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ly Moly 는 영어 감탄사로 아주 큰 무언가를

이야기할 때 붙일 수 있는 용어라고 합니다.

 

오늘 시음하는 투 욀(To Øl)에는 홀리 몰리라는

이름의 맥주가 있는데, 기본적으로 벨기에식

골든 스트롱 에일 스타일을 지향합니다.

 

하지만 보통 도수에 비해 가볍고 경쾌함마저 주는

골든 스트롱 에일에 Holy Moly 한 느낌을 주려

당밀(Molasses)을 첨가한 컨셉의 맥주입니다. 

 

- 블로그에 리뷰된 투 욀(To Øl)의 맥주들 -

To Øl Sans Frontiere (투 욀 산스 프론티에르) - 7.0% - 2013.02.26

To Øl Dangerously Close To Stupid (투 욀 데인저러슬리 클로즈 투 스투피드) - 9.3% - 2014.09.22

To Øl Hop Love Pils (투 욀 홉 러브 필스) - 4.5% - 2014.10.02

To Øl Black Malts & Body Salts (투 욀 블랙 몰츠 & 바디 솔트) - 9.9% - 2014.12.31

To Øl Mine is Bigger than Yours (투 욀 마인 이즈 비거 댄 유어스) - 12.5% - 2015.02.03

To Øl Mochaccino Messiah (투 욀 모카치노 메시아) - 7.0% - 2015.07.22

To Øl Nelson Survin (투 욀 넬슨 서빈) - 9.0% - 2016.03.21

To Øl Thirsty Frontier (투 욀 써스티 프론티어) - 4.5% - 2016.05.25

To Øl Like Weisse (투 욀 라이크 바이세) - 3.8% - 2016.10.24

To Øl Sur Citra (투 욀 수르 시트라) - 5.5% - 2017.01.27

To Øl Santa Gose F&#% It All (투 욀 산타 고제 F&#% 잇 올) - 4.0% - 2017.04.02

To Øl By Udder Means (투 욀 바이 어더 민) - 7.0% - 2017.09.30

To Øl Jæmes Braun (투 욀 제임스 브라운) - 10.5% - 2017.12.17

To Øl Jule Mælk Cognac Edition (투 욀 율 멜크 꼬냑 에디션) - 15.0% - 2018.04.08

To Øl California Blizzard (투 욀 캘리포니아 블리자드) - 6.2% - 2018.07.26

To Øl Brett And Butter (투 욀 브렛 앤 버터) - 3.6% - 2018.12.08

To Øl Sur Motueka (투 욀 서 모투에카) - 5.5% - 2019.03.30

 

당밀(Molasses)은 사탕수수 시럽을 만들 때 나오는

진득한 시럽으로 우리에게 아주 익숙하진 않지만,

 

맥주에서 나올 수 있는 다양한 맛과 스타일 등을

학습해 본 사람들에게는 낯선 표현은 아닐겁니다.

 

특히 벨기에식 다크 스트롱 에일류에서 그 풍미가

당밀로 많이 언급되는 편이기에 익숙해졌을 것인데,

 

To Øl Holy Moly 는 당밀 + 벨지안 골든 스트롱이며,

그런 컨셉의 Holy Moly 에서 변형상품으로 나온,

블랙베리와 사과를 넣어 만든 버전이 오늘 시음맥주입니다.

 

 

매우 탁한 편에 갈색을 띄고 있었습니다.

 

살짝 계피 같은 향신료에 애플 파이 같은 향도,

검붉은 건과일의 시큼함도 약간 나와줍니다.

그래도 단 카라멜이나 시럽 같은 향이 더 강하네요.

 

탄산기는 적당한 수준으로 많지도 적지도 않았고,

질감이나 무게감은 딱 중간 수준이었습니다.

무겁지도 너무 연하지도 않게 무난하게 오네요.

 

맛은 당분과 같은 단 맛이 기저에 깔렸습니다.

흑설탕, 갈색 캔디 시럽, 사과주 같은 면이 있지만

 

초컬릿이나 카라멜 같은 단 맛도 딱히 발견되진 않고

끈덕지게 단 맛이 깔리는 두꺼운 맥주는 아니었네요.

 

Sour 맥주는 아니지만 살짝 시큼하게 다가오는

블랙베리 같은 검붉은 과일 맛이 입 안을 자극했고,

나무와 같은 텁텁함이나 씁쓸한 구석도 적었습니다.

 

도수가 9.4% 인데 반하여 알코올 느낌도 많지 않았고,

디저트 같은 느낌의 맥주일 것 같은 이미지였으나

생각보다는 순하게 다가오는 과실주 같았습니다.

 

개인적으로 오랜만에 맛을 콕 집어서 설명하기

난해한 구석이 있는 맥주였다고 시음평을 남기고싶네요.

Posted by 살찐돼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