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위적인 맥주들이 많아 함정도 많다고 회자되지만

그래도 그런 미켈러(Mikkeller)에서 걸작이라고 평가되는

맥주로 Beer Geek Brunch Weasel 이 있습니다.


기본 컨셉은 Imperial Oatmeal Stout 이며,

용량에 비해 가격이 650ml 맥주 뺨치는 수준인데,


그 이유를 제조사에서 설명하길 세상에서 가장 비싼

커피 원두를 넣어 양조했기 때문이라 밝힙니다.


- 블로그에 리뷰된 미켈러(Mikkeller)의 맥주들 -

Mikkeller Big Worse (믹켈러 빅 워스) - 12.0% - 2010.11.10

Mikkeller 黑 (믹켈러 흑) - 17.5% - 2010.12.20

Mikkeller Tomahawk Single Hop IPA (믹켈러 토마호크 싱글 홉 IPA) - 6.9% - 2012.01.31

Mikkeller Monk's Elixir (믹켈러 몽크스 엘릭서) - 10.0% - 2013.03.10

Mikkeller Hop Burn Low (믹켈러 홉 번 로우) - 10.0 - 2014.03.24

Mikkeller Galena Single Hop IPA (믹켈러 갈레나 싱글 홉 IPA) - 6.8% - 2014.07.21

Mikkeller Koppi Coffee IPA (믹켈러 코피 커피 IPA) - 6.9% - 2014.09.17

Mikkeller It’s Alive! (믹켈러 잇츠 얼라이브) - 8.0% - 2014.10.14

Mikkeller American Dream (믹켈러 아메리칸 드림) - 4.6% - 2014.11.07

Mikkeller Beer Geek Breakfast (믹켈러 비어 긱 브랙퍼스트) - 7.5% - 2014.12.23

Mikkeller Vesterbro Wit (믹켈러 베스터브로 윗) - 4.5% - 2015.01.24

Mikkeller Årh Hvad?! (믹켈러 아흐 흐바드) - 6.8% - 2015.03.08

Mikkeller 20 IPA (미켈러 20 IPA) - 6.8% - 2015.05.06

Mikkeller 1000 IPA (미켈러 100 IPA) - 9.6% - 2015.07.10

Mikkeller Winbic (미켈러 윈빅) - 6.0% - 2015.09.08

Mikkeller Mastodon Mother Puncher (미켈러 마스토돈 마더 펀쳐) - 6.6% - 2016.01.24

Mikkeller Zest Please (미켈러 제스트 플리즈) - 7.0% - 2016.04.06

Mikkeller Milk Stout (미켈러 밀크 스타우트) - 6.0% - 2016.08.15

Mikkeller Funky ★ (미켈러 펑키 스타) - 9.4% - 2016.11.20

Mikkeller Spontan Elderflower (미켈러 스폰탄 엘더플라워) - 7.7% - 2017.10.25



커피라는 문화에 관해 문외한이러다로 한 번쯤은 들어봤을

루왁(Luwak)이라는게 있는데, 사향고양이가 커피 열매를 먹고


소화하는 과정에서 과육은 없어지고 원두만 남아 배설하는,

엽기적이지만 매우 고가의 맥주라 알려져 있는 제품입니다.


처음 미켈러(Mikkeller)에서 이 맥주를 기획했을 때 인도네시아

루왁을 사용했지만, 현지 생산에 있어 사향고양이의 처우가

좋지 않다는 사실을 알고 베트남의 cà phê Chồn 으로 변경했습니다.


베트남에서 족제비가 먹고 배설한 원두로 만든 것을

위즐(Weasel)이라고 부르는데, 맥주 이름에 명기됩니다.


여기까지가 Beer Geek Brunch Weasel 에 관련한 설명이었고,

오늘 시음할 것은 뒤에 BA (Barrel Aged 의 약자)가 붙은 제품으로,

임페리얼 스타우트에게는 친근한 버번 위스키 배럴 숙성입니다.



임페리얼 스타우트니까 의심할 여지 없이 검은색을 띕니다.


생각보다 커피 향이 지배적이지 않은 가운데,

버번 배럴에서 나온 바닐라와 나무(Woody)느낌이 있고

약간의 당밀과 흑설탕, 초컬릿 등의 향도 나옵니다.


탄산감은 무시해도 좋을 만큼 무딘 편이었고,

질감이나 무게감은 스타일이나 알콜 도수가 증명하듯

진득하고 깊은 편이어서 순식간에 마실 맥주는 아닙니다.


맥아에서 나온 단 맛은 깔리는데 베리와 같은 과일 맛과

당밀, 설탕, 카라멜 등등과 유사한 특징들이 출현했고,


거칠고 씁쓸한 탄 맛이나 홉의 쓴 맛 등은 적었으며,

버번 배럴의 흔적이라 보는 나무와 바닐라 등에

Sour Beer 쪽과는 확실히 다른 시큼함도 나옵니다.


높은 도수에 비해 알코올 느낌은 잘 감춘 편이며,

한 모금 하고 나면 입에 남는 끝 부분 맛들로는


배럴의 나무(Woody)와 코팅된 바닐라 맛과

살짝 텁텁하지만 향긋함이 강조된 커피와

다크 초컬릿 맛 등이 마무리를 장식합니다.


일단 알코올을 잘 감춘데에 큰 점수를 줄법 하지만

커피의 느낌과 배럴의 조화도 충분히 괜찮았으며,


후반부에 약간 찌릿찌릿한 맛이 남는 것 이외에는

개인적으로는 수(秀)작이라는 평가를 할 수 있겠습니다. 


이제 국내에 워낙 좋은 맥주들이 들어와다 나갔다 해서

이 맥주가 처음 들어왔을 때 만큼의 센세이션이나

가격 포용력은 더 이상 유효하다고 보지 않지만,

그래도 한 번 이상은 마셔볼 가치는 있다고 봅니다.


Posted by 살찐돼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