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더 펀쳐(Mother Puncher)... 이름부터가 범상치 않은 맥주는

그럴만한 작명센스를 가진 미켈러(Mikkeller) 제품입니다.


Mastodon 이라는 메탈 밴드의 멤버 Brann Dailor 가

미켈러의 친구이기 때문에 Mastodon 이라고 명명되었습니다.


이 제품의 맥주 스타일은 farmhouse IPA 로 지정되었고,

 야생효모 brettanomyces 사용하여 만들었다고 합니다.

brettanomyces 만 사용했는지 여부는 딱히 기록되지 않았습니다.


- 블로그에 리뷰된 미켈러(Mikkeller)의 맥주들 -

Mikkeller Big Worse (믹켈러 빅 워스) - 12.0% - 2010.11.10

Mikkeller 黑 (믹켈러 흑) - 17.5% - 2010.12.20

Mikkeller Tomahawk Single Hop IPA (믹켈러 토마호크 싱글 홉 IPA) - 6.9% - 2012.01.31

                               Mikkeller Monk's Elixir (믹켈러 몽크스 엘릭서) - 10.0% - 2013.03.10

Mikkeller Hop Burn Low (믹켈러 홉 번 로우) - 10.0 - 2014.03.24

Mikkeller Galena Single Hop IPA (믹켈러 갈레나 싱글 홉 IPA) - 6.8% - 2014.07.21

Mikkeller American Dream (믹켈러 아메리칸 드림) - 4.6% - 2014.11.07



Mastodon Mother Puncher 의 핵심 키워드는 funky 입니다.


영어 사전에 기록된 funky 의 사전적인 의미를 보면,

1. 비트가 강한  2. 파격적인  3. 케케묵고 고약한  등으로


Brann Dailor 의 메탈밴드 Mastodon 의 음악이 비트가 강하며(1),

 

brettanomyces 발효니 특유의 젖은 가죽, 곰팡이, 헛간 내 등은(3)과 같겠고,


여기에 India Pale Ale 이니 홉이 많이 첨가되어 파격적인(2)맥주가 됩니다.

여기에 패션 푸르츠(Passion Fruits)까지 첨가되었다고 하네요.


 맥주를 설명하는 포인트 문구인 'packed with tons of funky flavors'  

즉, 펑키한 맛들로 꽉 찬 맥주라는 건데, 생각해보면

미켈러에서 펑키하지 않은 맥주를 찾는게 더 어려울텐데..



맥주는 맑지 않으며 주황색을 발하고 있었습니다.


패션푸르츠를 얼마나 넣은건지, 아님 홉으로 구현했는지 모르지만

패션푸르츠나 복숭아, 구아바와 같은 향이 가장 뚜렷했습니다.


개인적으로는 브렛(Brett)에서 나올만한 젖은 가죽이라던지

건초, 헛간, 곰팡이 등등의 퀴퀴한 향은 과일 향들에

어느정도 코가 적응이 되고 나면 이후 조금씩 선명해집니다.

살짝 레몬과 같은 찌릿한 시큼함도 있지만 그리 거세진 않네요.


탄산은 그리 많지 않았습니다. 입에 닿는 느낌들은

7.0% 대를 전후하는 일반적인 아메리칸 IPA 들에 비해선

약간 더 진득하고 매끄럽게 다가오기는 했습니다.

그래도 쉽게 마실 수 있는 성향을 버리진 않았더군요.


맛은 향과 조금 다른 양상으로 펼쳐졌습니다.

향에서는 산미(Sour)가 그리 도드라지지는 않았었지만

다른 어떤 것 보다 짜릿하게 찾아오는 맛이 시큼 찝찌름함입니다.


시큼함과 함께 패션푸르츠, 복숭아와 같은 과일 맛이 밑에 깔리며,

중간중간에 지하실 곰팡이나 상한 치즈라고 표현되는 퀴퀴함이 있고


마실 때 보다 마시고 난 후의 여운이 좀 더 인상적인 맥주로

약해져가는 시큼함을 제치고 등장하는 풀뿌리를 씹은 듯한 맛과

 후반부를 장식하는 씁쓸함 등이 뒤를 심심하지 않게 해줍니다.


개인적 취향으로는 Farmhouse IPA (Brett IPA)를

그리 선호하지는 않지만 이건 즐겁게 마실 수 있었네요.



Posted by 살찐돼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