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이름이 '맛있는 IPA' 로 직관적으로 해석이 되는

미국의 크래프트 맥주 양조장 스톤의 IPA 입니다.

 

스톤의 연중생산 IPA 들 가운데 하나인 맥주인데,

홈페이지에 나온 연중생산 맥주들을 살펴보면

 

하나의 라거를 제외하고는(이것도 사실 홉이 가득한..)

홉 속성이 다분한 페일 에일이나 IPA, Double IPA 들입니다.

 

보통은 스타우트나 밀맥주류 하나 쯤은 넣을만도 한데,

홉 캐릭터가 강한 맥주들로만 있는건 자신이 있다는 것이겠죠.

 

- 블로그에 리뷰된 스톤(Stone) 양조장의 맥주들 -

Stone Levitation ale (스톤 레버테이션 에일) - 4.4% - 2010.10.06

Stone Imperial Russian Stout (스톤 임페리얼 러시안 스타우트) - 10.5% - 2010.12.30

Stone Old Guardian (스톤 올드 가디언) - 11.1% - 2011.01.09

Stone Go To IPA (스톤 고 투 IPA) - 4.5% - 2015.07.20

Stone Cali-Belgique IPA (스톤 캘리-벨지크 IPA) - 6.9% - 2015.09.02

Stone Coffee Milk Stout (스톤 커피 밀크 스타우트) - 5.0% - 2015.11.21

Stone Smoked Porter (스톤 스모크드 포터) - 5.9% - 2016.04.19

Stone Pataskala Red IPA (스톤 파타스칼라 레드 IPA) - 7.3% - 2016.06.15

Stone Mocha IPA (스톤 모카 IPA) - 9.0% - 2016.08.20

Stone Arrogant Bastard Ale (스톤 애러컨트 배스터드 에일) - 7.2% - 2016.11.08

Stone Xocoveza Mocha Stout (스톤 죠코베자 모카 스타우트) - 8.1% - 2016.12.11

Stone Jindia Pale Ale (스톤 진디아 페일 에일) - 8.7% - 2017.07.01

Stone Enjoy By Unfiltered IPA (스톤 인조이 바이 언필터드 IPA) - 9.4% - 2017.09.03

Stone 02.02.02 Vertical Epic Ale (스톤 02.02.02 버티칼 에픽 에일) - 7.5% - 2017.11.30

Stone Merc Machine Double IPA (스톤 머크 머신 더블 IPA) - 9.0% - 2018.01.30

Stone Inevitable Adventure (스톤 이네디터블 어드벤쳐) - 8.9% - 2018.03.21

Stone Mikhail (스톤 미하일) - 13.5% - 2018.05.26

Stone Brewdog Super Bashah (스톤 브루독 수퍼 바샤) - 10.0% - 2018.08.13

Stone Scorpion Bowl IPA (스톤 스콜피온 볼 IPA) - 7.5% - 2018.10.15

Stone Neapolitan Dynamite (스톤 니어폴리탄 다이너마이트) - 8.5% - 2018.12.06

Stone Woot Stout (스톤 우트 스타우트) - 11.5% - 2019.03.22

Stone 08.08.08 Vertical Epic Ale (스톤 08.08.08 버티칼 에픽 에일) - 8.6% - 2019.04.21

Stone Enjoy After Brett IPA (스톤 인조이 에프터 브렛 IPA) - 7.0% - 2019.07.24

Stone Neverending Haze (스톤 네버엔딩 헤이즈) - 4.0% - 2020.03.31

Stone Fear Movie Lions (스톤 피어 무비 라이언스) - 8.5% - 2020.05.25

 

오늘 시음하는 딜리셔스(Delicious) IPA 는 부제로

시트러스(Citrus) IPA 라고도 묘사되는 제품입니다.

 

감귤류의 맛을 낼 수 있는 미국의 El Dorado 품종 홉과

이름부터가 레몬이 들어가는 Lemondrop 이라는 홉에

미국의 Nugget, Calypso 등의 홉들도 첨가됩니다.

 

연중 생산 맥주들에 속한 나머지 4개의 IPA 급 맥주들과는

홉 품종 구성이나 쓴 맛(IBU)수치, 알콜 도수 등을 다르게 가져갔기에

숙련된 IPA 시음가라면 비슷하다 여길 여지가 없을거라 봅니다.

 

알콜 도수 7.7% IBU 75 라는 스펙은 이미 홈페이지에 공개되었고

사용된 홉들은 모두 국내 홈브루 재료상점에서 팔고있는 품종이라

 

수련중인 홈브루어라면 Stone Delicious IPA 를 모델로 삼아

비슷한 느낌의 홈브루 맥주를 제작해보는 것도 좋을 것 같습니다.

 

 

맑지도 탁하지도 않은 외관의 짙은 금색을 띕니다.

 

완연한 시트러스라기보다는 풀과 솔, 나무 등의

식물 느낌이 어느 정도 섞인 감귤 향이 나오며,

약간의 꽃과 단 속성의 카라멜/시럽도 있습니다.

 

탄산기는 많은 편은 아니었습니다.

알콜도수 7.7% IPA 에 알맞은 중간수준의

무게감과 질감이며 물처럼 연하거나 하지 않습니다.

 

맥아적인 단 맛은 약간만 자리잡고 시럽같은 느낌이며,

홉의 맛이 그다지 강하게 다가오지 않습니다.

따라서 단 맛이 조금 더 치고 올라오는 느낌이네요.

 

컨디션이 더 좋은 제품이었다면 어땠을까? 아쉬움이 있고,

날짜보다는 보관에 의한 문제라고 개인적으로 생각합니다.

 

시트러스, 솔, 나무 등의 홉의 맛이 어렴풋하게 느껴지며

홉이 팡팡 터지지는 않기에 뒤에는 쓴 맛이 주로 남습니다.

약간의 종이와 같은 쓴 맛이 느껴지는게 있네요.

 

맛있는 것을 마시려다가 그렇지 못한게 안타깝고

오늘은 시음 만족도가 좋지 못하니 다른 걸 또 마셔야겠습니다.

 

728x90
Posted by 살찐돼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