라에서 가장 많이 판매되는

대중 맥주들은 페일 라거/라이트 라거에 국한되었으나,

 

독일은 페일 라거보다 살짝 고풍미를 지향하는

필스너(Pils)가 여전히 대중 맥주의 자리를 차지합니다.

 

대표적인 상품들이 벡스, 비트부르거, 크롬바커, 바슈타이너,

펠틴스, 예버, 쾨니히 필스너, 라데베르거 등등 국내에 대부분

들어와있거나 들어왔었던 4캔 만원 맥주들이 해당합니다.

 

마치 중국집의 메뉴에서 가장 먼저 떠오르는게 짜장면이라면

비슷한 포지션이 독일 맥주 양조장에서는 필스너라 할 수 있습니다.

 

 

탁한편은 아니지만 탁월하게 맑은 편도 아닌 금색입니다.

필스너 치고는 깨끗하게 맑은 편은 아니라 보았습니다.

 

익숙한 독일 홉에서 나오는 꽃과 허브와 약간의 레몬이 있고

필스너 맥아류에서 나오는 곡물 반죽과 같은 고소함도 납니다.

 

탄산기는 적당해서 지나친 청량감은 자제하는 상황이며,

질감이나 무게감은 가벼움과 중간의 사이 언저리였기에

특별히 무거워서 마시기 어렵다는 느낌은 전혀 없었습니다.

 

옅은 수준의 꿀,시럽류의 단 맛이 등장하고 마찬가지로

밝은색 맥즙에서 나오는 단 맛도 어렴풋하게 나왔습니다.

 

홉의 맛은 향과 마찬가지로 꽃, 풀, 허브류에 살짝 새콤한

레몬류의 맛도 느낄 수 있고, 뒷 맛은 쓰게 다가옵니다.

 

쓴 맛이 거북하지 않고 필스너에서 허용되는 좋은 여운을 주는

수준이었기에 끝 맛이 심심하게 마무리되는 필스너는 아니라 좋습니다.

 

말끔하고 준수하며 씁쓸한 마무리가 좋았던 독일 필스너였습니다.

 

Posted by 살찐돼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