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과 아일랜드가 원산인 스타우트(Stout)라는

검은색의 에일에는 몇몇 하위 분류가 존재합니다.


담백하고 깔끔한 드라이 스타우트(Dry Stout),

도수가 강한 임페리얼 스타우트(Imperial Stout)에


유당이 첨가되어 단 맛이 있는 Sweet Stout 와

귀리가 첨가되어 고소해진 Oatmeal Stout 등입니다.


- 블로그에 리뷰된 미켈러(Mikkeller)의 맥주들 -

Mikkeller Big Worse (믹켈러 빅 워스) - 12.0% - 2010.11.10

Mikkeller 黑 (믹켈러 흑) - 17.5% - 2010.12.20

Mikkeller Tomahawk Single Hop IPA (믹켈러 토마호크 싱글 홉 IPA) - 6.9% - 2012.01.31

Mikkeller Monk's Elixir (믹켈러 몽크스 엘릭서) - 10.0% - 2013.03.10

Mikkeller Hop Burn Low (믹켈러 홉 번 로우) - 10.0 - 2014.03.24

Mikkeller Galena Single Hop IPA (믹켈러 갈레나 싱글 홉 IPA) - 6.8% - 2014.07.21

Mikkeller Koppi Coffee IPA (믹켈러 코피 커피 IPA) - 6.9% - 2014.09.17

Mikkeller It’s Alive! (믹켈러 잇츠 얼라이브) - 8.0% - 2014.10.14

Mikkeller American Dream (믹켈러 아메리칸 드림) - 4.6% - 2014.11.07

Mikkeller Beer Geek Breakfast (믹켈러 비어 긱 브랙퍼스트) - 7.5% - 2014.12.23

Mikkeller Vesterbro Wit (믹켈러 베스터브로 윗) - 4.5% - 2015.01.24

Mikkeller Årh Hvad?! (믹켈러 아흐 흐바드) - 6.8% - 2015.03.08

Mikkeller 20 IPA (미켈러 20 IPA) - 6.8% - 2015.05.06

Mikkeller 1000 IPA (미켈러 100 IPA) - 9.6% - 2015.07.10

Mikkeller Winbic (미켈러 윈빅) - 6.0% - 2015.09.08

Mikkeller Mastodon Mother Puncher (미켈러 마스토돈 마더 펀쳐) - 6.6% - 2016.01.24

Mikkeller Zest Please (미켈러 제스트 플리즈) - 7.0% - 2016.04.06

Mikkeller Milk Stout (미켈러 밀크 스타우트) - 6.0% - 2016.08.15

Mikkeller Funky ★ (미켈러 펑키 스타) - 9.4% - 2016.11.20

Mikkeller Spontan Elderflower (미켈러 스폰탄 엘더플라워) - 7.7% - 2017.10.25

Mikkeller Beer Geek Brunch Weasel BA (미켈러 비어 긱 브런치 위즐 BA) - 10.9% - 2018.02.20



오늘 시음할 Mikkeller Beer Geek Flat White 는

그들 중 오트밀 스타우트와 스위트 스타우트의 혼합으로,


귀리와 유당이 함께 들어갔으며 더불어 커피가 들어간

느낌만으로도 무게감과 질감이 향상되었으면서

고소함과 커피의 맛과 향이 존재할 것 같습니다.


사실상 컨셉으로 보면 질소(Nitro) 혼합가스가

사용되는 것도 매우 어울릴 듯 싶지만 질소 언급은 없고,


개인적으로는 디저트와 같은 맛도 살짝 있지 않을까 봅니다.



스타우트스러운 갈색 거품과 흑색 외관이 보입니다.


검은 맥아의 뚜렷한 탄 향과 로스팅 커피가 있으며,

달콤한 향기나 고소한 느낌은 상대적으로 약합니다.


탄산감은 일단 많은 편은 아니라서 어울렸고

질감이나 무게감은 귀리와 유당의 합작으로

부드럽고 진득하며 안정적인 감촉을 지녔습니다.


디저트 같은 맥주를 시음 전 예상했던 것과 달리

Mikkeller Beer Geek Flat White 는 매우 터프했습니다.


검은 맥아, 특히 약간 씁쓸하고 떫은 탄 맛고 나면서

효모가 근원일 수 있겠다는 약간의 과일 단 맛과,

마시고 나면 남는 쓴 맛 등이 주된 요소라 보았습니다.


고소하면서 커피 맛이 향긋하고 유당의 효과로

달달한 디저트와 같은 맥주는 거리가 있었고,


오히려 foreign extra stout 계열 마냥 거칠며,

검은 맥아와 약간의 알콜 맛이 남는 듯 합니다.


순한녀석을 짐작했다가 강한 녀석으로 만나니

미각이 살짝 놀란 부분이 있었던 맥주같습니다.



Posted by 살찐돼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