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래프트 맥주계에서 꽤나 유명한 미켈러(Mikkeller)는

크래프트 맥주 유행에 민감하여 뒤쳐진다는 느낌이 없습니다.

 

더불어 남들이 다 하는 유행을 쫓아간다는 인상보다는,

해당 유행 스타일에 어딘가 비틀고 변주를 주는데

오늘 시음 주인공인 Riesling People 도 그렇습니다.

 

기본 스타일은 2-3년 사이에 크래프트 맥주의

대세가 된 New England Style IPA 에 해당합니다.

 

- 블로그에 리뷰된 미켈러(Mikkeller)의 맥주들 -

Mikkeller Big Worse (믹켈러 빅 워스) - 12.0% - 2010.11.10

Mikkeller 黑 (믹켈러 흑) - 17.5% - 2010.12.20

Mikkeller Tomahawk Single Hop IPA (믹켈러 토마호크 싱글 홉 IPA) - 6.9% - 2012.01.31

Mikkeller Monk's Elixir (믹켈러 몽크스 엘릭서) - 10.0% - 2013.03.10

Mikkeller Hop Burn Low (믹켈러 홉 번 로우) - 10.0 - 2014.03.24

Mikkeller Galena Single Hop IPA (믹켈러 갈레나 싱글 홉 IPA) - 6.8% - 2014.07.21

Mikkeller Koppi Coffee IPA (믹켈러 코피 커피 IPA) - 6.9% - 2014.09.17

Mikkeller It’s Alive! (믹켈러 잇츠 얼라이브) - 8.0% - 2014.10.14

Mikkeller American Dream (믹켈러 아메리칸 드림) - 4.6% - 2014.11.07

Mikkeller Beer Geek Breakfast (믹켈러 비어 긱 브랙퍼스트) - 7.5% - 2014.12.23

Mikkeller Vesterbro Wit (믹켈러 베스터브로 윗) - 4.5% - 2015.01.24

Mikkeller Årh Hvad?! (믹켈러 아흐 흐바드) - 6.8% - 2015.03.08

Mikkeller 20 IPA (미켈러 20 IPA) - 6.8% - 2015.05.06

Mikkeller 1000 IPA (미켈러 100 IPA) - 9.6% - 2015.07.10

Mikkeller Winbic (미켈러 윈빅) - 6.0% - 2015.09.08

Mikkeller Mastodon Mother Puncher (미켈러 마스토돈 마더 펀쳐) - 6.6% - 2016.01.24

Mikkeller Zest Please (미켈러 제스트 플리즈) - 7.0% - 2016.04.06

Mikkeller Milk Stout (미켈러 밀크 스타우트) - 6.0% - 2016.08.15

Mikkeller Funky ★ (미켈러 펑키 스타) - 9.4% - 2016.11.20

Mikkeller Spontan Elderflower (미켈러 스폰탄 엘더플라워) - 7.7% - 2017.10.25

Mikkeller Beer Geek Brunch Weasel BA (미켈러 비어 긱 브런치 위즐 BA) - 10.9% - 2018.02.20

Mikkeller Beer Geek Flat White (미켈러 비어 긱 플랫 화이트) - 7.5% - 2018.05.01

Mikkeller Raspberry Quadrupel (미켈러 라즈베리 쿼드루펠) - 13.0% - 2018.08.11

 

 

독일 와인을 대표한다면 리슬링을 꼽을 수 있는데,

해당 맥주는 독일의 와인 회사와 협업하여 제작했고

약간의 리슬링 포도 주스가 재료로서 들어간다고 합니다.

 

이미 후르츠 칵테일이나 과일 주스 같은 풍미를

많은 양의 홉의 사용으로 인해 갖추고 있는

New England IPA 에 리슬링 주스를 넣은 것으로,

상당한 과일스러운 풍미가 나올거라 예상합니다.

 

Mikkeller 에서 와인 종 + People 의 이름이 붙은

New England IPA 가 하나 더 발견되는데,

 

Pinot People 이라는 제품으로 피노 누아

주스가 들어간 자매 상품입니다.

 

 

NE IPA 답게 탁하며 상아색을 띕니다.

 

확실히 과일(Fruity)같다는 느낌이 확 오지만,

홉과 리슬링 주스에서 출신한 향은 구분됩니다.

 

홉에서 비롯한 구아바나 패션푸르츠 같은 향 이면에,

리슬링 포도의 새콤한 향기가 색다르게 나와줍니다.

 

탄산기는 조금 있는 편으로 무딘 탄산기는 아니고,

질감이나 무게감은 NE IPA 를 만들 때 사용되었을

보리(맥아)가 아닌 타 곡물에서 출현한 단백질 때문인지

 

새콤-상큼한 분위기와는 조금 대비되는 안정감을 주지만,

탄산기운 덕분에 마실 때 느낌 자체는 산뜻함으로 옵니다.

 

기본적으로 맥아에서 나오는 단 맛은 거의 없어서

홉과 리슬링 주스가 생동감있게 나올 바탕은 마련되었고,

 

향에서와 마찬가지로 NE IPA 를 만들 때 주로 쓰는 홉들의

특징인 패션 푸르츠나 구스 베리, 구아바 등등의 맛이 있고

 

조금 돌출되는 듯한 맛으로 리슬링 포도 맛이 나오는데,

그덕에 Sour Ale 이 아님에도 약간의 시큼함이 전달됩니다.

 

안정적이고 다소 진득한 점성,질감과는 대조되게

맥주 맛은 상당히 깔끔하고 개운하게 마무리됩니다.

 

홉에서 나오는 쓴 맛의 여운도 희미하며,

다 마시고 나면 곡물의 고소한 뒷 맛이 남네요.

 

개인적인 소감으로는 홉과 리슬링이 융화되었다 보다는

각자 자기 역할하고 들어가는다는 느낌이 더 있었지만,

 

그럼에도 퀄리티 자체는 나쁘지 않고 마시기 편해서

NE IPA + 와인 콜라보 시도에 합격점을 보낼 수 있겠네요.

Posted by 살찐돼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