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의 크래프트 맥주 양조장 파운더스(Founders)의

프란젤릭 마운틴(Frangelic Mountain)이 오늘 시음 맥주로,

 

커피 + 임페리얼 브라운 에일이라는 조합은

이번 맥주가 파운더스에서 유일하진 않습니다.

 

이미 2년 전에 시음기를 올렸던 수마트라 브라운이

수마트라 커피를 넣은 동일한 도수(9.0%)의 브라운 에일입니다.

 

- 블로그에 리뷰된 파운더스(Founders) 양조장의 맥주들 -

Founders Dry Hopped Pale Ale (파운더스 드라이 홉드 페일 에일) - 5.4% - 2012.07.29

Founders Red's Rye P.A (파운더스 레즈 라이 페일에일) - 6.6% - 2012.10.12

Founders Devil Dancer (파운더스 데블 댄서) - 12.0% - 2012.12.11

Founders Breakfast Stout (파운더스 브랙퍼스트 스타우트) - 8.3% - 2014.11.01

Founders All Day IPA (파운더스 올 데이 IPA) - 4.7% - 2016.03.26

Founders Centennial IPA (파운더스 센테니얼 IPA) - 7.2% - 2016.05.23

Founders Dirty Bastard (파운더스 더티 배스터드) - 8.5% - 2016.10.10

Founders KBS (파운더스 KBS) - 11.8% - 2017.02.19

Founders Frootwood (파운더스 프룻우드) - 8.0% - 2017.04.30

Founders Curmudgeon (파운더스 커머젼) - 9.8% - 2017.08.16

Founders Lizard of Koz (파운더스 리자드 오브 코즈) - 10.5% - 2017.11.04

Founders Sumatra Mountain Brown (파운더스 수마트라 마운틴 브라운) - 9.0% - 2018.02.10

Founders CBS (파운더스 CBS) - 11.7% - 2018.07.07

Founders Solid Gold (파운더스 솔리드 골드) - 4.4% - 2018.11.20

Founders Mosaic Promise (파운더스 모자익 프라미스) - 5.5% - 2019.02.22

Founders Rübæus (파운더스 르베이어스) - 5.7% - 2019.05.03

Founders Green Zebra (파운더스 그린 지브라) - 4.6% - 2019.08.18

Founders Better Half (파운더스 배럴 하프) - 12.7% - 2019.11.08

Founders Más Agave (파운더스 마스 아가베) - 10.0% - 2020.03.26

Founders Imperial Stout (파운더스 임페리얼 스타우트) - 10.5% - 2020.05.29

 

전면 라벨에도 적혔듯 프란젤릭 마운틴에는

헤이즐넛 커피가 첨가되어 양조되었습니다.

 

브라운 에일과 헤이즐넛이라는 부재료의 조합은

나름 크래프트 맥주 계에서는 클래식한 엮음으로,

일단 국내에서 판매되는 다른 제품들로 이것이 있고,

 

브라운 에일이 아닌 포터나 스타우트 등에 적용된 사례로는

요것이(#)조것(#) 등등이 존재합니다. 현재 국내에는 없네요.

 

2012년에 파운더스에서 프란젤릭 마운틴을 처음 공개했고

연중에 항상 나오는게 아닌 12,1,2,3 월 동안에만 출시됩니다.

 

 

브라운 에일답게 완연한 갈색을 띄었습니다.

 

강한 헤이즐넛 향이 납니다. 헤이즐넛 캔 커피를

오픈 했을 때 나는 향과 매우 유사한 향이었으나,

한 켠에서 카라멜이나 토피 같은 단 내가 올라오네요.

 

탄산기는 많지 않고 살짝 무디게 다가왔지만

애당초 맥아에 모든 포커스를 맞춰놓은

임페리얼 브라운 에일이라 그게 더 어울렸고,

 

질감이나 무게감도 차분하고 적당히 무겁고

부드러운 성질을 지녔습니다. 도수에 비해서

과하게 무겁거나 약하다는 생각이 들진 않습니다.

 

깔리는 단 맛은 카라멜이나 시럽, 토피, 바닐라 등등이었고

그것이 헤이즐넛과 더해지면 헤이즐넛 시럽 같기도 합니다.

 

단 맛과 동시에 헤이즐넛과 구운 견과류에서 오는

구수함과 향긋함이 마시는 사람을 포근하게 만들어주며,

홉에서 오는 맛이나 쓴 맛 등은 찾아보기 어려웠습니다.

 

홉과는 확실히 연관은 없어 보이고 발효 맛이 있더라도

맥아와 부재료에 많이 가리워져 뚜렷하진 않았습니다.

 

맥아에서 비롯한 단 맛은 분명 초반부터 느껴지긴 하나

이것이 맥주 전체를 관통하는 단 맛으로 질리게 남진 않아서

끝에 남는 여운은 헤이즐넛, 커피, 견과 등의 맛이었습니다.

 

마실 때는 알코올의 풍미를 그리 전달받지는 못했지만

마시고 나니 이게 커피는 아니었구나라고 깨닫게 되었으며,

지금보다는 가을-겨울이 어울릴 맥주로, 대체로 만족스러웠습니다.

 

Posted by 살찐돼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