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일반적으로 인디아 페일 에일(India Pale Ale)은

홉의 향미가 생산일로부터 오래 지난 제품들에선

 

급격하게 감소하기에 그 어떤 타입의

맥주들보다 신선함을 강조되고 있습니다.

 

오늘 시음하는 맥주를 양조한 미국의 크래프트 맥주

양조장 스톤(Stone) 조차도 Enjoy By IPA 를 만들었고,

 

품질유지기한을 맥주 이름으로 삼아서 그 날짜

전에 마시면(Enjoy By) 좋다는 컨셉으로 잘 알려졌습니다.

 

- 블로그에 리뷰된 스톤(Stone) 양조장의 맥주들 -

Stone Levitation ale (스톤 레버테이션 에일) - 4.4% - 2010.10.06

Stone Imperial Russian Stout (스톤 임페리얼 러시안 스타우트) - 10.5% - 2010.12.30

Stone Old Guardian (스톤 올드 가디언) - 11.1% - 2011.01.09

Stone Go To IPA (스톤 고 투 IPA) - 4.5% - 2015.07.20

Stone Cali-Belgique IPA (스톤 캘리-벨지크 IPA) - 6.9% - 2015.09.02

Stone Coffee Milk Stout (스톤 커피 밀크 스타우트) - 5.0% - 2015.11.21

Stone Smoked Porter (스톤 스모크드 포터) - 5.9% - 2016.04.19

Stone Pataskala Red IPA (스톤 파타스칼라 레드 IPA) - 7.3% - 2016.06.15

Stone Mocha IPA (스톤 모카 IPA) - 9.0% - 2016.08.20

Stone Arrogant Bastard Ale (스톤 애러컨트 배스터드 에일) - 7.2% - 2016.11.08

Stone Xocoveza Mocha Stout (스톤 죠코베자 모카 스타우트) - 8.1% - 2016.12.11

Stone Jindia Pale Ale (스톤 진디아 페일 에일) - 8.7% - 2017.07.01

Stone Enjoy By Unfiltered IPA (스톤 인조이 바이 언필터드 IPA) - 9.4% - 2017.09.03

Stone 02.02.02 Vertical Epic Ale (스톤 02.02.02 버티칼 에픽 에일) - 7.5% - 2017.11.30

Stone Merc Machine Double IPA (스톤 머크 머신 더블 IPA) - 9.0% - 2018.01.30

Stone Inevitable Adventure (스톤 이네디터블 어드벤쳐) - 8.9% - 2018.03.21

Stone Mikhail (스톤 미하일) - 13.5% - 2018.05.26

Stone Brewdog Super Bashah (스톤 브루독 수퍼 바샤) - 10.0% - 2018.08.13

Stone Scorpion Bowl IPA (스톤 스콜피온 볼 IPA) - 7.5% - 2018.10.15

Stone Neapolitan Dynamite (스톤 니어폴리탄 다이너마이트) - 8.5% - 2018.12.06

Stone Woot Stout (스톤 우트 스타우트) - 11.5% - 2019.03.22

Stone 08.08.08 Vertical Epic Ale (스톤 08.08.08 버티칼 에픽 에일) - 8.6% - 2019.04.21

 

 

그러나 한 편으로는 Enjoy After 라는 IPA 또한 내놓습니다.

언제는 해당 날짜 전에 마시라고 권하더니, 이번에는

오히려 날짜 이후에 즐기라니 혼란을 야기하는 것 같지만,

 

Brett 이라는 야생 효모의 특징과 그것과 결합한

IPA 맥주의 특수성 때문에 Enjoy After 가 가능했습니다.

 

본래 벨기에를 위시한 유럽의 Sour Ale 계통에

단골로 들어가는 Brett 이라는 야생효모는

특유의 쿰쿰함과 때에 따라 약간의 신 맛을 내는데,

 

라거나 에일 효모에 비해서 그 맛이 완성되는게

상대적으로 더딘 편이라 시간이 더 걸리는 녀석입니다.

 

그렇기에 빠르게 발효 후 짧은 숙성을 거치고나면

마시는 IPA 와는 공정부터가 맞지 않는 Brett 이나,

 

Brett 을 통해 맥주를 만들었을 경우 홉과 시너지를 일으켜

홉의 맛을 간직하는데 도움을 줄 뿐더라 홉과 유사한

새콤한 맛 또한 생성하는데 일조한다 알려졌습니다.

 

17년 4월에 마시라했지만 그 시간조차 너무 지났는데,

아무튼 2년 넘게 묵힌 Brett IPA 의 맛이 궁금해집니다.

 

 

약간만 탁하며 색상은 일반적인 아메리칸 IPA 들과

크게 다르지 않은 짙은 금색 정도를 보여줍니다.

 

아메리칸 IPA 에서 나올 수 있을 법한 미국 홉들의

감귤류, 풀(Grass), 솔, 조금의 흙과 같은 향이 있고

 

브렛(Brett) 특유의 쿰쿰한 향이 있지만 퀴퀴함이

미간을 찌푸리게하지 않고 되려 과일 같은 면모도 있어

맥주에서 나오는 향의 출신이 홉인지 브렛인지 혼동케합니다.

 

탄산감은 살짝 있는 편이라 조금의 청량함을 선사했고

질감이나 무게감은 Brett 이 들어갔더라도 IPA 에서는

그리 무거울 연유가 없는지라 중간 수준을 유지합니다.

 

거의 West Coast IPA 에 가까울 정도로 맥아 단 맛은 적고,

홉의 감귤, 풀, 솔 등의 맛이 있지만 그 세기 자체는

세월이 지남에따라 다소 무뎌진 듯 보였습니다.

 

브렛과 홉이 만들어내는 레몬,살구스러운 과일 맛에

쿰쿰한 젖은 가죽이나 건초와 같은 풍미가 남으며,

 

약간의 씁쓸한 여운과 짚을 씹은 것 같은 투박함

미량의 고무류와 같은 마무리로 장식되었습니다.

 

지금까지 마셨던 Brett IPA 중에서는 상급이긴하지만

너무 시간이 흐른뒤에 Enjoy 한게 아닌가 생각되며,

작년 이 맘때 같은 제품을 마셨을 때

퀄리티가 더 좋았던 것으로 기억되는 것을 보면,

 

괜히 묵혔다라는 생각이 드네요. Brett IPA 도

너무 묵히면 IPA 는 IPA 라 맛은 빠지는 것 같습니다.

 

Posted by 살찐돼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