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덴마크의 크래프트 맥주 업체인 투 욀(To Øl)에서

크리스마스 전용 맥주를 내놓았으니 바로 오늘의

쉐임리스 산타(Shameless Santa) 18 입니다.

 

맥주 스타일 바탕은 벨지안 다크 스트롱 에일이며,

크리스마스 에일 = 향신료와 연관이 깊은 만큼

시나몬, 팔각, 감초, 카다멈 등을 넣었습니다.

 

맥주 컨셉 특성상 레귤러가 아닌 시즈널 제품입니다.

 

- 블로그에 리뷰된 투 욀(To Øl) 브랜드의 맥주들 -

To Øl Sans Frontiere (투 욀 산스 프론티에르) - 7.0% - 2013.02.26

To Øl Dangerously Close To Stupid (투 욀 데인저러슬리 클로즈 투 스투피드) - 9.3% - 2014.09.22

To Øl Hop Love Pils (투 욀 홉 러브 필스) - 4.5% - 2014.10.02

To Øl Black Malts & Body Salts (투 욀 블랙 몰츠 & 바디 솔트) - 9.9% - 2014.12.31

To Øl Mine is Bigger than Yours (투 욀 마인 이즈 비거 댄 유어스) - 12.5% - 2015.02.03

To Øl Mochaccino Messiah (투 욀 모카치노 메시아) - 7.0% - 2015.07.22

To Øl Nelson Survin (투 욀 넬슨 서빈) - 9.0% - 2016.03.21

To Øl Thirsty Frontier (투 욀 써스티 프론티어) - 4.5% - 2016.05.25

To Øl Like Weisse (투 욀 라이크 바이세) - 3.8% - 2016.10.24

To Øl Sur Citra (투 욀 수르 시트라) - 5.5% - 2017.01.27

To Øl Santa Gose F&#% It All (투 욀 산타 고제 F&#% 잇 올) - 4.0% - 2017.04.02

To Øl By Udder Means (투 욀 바이 어더 민) - 7.0% - 2017.09.30

To Øl Jæmes Braun (투 욀 제임스 브라운) - 10.5% - 2017.12.17

To Øl Jule Mælk Cognac Edition (투 욀 율 멜크 꼬냑 에디션) - 15.0% - 2018.04.08

To Øl California Blizzard (투 욀 캘리포니아 블리자드) - 6.2% - 2018.07.26

To Øl Brett And Butter (투 욀 브렛 앤 버터) - 3.6% - 2018.12.08

To Øl Sur Motueka (투 욀 서 모투에카) - 5.5% - 2019.03.30

To Øl Holy Moly Blackberries & Apple (투 욀 홀리 몰리 블랙베리 & 애플) - 9.4% - 2019.06.26

To Øl Sweet Chai O' Mine (투 욀 스윗 차이 오'마인) - 8.5% - 2019.08.20

To Øl Goliat (투 욀 골리앗) - 10.1% - 2019.11.02

 

투 욀(To Øl)에서는 쉐임리스 산타를 750ml 큰 병과

오늘 시음하는 사이즈인 330ml 병으로 취급하고 있습니다.

 

사진에 보이는 작고 뚱뚱한 병을 가리켜 Steinie 라 하는데,

일반적인 맥주 병에 비해 키가 작다보니 더 많은 양의

맥주를 운송시 적재할 수 있다는 장점을 가졌다고 합니다.

 

Steinie 라는 이름은 독일어인 Beer Stein 에서 왔다고 하며,

유럽에서 맥주를 마실 때 쓰는 돌로 된 잔과 비슷한 모양이라

1930년대에 Steinie 라는 이름이 붙여졌다고 알려집니다.

 

독일이나 벨기에 쪽에 그들의 맥주를 담을 때 많이 사용하는데,

#1, #2, #3, #4, #5, #6, #7, #8, #9, #10 등등 참 많습니다.

개인적으로 냉장고의 작은 높이 칸에 쏙 들어가서 좋아합니다.

 

 

탁한 붉은색, 호박(Amber)색에 가까웠습니다.

 

카라멜, 바나나, 감초, 계피 등등의 달고 알싸함이 있고

약간의 알코올과 같은 향, 풀과 같은 향도 납니다.

 

탄산감은 살짝 무딘편으로 청량함과 거리가 있습니다.

질감이나 무게감은 10% 가 넘는 도수에비해서는

그리 무겁지는 않은 중간수준이며 살짝 묽습니다.

따라서 생각보다는 편하게 마실 수 있는건 장점입니다.

 

맥아적인 단 맛은 향과 마찬가지로 카라멜, 토피스럽고

효모에서 나올법한 바나나와 같은 과일 맛과 겹쳐집니다.

 

하지만 단 맛은 그리 많은 편은 아니라 물리는 느낌은 아니고

오히려 알싸하고 맵고 화한 시나몬, 감초 등의 맛이 있기에

맥주 맛 자체의 이미지는 향신료 쪽이 훗날 기억에 더 남을 것 같네요.

 

알코올 맛은 많지 않아도 마시고 나면 속이 뜨끈해지는 감이며,

홉에서 나오는 쓴 맛이나 풀 맛 등은 그리 많지 않았습니다.

 

생각보다는 맛의 전개가 딱딱 떨어져서 복잡하다는 느낌은 적으며,

향신료류의 맛이 강해 호불호가 강하게 갈릴 것 같다는 소감입니다.

 

 

728x90
Posted by 살찐돼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