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미국 시에라 네바다(Sierra Nevada) 양조장의

홉티멈(Hoptimum)은 최고의, 최적의 등의

뜻을 갖고 있는 영단어인 optimum 의 앞에

 

H 를 붙여 Hop + optimum 을 합성한 이름입니다.

즉, 최상의 홉을 보여주고자 기획한 맥주라는 의미겠죠.

 

전면 라벨에 적힌 Triple IPA 는 IPA 의 강화판인

Double IPA 보다도 더 승급한 개념인 셈입니다.

 

정식 맥주 스타일 카테고리에는 Double IPA 까지인지라,

Triple IPA 는 시에라 네바다가 만든 느낌만 가져가는 호칭입니다.

 

- 블로그에 리뷰된 시에라 네바다(Sierra Nevada)의 맥주들 -

Sierra Nevada Pale Ale (시에라 네바다 페일 에일) - 5.6% - 2010.11.01

Sierra Nevada 30th Anniversary Barleywine (시에라 네바다 30주년 발리와인) - 10.2% - 2010.11.27

Sierra Nevada Ruthless Rye IPA (시에라 네바다 루스리스 라이 IPA) - 6.6% - 2012.08.13

Sierra Nevada Torpedo Extra IPA (시에라 네바다 토피도 엑스트라 IPA) - 7.2% - 2013.08.27

Sierra Nevada Stout (시에라 네바다 스타우트) - 5.8% - 2013.10.13

Sierra Nevada Summerfest (시에라 네바다 섬머페스트) - 5.0% - 2014..11.21

Sierra Nevada Porter (시에라 네바다 포터) - 5.6% - 2015.04.01

Sierra Nevada Celebration Ale (시에라 네바다 셀러브레이션 에일) - 6.8% - 2015.05.15

Sierra Nevada Hop Hunter IPA (시에라 네바다 홉 헌터 IPA) - 6.2% - 2016.04.03

Sierra Nevada Oktoberfest 2016 (시에라 네바다 옥토버페스트 2016) - 6.0% - 2016.10.28

Sierra Nevada Nooner Pilsner (시에라 네바다 누너 필스너) - 5.2% - 2017.04.01

Sierra Nevada Kellerweis (시에라 네바다 켈러바이스) - 4.8% - 2017.10.01

Sierra Nevada Otra Vez (시에라 네바다 오트라 베즈) - 4.5% - 2017.11.26

Sierra Nevada Northern Hemisphere 2020 (시에라 네바다 노던 헤미스피어 2020) - 6.7% - 2020.11.19

 

시에라 네바다 양조장에서도 이 맥주를 설명하길

자신들의 맥주들 가운데서 가장 홉이 강화된 맥주라하며,

 

알코올 도수가 10.6%에 달하기에 확실하게

일반적이고 무난한 Double IPA 보다 강합니다.

[대표적인 Double IPA 맥주 : #1, #2, #3, #4]

 

다만 쓴 맛 수치(IBU)는 68이라 Tripel IPA 라는

컨셉의 맥주치고는 오히려 쓰지 않은편이라 봅니다.

 

매년 출시되는 제품이긴하지만 고정된 레시피가 아닌

그때 그때 좋은 품종의 홉들로 IPA 를 만들고 있으며,

 

2020년 작년 제품은 미국, 독일 출신 품종 홉들

9가지로 Triple IPA 를 꾸몄고, 각각 홉 품종 명칭은

정식 홈페이지에 가면 확인할 수 있습니다.

 

 

다소 탁한 연한 호박색으로 보여졌습니다.

 

미국 홉에서 기대할 수 있는 망고나 파파야류의

열대과일도 있지만 수박과 같은 향도 나왔으며,

알싸한 풀 내음과 약간의 맥아 단 내도 포착됩니다.

 

탄산기는 무딘편이지만 스타일상 흠이되진 않고,

탄산감이 적기 때문인지 질감이나 무게감에서

진득함과 가라 앉은 느낌 등을 전달받을 수 있습니다.

 

임페리얼 스타우트계통 마냥 무겁지는 않지만

알콜 도수에 비해 가볍다, 가뿐한 느낌은 아니었습니다.

 

맥아에서 오는 단 맛이 은근하게 깔리는 가운데,

홉에서 오는 맛인 망고, 수박, 솔 등등이 나왔고

단 맛이 있다보니 쓴 맛이 눈에 띄지는 않았습니다.

 

향에서는 알코올의 존재감이 그리 튀지 않았지만

온도가 점차 올라가고 홉의 느낌에 적응될수록

알코올에서 오는 따뜻함과 맛을 접할 수 있습니다.

 

지금 마신 맥주의 상태가 베스트 컨디션은 아니겠지만,

그래도 밸런스 측면에서는 다소 아쉬운 부분이 있는데,

 

적어도 '최상의 홉' 이라는 이름을 달고 나온 것 치고는

홉이 압도적이지 않고 맥아와 알코올과 비등비등해서

다소 홉이 풀이 죽은 Triple IPA 라는 개인적은 평입니다.

 

일단 오늘 마신 제품으로 이 맥주에 생긴 고정적인

관념은 배제하고, 나중에 다시 마셔봐야 할 것 같습니다.

728x90
Posted by 살찐돼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