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2009년에 생산이 중단되었지만 2018년에 복귀한

삿포로 양조장의 가을 한정 맥주 바이센(焙煎)입니다.


스타일은 가을 낙엽이 그려진 시즌에 어울리게

옥토버페스트/메르첸 라거 맥주로 설계되었습니다.


현재 국내에 정식 수입된 제품은 아니며,

지난 일본 여행에서 기념품으로 가져왔습니다.


발음이 비슷한 독일식 밀맥주인

바이젠(Weizen)과는 관련이 없습니다.


- 블로그에 리뷰된 삿포로(Sapporo) 양조장의 맥주들 -

Sapporo Draft One (삿포로 드래프트 원) - 5.0% - 2009.08.31

Sapporo Premium (삿포로 프리미엄) - 5.0% - 2011.02.09

Sapporo Migaki Kölsch (삿포로 미가키 쾰쉬) - 5.0% - 2015.09.04

Sapporo Fuyumonogatari (삿포로 겨울이야기) - 6.0% - 2015.12.09

Sapporo Mugi to Hoppu (삿포로 무기 투 홉) - 5.0% - 2018.11.06

Sapporo White Belg (삿포로 화이트 벨지) - 5.0% - 2019.01.12



바이센(焙煎)은 배전의 일본말로 

차나 커피 등을 볶은 일을 뜻합니다.


 메르첸 라거는 붉은 색을 띄며 적당히 볶아진

맥아가 들어감으로 인해 농색을 띄게 됩니다.


그러나 태운 흑맥아에서 나오는 검은색을

메르첸을 비롯한 붉은 맥주들이 띄지는 않습니다.


즉 볶긴 볶았지만 약하게 볶은 붉은 맥아가

주요한 재료이며, 영어로 로스팅보다는

토스팅에 조금 더 가깝다고 보여집니다.


만약 검은 맥아가 들어갔다면

밝은 베이스 맥아와만 조합하여

붉은 색을 내는 용도로 쓰였을 것 같네요.



맑고 영롱한 붉은 색을 띕니다.


살짝 시큼한 레몬이나 허브류의 향과

견과, 구운 곡물, 카라멜 등등의

달고 고소한 향이 등장해줍니다.

약간 감미로운 양상의 향이 나왔습니다.


탄산기는 있지만 청량함을 주진 않았고

질감이나 무게감은 적당히 매끄럽고 가벼우나,

질척이지 않고 은근 연한 면모도 있으며

대중 라거치고는 진중한 성질입니다.


약한 카라멜과 연한 농도의 붉은 과실주 같은

단 맛이 등장했지만 입 안에 끈덕지게 남진 않고,


이후 퍼지는 맛은 소량의 풀/허브 맛이고

중후반부터는 구운 곡물, 아주 연한 로스팅 커피,

식빵 테두리 등과 같은 맛들이 등장하였습니다.


쓴 맛은 없기에 맥아의 토스트/로스트 성향으로 마무리되며,

평소 맥주에서 구수함을 찾는 취향에게는 알맞을 것 같습니다.



728x90
Posted by 살찐돼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